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speedlight

10월의 월페이퍼 - 생선회 초밥 스시 월페이퍼 어릴 적에는 생선회를 못 먹었다. 맛이 없는 회만 먹어서 그랬던 것인지, 아니면 훈제 연어의 비릿한 맛 때문에 회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해서 안 먹었는지 잘 기억은 안 나는데, 아무튼 회는 안 먹었다. 초밥도 새우초밥만 먹었지 생선회를 얹은 초밥은 안 먹었다. 그러던 것이 지금은 회를 마실 정도로 좋아한다. 과학적으로 살펴봐도, 생선회는 가열해서 요리하면 없어지는 여러가지 영양소가 그대로 살아있기 때문에 몸에 좋다고 한다. 조난을 당했을 때는 뭔가 구워서 먹는 것도 좋지만 생선을 구해다가 날것으로 먹으면 살아남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물론 바다물고기 이야기다. 민물회는 기생충 감염의 위험이 있다는 것, 상식이다. 아무튼 언제부터인가 회를 무척 좋아하게 되었는데, HDD 정리하다가 나온 생선회 사진이 .. 더보기
생일 케이크 내 생일은 외할머니 기일과 겹친다. 거기에 기타 복잡한(사실 별로 복잡 할 것도 없다. 그냥 아버지와 친가 쪽 친척들이 쓰레기였을 뿐) 가족사가 얽히다보니, 생일을 축하받은 일이 거의 없다. 생일파티라고 할 만한 것도 드물었고 생일 선물이라고 뭘 받아본 적도 제대로 기억나는 것이 없다. 요즘도 생일이라고 해 봤자, 신용카드 회사나 쇼핑몰에서 보낸 축하 메일(을 빙자한 스팸 메일)이나 보는게 전부다. 언젠가는 ATM기가 생일축하 한다고 하더라. 기술의 발전은 위대하구만... 어차피 어릴 때부터 익숙해져서 나는 생일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산다. 그저 그러려니... 하고 살다보니 완전히 익숙해져서 생일이랍시고 난리치는 걸 보면 이젠 이상하게 보일 지경이 됐다. 다행인것은 어찌 저찌 신기한 인연으로 만난 .. 더보기
둥지냉면 : 비빔냉면 둥지냉면은 물냉면만 있는 줄 알았는데, 비빔냉면도 있다는 소식을 듣고 마트를 찾았습니다. 둥지냉면 물냉면 > http://www.frosteye.net/369 *** 사진은 클릭하면 커집니다 *** 패키징이 물냉면의 파랑색과는 정반대의 강렬한 RED.이거 뭔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풍깁니다.참고로 난색 계열은 식욕을 돋구는 효과가 있죠.식당에 가보면 노랑색이나 오렌지색으로 벽을 칠하는 경우가 있는데, 다 이유가 있습니다.아무튼 강렬한 빨간 봉투를 뜯어보면 아래와 같은 내용물이 나옵니다. 스프도 핑크와 붉은색으로 패키징되어 있어서 전체적으로 일관성 있는 배색.조리법은 물냉면과 비슷한데, 좀 더 간편합니다.일단 비빔냉면은 따로 육수를 준비 할 필요없이, 그냥 비비기만 하면 되니까요. 마트에 가보니 둥지냉면 .. 더보기
둥지냉면 물냉면, 맛있네유 간혹 인간이란 이성이 아닌 미지의 무엇인가에 컨트롤 당해 상식이 통하지 않는 행동을 할 때가 있습니다.며칠 전...둥지냉면을 하나 구했습니다.그런데 조리법이 다소 괴악하군요?일단 찬 물이 필요하다길래 마트로 향했습니다.어쨌든 생수를 사려고 봤는데 옆에 그 유명한 에비앙이 있는 것이 아닙니까. "어머 이건 사야해~" 그래서 냉면을 해 먹을 목적으로 500ml 한 병에 2,500원 정도 하는 에비앙을 덥썩 샀습니다.참고로 삼다수 2L 짜리가 천원이 안 됩니다. 뭔가 다르기는 다른 것 같네요...얼렸는데 얼음이 어는 것이 다른 물과는 어딘가 다른 것 같다는 느낌적 느낌...둥지냉면은 찬 물 250ml를 필요로 하므로 이 에비앙 한 병이면 둥지냉면 두 개를 만들 수 있겠군요. 꽤 맛나네요? 육수도 나름 괜찮고,.. 더보기
매콤한 국수 애인과 화해한 지 얼마 안 되서 내 생일이었다. 놀러온 애인이 배가 고프다길래 국수를 해줬다. 항상 담백하게 먹다가 이 날은 좀 매콤하게 해볼까 싶어서 고춧가루를 약간 투입했다. 멸치와 다시마, 오뎅으로 베이스를 깐 다음 마늘과 김 + 각종 양념을 넣고, 햄과 양파 파프리카 정도를 넣어봤는데, 설탕을 너무 많이 넣었는지 단맛이 너무 강했다. 단맛을 좀 줄이고 매콤하게 만들려면 다른 식의 접근 방법이 필요할 듯. 그리고 배합비율을 제대로 맞추지 못해서 애초 의도한 대로의 맛이 안 나왔다. 역시 요리는 생각대로 되지 않아 쉽지 않아.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맥스 한정판이 왔다! *** 모든 사진은 무단 복제를 금함 and 클릭하면 커짐! *** . . . 사실 나는 평소에도 맥스를 자주 마셨다. 그도 그럴 것이, 맥주 마니아이자 맥주 맛에 극도로 민감한 입을 가지고 있는 본인의 입맛을 만족 시킨 국산 맥주는 '맥스'뿐이었다. 물론 카프리나 스타우트도 있지만, 카프리는 병맥주만 나오는 모양이고, 스타우트는 파는 곳이 별로 없다. 맥스는 어딜 가도 있어서 다행이랄까? 그래서 전부터 즐기고 있던 차에, 이번에는 맥스 한정판 이벤트에 당첨이 되어 맥스 한정판이 집으로 도착했다. 그 이름도 찬란한 "Max Special Hop 2009"!! 맥스 여름 한정판이라고 한다. 한정판 맥주라는 것은 일본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는 것인데, 일본 같은 경우는 사시사철은 물론 심지어 지역마다 한정판.. 더보기
국수 클릭하면 커진다. 멸치 + 다시마 + 오뎅 + 몇 가지 알 수 없는 레시피 + 참기름. 마늘을 안 넣었더니 어딘가 2% 부족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맛난다. 한 동안 면만 먹었더니 질린다. -_- 뭔가 다른 먹을 것을 찾아야 할 것 같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마트에서 파는 달걀 옛날 우리 부모님 세대에는, 그리고 내가 어릴 적만 해도, 달걀이라는 음식이 그렇게 흔한 음식이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사진은 클릭하면 커진다. 내가 어릴 적에는 아주 귀한 음식은 아니었지만 달걀 한 판의 가격이 만만치 않았던 것 같다. 그런데 요즘은 천원 짜리 몇 장이면 달걀 한판을 산다. 제일 싸고 만만한 반찬거리가 달걀이 되었다. 덕분에 많은 닭들이 주야로 산란의 고통을 이겨내고 있으니, 참 인간들은 닭들에게 못 할 짓을 시키고 있다. 저 이마트에서 파는 달걀은 6개인가에 990원이다. 누가 생산했는지 사진에 주소까지 붙여놨다. 참 웃기는 세상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