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Seoul

봄이 또 반도를 스쳐지나갑니다 봄이 살짝 스쳐지나갑니다. 이러다가 또 언제그랬냐는 듯 더워지겠죠. 순간을 즐기기에는 코로나도 그렇고, 마음이 편치 못합니다. 더보기
오밤중에 비가 오는 사진, Cityscape, rainy midnight. 무언가 사려고 밖에 나섰다가, 찾는 물건은 없어서 그냥 비맞으며 돌아와야 했던 어느 비오는 주말 오후. 더보기
22, February, Cityscapes of Seoul. Seoul, Saturated, blured. 더보기
24, February, Cityscapes of Seoul. 2월 24일, 서울. Buildings, smog, cloud, fog, dust in air... 더보기
Christmas with COVID-19 Season's greetings! 늘 이 시즌이 되면 반짝이던 조명도 어느 해 부터인가 예전 같은 느낌이 덜했는데, 올 해는 특히 더 그렇군요. 그 어느 해 보다 힘겨운 연말연시고, 아마 내년 봄 역시 봄이 봄같지 않을 것 같군요. 몸건강히, 그저 버틸 수 있을만큼 버티는 수 밖에는 없을 것 같습니다. 더보기
Cityscapes, Seoul 추가 확진자 곡선이 점점 가파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날도 춥고 방역 수칙을 지키며 스테이 홈! 그러나 출퇴근 만원 버스와 지하철... 아무래도 망한 것 같네요. 더보기
삭막한 (그래서 좋은) 도시 풍경 저번 주에는 20도 가까이 기온이 따뜻하다가 비가 온 뒤로 갑자기 추워졌습니다. 이제 날씨가 초겨울답군요. 날도 춥고 코로나도 무서우니 가급적 이번 연말연시는 집콕 방콕 하는 게 좋겠습니다. 더보기
LED에 먹혀버린 남대문 성범죄자 박원순이 남기고 간 것은 성범죄만은 아니었습니다. 남대문(숭례문) 주위에 LED 가로등을 세워 안 그래도 어지러운 남대문 야경을 더욱 근본 없이 만들어버렸습니다[링크].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는 광경입니다. 다음 시장은 좀 안목있는 사람이면 좋겠는데, 글쎄요. 시민들의 수준에 맞는 시장이 나오게 되어있으니, 기대보다는 걱정이 크네요. 위 사진은 지난 2005년, 남대문이 아직 불타기 전에 촬영한 것입니다. 노무현 정권에서 토지보상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고 어떤 오륙한남충이 남대문에 불을 놔버렸죠. 그리고는 뱉었던 말이 "이명박 대통령님 죄송합니다"였습니다... 남대문 주변으로 아직 건물도 많지 않았고, 주변에 공간도 있어서 그럭저럭 남대문이 돋보입니다. 그런데 2005년에는 이랬던 곳이... 2..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