본문 바로가기

tamron 17-50

보리 + 옥수수 차의 원료 수도물을 도저히 믿을 수 없어서(그래서 아리수인지 뭔지도 안 마신다), 항상 물을 끓여서 마신다. 더군다나 집의 수도관이 도무지 신뢰 불가 수준을 자랑하는 터라, 물을 끓여 마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물론 구수한 맛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옥수수차를 먹다가 보리차를 한 봉 더 샀는데, 귀찮아서 둘이 휘휘 섞었다. 결과물이 아래 사진... 맛이 어딘가 멜랑꼴리하다. 보리차 맛도 아닌 것이 옥수수차 맛도 아닌것이 대단히 unique한 맛이 나는데, 뭐 마실 만 하달까...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ray of streetlight 시골에 가면 밤이 되면 깜깜해서 아무것도 안 보인다. 집이 듬성 듬성 떨어져 있는 마을 같으면 멀리서 집의 조명만 몇몇 보일 뿐 달이 없는 밤이면 정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 수 있다. 히지만 별이 보인다. 시선을 위로 향하면 총총한 별들이 보인다. 도시는 밝다. 도시는 별이 보이지 않는다. 가로등이 도처에 널려있어서 대부분의 공간은 밤에도 빛으로 채워져 있다. 사람이 많아지면 나쁜 짓 하는 사람도 많아지게 마련이라, 밝게 비춰주면 범죄예방 효과도 있다고 하기는 하는데... 정말 나쁜 년놈들은 대낮에 나쁜 짓 하는 둥근 지붕과 푸른 지붕 밑에서 서식하는 짐승들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흘러가는 구름 혹시 구름이 흘러가는 걸 본 적이 있는가? 가만히 보고 있으면 곧 알게 된다. 구름이 은근히 빠르다는 사실을... HDR은 내 전공분야(?)가 아니라서... 사실은 게을러서... 포토샵에서 마스킹 작업이 귀찮아서 그냥 사진 한 장으로 뚝딱 만들어 낸 사진. 눈으로 본 것과 제일 비슷하게 만들어봤다. 집 뒷산이 북한산이라 날씨만 좋으면 구름이 흘러가는 걸 원 없이 볼 수 있다. ~_~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오랜만의 하늘 오랜만에 하늘을 찍어봤는데, HDR을 만들려고 생각해서 다섯 장을 찍었지만 결국 결과물은 그냥 한 장 찍은 것만 못하다. -_+;; 요즘 맑은 하늘을 보기가 잠시 힘들었는데, 오랜만에 파란 하늘과 구름이 조화롭게 흘러가서 사진으로 담아봤다... HDR은 시도 안하니만 못했던 것 같다... =_+;;;;; 나머지 사진은 다음에 올려야 겠다. 문제는 내일 새벽부터 어딜 가야 하는데 비가 온다는 거... 살짝 걱정된다. TV뉴스에 "행락객 불어난 빗물에 고립" 이런 뉴스 나오는거 아닌가;;;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Death of bugs 죽은 벌레들 기술의 발전이란 참으로 무섭다. 사진기를 만진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그러면서 많은 카메라와 렌즈들을 만져봤지만, 정말 1년만 지나면 카메라 성능이 무지막지 하게 발전하는 통에 놀랍기만 하다. 몇 년 전에 200만원 주고 산 중급기(캐논 EOD-20D) 보다, 1년 전 쯤에 100만원도 안 되는 돈을 주고 산 보급기(소니 알파200)가 훨씬 더 잘 나온다. 화소는 물론이요, 노이즈패턴도 필름그레인 비슷하게 뿌려지기 때문에 너무나 마음에 든다. 렌즈도 그렇다. 시그마 18-50 EX가 처음 나왔을 때 감탄해 마지 않았는데, 탐론 17-50은 거의 모든 면에서 구형 시그마 18-50 EX를 능가한다. 다른 렌즈가 필요 없을 지경이다. 이거 하나면 돼~! 이런 느낌이다. 이제 내가 쓰고 있는 카메라도 신제.. 더보기
이마트 사이다 이마트에서 자체상표(PB상품; Private Brand)로 사이다와 콜라를 팔고 있다. 가격이 900원도 안 한다. 물론 차갑게 해서 파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마실려면 냉장고에서 좀 차갑게 해야 한다. 그러나 가격이 싸기 때문에 양으로 승부해야 하는 곳에서는 나름 괜찮을 것 같다. 야유회나 뭐 그런 곳에서 가끔 이런 종류의 음료가 많이 필요 할 때가 있지 않나. 맛은... 콜라와 사이다 맛을 구별 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그러니까 맛있다는 소리. 마실만 하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남산타워의 명물, 자물쇠들 나는 HDR 이미지를 잘 만들지 않는 편이다. 기본적으로 귀찮아서... 일단 같은 구도로 여러장을 촬영해야 하기 때문에, 보급기종을 쓰고 있다보니 삼각대가 없으면 불가능한 작업이다. 그래서 한장을 가지고 모종의 방법을 사용해서 shadow/highlight를 적당히 조절해서 그림을 만든다. 하지만 HDR 이미지의 품질은 위 사진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일반 사진과 비교를 불허한다. 모든 상황에 적용 할 수 있는 기법이 아니기 때문에 풍경이나 접사 정도에서만 할 수 있다는 점이 아쉽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eat me, please When you gaze into fisheyes, also fisheyes gaze into you... - FROSTEYe 네가 생선눈깔을 들여다 볼 때, 생선눈깔 역시 너를 들여다 본다. Technical data : Sony Alpha 200, Tamron 17-50 f=1:2.8 Digitally Retouched.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walking after rain 비 온 뒤에 명동거리에서.큰 의미는 없다.나는 크롭이나 트리밍을 잘 하지 않는 편이지만, 이 사진은 잡것이 프레임 안에 너무 많아서 부득이 정방형으로 잘라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코코 샤넬 남자들의 로망이 자동차, 카메라, AV 같은 것이라면, 여성들의 로망이라고 하면 역시, 비싼 핸드백, 보석, 옷, 구두 같은 것이다. 마드모아젤 샤넬... "남자가 없으면 살 수가 없었다"고 고백한 그녀는 2차 대전 때는 독일군 장교와도 잤다. 덕분에 2차 대전 전범 혐의도 받았지만 유야무야 넘어갔다. 정계에 꽤나 힘센 친구들이 많았던 그녀는 정치적으로나 상업적으로나 크게 성공한 여인 중 하나다. 지금은 그 브랜드가 명품의 대명사가 되어 있다. 언제나 제품에 샤넬 마크를 크게 박아넣는 것이 특징이다.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술... 술.... 술...... 술을 좋아하는 편이다. 그런데 몸은 술을 잘 받지 않는다. 많이 마시면 알아서 토해낸다. 그리고 잠을 잔다. 쿨쿨쿨. 그래서 나는 주사가 없고, 보통 뒤처리를 내가 해야 하는 편이다. -_- 게다가 알콜분해효소가 모자라서 그런건지,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은 저렇게 울긋불긋♡해진다. =_+;;; 그래도 술이 좋다. 특히 맥주가 좋다. 알콜도 적당하고 시원하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사진으로 보는 삼성동 코엑스 월드 IT 쇼 2009 LG전자 블로그에서 초대권을 보내 준 덕에, World IT Show 2009라는 행사에 다녀왔다. 사실 제목은 거창하게 달았지만, 겉핥기 식으로 살짝 다녀온 것이라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라... 일단 결론부터 내고 시작하겠다. 갈만한 행사인가? 일단 일반입장료 5,000원인데, 돈 내고 들어가려는 생각이라면 그다지 권하고 싶지 않다. 초청장을 어디선가 구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구해서 공짜로 들어가는 것은 추천한다. 나름 볼만한 것들이 있고, 특히 대기업 부스에는 화제가 되고 있는 신제품들이 많았다. 내일(2009년 6월 20일 토요일)이 행사 마지막날이므로 참고하자. 전시규모는? 꽤 크다. 3층과 1층을 빌려서 쓰고 있으며 참가업체도 상당히 많은 편이다. 물론 일반 참관자에게 실속있는 업체는 그리 많..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