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iPhone 3GS

Siri에게 BBK에 대해 물어보았습니다 아이폰4S를 샀어요. 아니, 사실 샀다고 말하는 것 보다 2년 동안 돈을 바치겠으니 폰을 주십쇼- 굽신굽신 하니까 KT가 하나 하사해 주더군요... 으잌... 약간의 버그가 있는데요, 4S를 사들고 나오면 기본적으로는 iOS5 그러니까 배터리 잡아먹는 귀신으로 유명한 그녀석이 깔려있어요. 그래서 세팅 아이콘에 보면 뱃지가 하나 달렸죠. iOS 새것이 나왔으니 업데이트하라는 뱃지인데, 이게 5.01로 업뎃해도 안 없어집니다. =ㅅ= 저는 3GS에서 갈아탔는데 터치감이나 키보드 클릭감 등 모든 면에서 미묘하게 경쾌하군요. 빨라요. 4보다는 아주 약간 빠른데 미묘한 차이라서 거의 못느낄 정도이긴 합니다. 역시 4의 옆그레이드... 아무튼 본론보다 서론이 길었군요. Siri에게 BBK가 무엇인지 물어보았습니다!.. 더보기
개봉 후 이틀을 가는 DVD? 툐끼랑 동네에 있는 썬더치킨이라는 곳에서 닭튀김을 먹었어요. 동네에 있는 닭튀김 파는 곳인데, 튀김옷도 꽤 맛있고, 매콤한 양념이 살짝 들어가 있어서 아무튼 맛납니다. 닭튀김은 진리에용. 이걸 다 먹은 다음에 편의점에 가서 아이스크림을 사먹었습니다. 옛날부터 잘 먹는 샤베트인데요, 밖은 추워서 편의점 안에서 먹고 있으려니 이런게 있더라구요. 신기한 물건이에요. 이틀동안만 재생 할 수 있는 DVD라니! 신기해서 홈페이지를 찾아봤더니 이런 곳이 있더군요. 특수한 약품 처리 같은 것을 해서, 진공포장을 개봉하면 이틀만 재생이 되고 그 뒤로는 버리는 거라고 합니다만... 일단 환경에 안좋을 것 같구요... 2,500원 이라는 가격은 꽤 괜찮은 것 같기는 한데, 이틀만 재생 할 수 있다는 것도 어딘가 좀 그래보이.. 더보기
20년 전통의 인천 부평 진미아구탕 사실 아구찜은 좋아하는 음식이 아닙니다. 젊은 사람들이 아구찜집에 아주 안가는건 아니지만, 보통 나이 좀 적당히 드신 분들께서 즐겨찾는 메뉴죠. 일단 제대로 하는 집이 아니면 너무 맵기만 하고 맛은 없어서 입맛 잡치기 딱 알맞거든요. 또 소주 같은 맛없는 술의 안주로 어울리다보니, 소주 싫어하는 저로서는 자동적으로 멀리하는 음식입니다. 미식의 관점에서 보더라도, 양념의 맛이 원재료의 맛을 묻어버리는 대표적인 음식이기에, 제 체질과는 썩 맞지 않는 메뉴입니다. 아무튼 온 가족이 외식이라도 할까해서 밖으로 나갔는데, 가는 곳 마다 사람이 만원이라 어디 앉을곳도 없고, 어쩌다가 들어간 닭갈비집은 이게 뭐 장난하자는 것도 아니고, 주문을 받지도 않고 그렇다고 테이블에 벨이 있는 것도 아니고. 뭔가 잔뜩 뿔이나서.. 더보기
인도요리 전문점 "커리데이" 인도요리 전문점은 아직까지는 블루오션이라고 할만합니다. 홍대주변에 무슨 암세포마냥 번지고 있는 일본식 주점이나, 동네 구석구석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닭을 주재료로 한 튀김요리, 강정요리 프렌차이즈들에 비한다면야 그렇지요. 여하튼 독특한 맛 때문에 찾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는 인도요리라는 장르. 사실 본토의 정통맛이라고 하면 너무 하드코어해서 권하기 어렵고, 한국인 입맛에 적당히 맞춘 인도요리 전문점들을 먼저 맛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촬영 때문에 들른 사당역(이수역) 부근의 커리데이라는 인도요리 전문점이 딱 이런 곳인데, 한국적으로 잘 다듬어진 인도요리들이 나오는 곳입니다. 이제부터 나갈 사진들은 2인 세트입니다. 여기서 쿠폰을 팔고 있는데요, 가격을 생각해보면 굉장히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고 봅니.. 더보기
이름부터 예사롭지 않은 일본식 주점, 사이야 지금도 꽤나 인기있지만, 한때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 만화가 있었으니 그 이름 드래곤 볼. 영화화가 되었지만 완전 낭패... 한때 GOD라는 아이돌(?)그룹에 끼어있었던 박준형이 야무챠(야무치)로 출연하긴 하지만 어쨌든 영화는 총체적 재앙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아무튼 드래곤볼에서 사이야인이라는게 나오는데, 원래 별의 이름이다. 이것은 간단한 말장난인데, 일본어로 야채를 야사이라고 한다. 글자를 좀 뒤집어서 사이야가 된 것이고, 그래서 원작에서 등장하는 사이야인들의 이름은 모두 야채 종류다. 베지터는 왕족이기 때문에 베지터블에서 따온 것. -ㅅ- 거짓말 같다고? 진짜다. 아무튼 은평구 어딘가에는 이 사이야라는 이름의 일본식 주점이 있다. 뭔가 이름이 드래곤볼틱하지만 안에 들어가보면 드래곤볼과는 전혀 상관이 .. 더보기
토마토소스가 최고! 스파게티가 있는 풍경 스파게티가 있는 풍경이라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촬영을 갔었다. 음식 촬영은, (일반적으로) 촬영한 음식을 맛 볼 수 있어서 좋다. (헤헤헤) 아무튼 이 가게는 서울 지하철 5, 6호선 공덕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다. 대중교통에서 가깝기 때문에 입지는 나쁘지 않은 편. 다만 점포가 건물 뒤쪽에 위치하고 있어서 거리에서 바로 보이지는 않는다. 제대로 알고 찾아가야 한다. 그리고 티폰이라는 곳에서 한창 쿠폰을 팔고 있는 것 같다. 일단 먹어보고 온 결론부터 말하자면 꽤 괜찮다. 특히 이 집은 토마토 소스의 맛이 기가 막히다. 코스요리의 경우 정가는 5만원대인데, 지금 반값에 팔고 있는 듯 하니 달려보는 것도 좋을 듯. 아무튼, 서설은 이만하고 사진을 보자. 토마토 소스 스파게티(아마트리치아나 스파게티)의 맛.. 더보기
당인리 발전소 옆 카페, "커피발전소" 아주 오랜만에 '미식의 별' 안선생님을 만나뵈러 서울 지하철 6호선 합정역과 상수역 중간 즈음에 있는 커피발전소라는 카페에 가게 되었다. 합정역에서 한강 쪽으로 좀 내려가면 발전소(당인리 발전소)가 하나 있는데, 이 부근에 최근 수많은 카페들이 생겨나고 있는 중이다. 워낙에 카페들이 많이 생기고 있어서, 가게마다 개성을 갖추려고 노력들을 하는 중. 뭐 커피 맛이라든지, 분위기라든지, 가격이라든지 저마다 강점을 하나씩 가지려고들 하는 모양인데, 솔직히 카페라면 무엇보다 커피 맛이 제일 큰 경쟁력이 아닐까 싶다. 당인리 발전소 부근의 "커피발전소"는, 일단 '미식의 별' 안선생님이 자주 찾으시는 곳이니만큼, 커피 맛에 있어서는 상당히 괜찮았다. 약간 애매한 점이라면, 가게가 그렇게 넓지는 않다는 것이고, 지.. 더보기
2PM 홍대 공연 사진 + 동영상 2PM이라는 아이돌 그룹이 있는 모양이다. 인원이 너무 많아서 2AM-2PM으로 나눴다는 얘기는 언듯 들은 것 같다. 평소 대중가요에 전혀 관심이 없다보니, 2PM도 잘 모르고 2AM도 잘 모른다. 2PM이 소위 말하는 짐승돌이라는 건 알겠는데... 암튼 작년 여름에 홍대부근에서 tvN(케이블TV 채널)이 뭔가 길거리에 세트를 만들어 놓고 2PM을 불러다가 노래를 시키는 장면을 우연찮게 볼 기회가 있었다. 뭐 딱히 좋아하지는 않지만, 뭔가 연예인이니까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뒀었다. 그리고 유투브에 동영상을 먼저 올렸었는데, 약간 놀랐다. 아이폰3GS로 대충 찍어 올린 동영상에 전세계의 2PM팬들이 댓글을 수두룩하게 달아놓은 것이다. 뭐 수두룩이라고 해봤자, 15개였지만. 아무튼 2PM이라는 그룹의 위력이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