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장미꽃, 호박꽃 Some flowers 흔히 아름다운 여성을 장미에 비유하곤 한다. 그리고 외모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고 여겨지는 여성을 호박꽃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장미꽃이 추할 수도 있고 호박꽃이 더욱 싱그럽고 아름다울 수도 있다. 게다가 장미는 먹지 못하지만 호박은 꽃이 떨어지고 나면 탐스러운 호박이 생긴다. 죽도 만들어먹고 호박씨도 볶아먹고 장미보다 얼마나 실용적인가? 꽃이 붉은 것은 열흘을 넘기지 못한다는 옛 말이 있는 것처럼, 외모에서 오는 매력은 언젠가 사라진다. 하지만 이런 비유도 있기는 있다. 스승 "외모는 예선이고 심성은 본선이다" 제자 "외모보다는 심성이 더 중하다는 말씀이시군요" 스승 "예선을 통과 못 하면 본선을 치를 수 없다는 뜻이다" 아무튼 외모보다는 심성이 중요하다! (설득력이 없어진다...) 더보기
강남역 GangNam Station, Seoul. 서울에서 사람이 가장 많은 곳을 꼽으라면 역시 명동과 강남역이 아닐까. 명동역도 사람이 많지만, 강남역 부근도 만만치 않게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사람구경 원없이 하고 싶다면 강남역에 가면 된다. 강남역에서 만나기로 하고 약속을 잡고 기다리는 사람부터, 부근의 사무실이나 직장에 출퇴근 하는 사람들로 언제나 북적북적 항상 초만원이다. 지하철 2호선은 이 강남역을 지나기때문에 언제나 인간 도시락상태. 사실 강남이 옛날부터 이런 번화가는 아니었다. 기자협회에서 기자들이 살 집을 짓는데, 서울시에서 처음 보여준 곳이 바로 강남이었다고 한다. 당시엔 아무것도 없는 허허벌판이었기 때문에 기자들이 화를 냈단다. 그래서 다음으로 보여준 곳이 북한산 아래. 북한산 아래라 경치도 좋고 해서 지금의 기자촌이 들어선 것이라.. 더보기
이슬람 별미, 카라히 요리 애인은 파키스탄을 좋아한다. 꽤 오랜기간 이슬람 국가들을 여행했는데, 여행하면서 들렀던 파키스탄에서 맛 본 카라히 요리를 지금도 잊지 못한다. 카라히가 먹고 싶다고 해서, 우리는 카라히에 대해 문명의 이기, 인터넷으로 검색을 좀 해 봤다. 카라히는 넙적한 냄비를 의미하는 아랍어로, 이 냄비를 이용한 요리도 통틀어서 카라히라고 부른다고 한다. 파키스탄, 인도 등지에서 많이 해먹는다고 하는데, 좀 검색해보니 꽤 유명한 요리인 듯 했다. 구글에다가 'Karahi'라고 살짝 검색어를 넣으니, 과연, 엄청나게 많은 결과물이 나온다. '치킨 카라히'는 토마토와 야채등을 카라히에 넣고 볶은 요리를 의미한다. 뭐 이리저리 써 놨지만 사실 찜닭이나 닭도리탕의 이슬라믹 버전이랄까? 이쯤에서 애인이 파키스탄에서 경험한 본고..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3 이전 글 보기 ↓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2 우리는 감자전과 나물 3종 세트를 대충 냠냠냠하고 나서 청평사로 가는 길을 재촉했다. 청평사 가는 길 중간에도 뭐 대단한건 아니지만 나름 볼거리가 몇 개 있다. 상사뱀 전설 관련한 것들하고, 구송(성)폭포가 그것. 상사뱀 전설의 무대가 바로 청평사 부근이라고 한다. 당나라 공주가 어째서 이런 누추한 곳까지 오셨는지 뭐 알 수는 없지만, 전설을 너무 진지하게 해석하면 곤란하겠지? 사진을 클릭해서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요약하자면 이렇다. 아주 옛날 당라나 공주가 있었는데, 공주를 사모하던 평민 청년이 상사병을 이기지 못하고 죽어서 뱀이 됐다. 그 뱀이 공주를 칭칭감고 내려올 생각을 안해서 공주가 이리저리 떠돌다가 이 곳 청평사에 왔다... 더보기
첫 눈. 사실 뭔가 눈 비슷한게 몇 번 내리긴 했지만, 첫눈은 어제(11월 28일)라고 생각한다. 그럴듯한 눈이 내려서 쌓이기도 했고, 정말 내가 집에서 나설때는 펑펑 내렸단 말이다! 아마도 이제 새벽에 꽁꽁 얼어붙어서 출근하는 사람들을 당황하게 할테지만... 첫 눈이 오는 날 애인과 눈을 맞고 싶어서 노량진으로 달려갔지만 가자마자 눈이 그치는 바람에 허탕을 쳤다. 몇 장 찍은 사진으로 아쉬움을 달래본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 ...근데, 졸라 춥다. 으앙 덜덜덜;;;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2 이전 글 -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우리는 소양댐 정상에서 뜻밖의 건물을 발견했다. 수자원공사에서 세워놓은 건물인데, 무슨 견학관 같은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안에 들어가보니, 무려 4대강 홍보물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정말 각하 일당의 행동력은 알아줘야 해. 소양댐에서 4강 홍보관을 만날줄이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홍보 동영상에서는 무려 로봇물고기 해부도까지 보여주고 있었다. 하하하. 하하하. 하하하. 사실 떠들며 비웃기는 했지만, 각하와 그 졸개들은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다. 소양댐 정상에 이런 걸 만들어놓을 생각을 하다니, 보통놈들이 아니다. 농담이 아니고 정말 대단한 사람들이다. 4대강 홍보관으로 변질된 수자원 공사 건물을 뒤로 하고 우리는 다음 행선지인 청평사로 향했다. 청평사까지는 보통은 배..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춘천가는 기차"가 없어진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 모르겠다. 춘천으로 가는 기찻길이 복선화가 되면서, 12월 21일 부터는 전철이 다닌다. 기차와 전철은 엄연히 다르다. 물론 전철이 더 편리하고 빠르겠지만. 춘천 사람들은 복선전철이 들어오는 것을 환영하고 있다. 하지만 추억이라면 추억이랄까, 기차가 없어지는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들도 많다. 무엇보다 강촌역의 낙서들도 없어진다. 강촌역 자체가 없어지기 때문에 강촌역에 빼곡하던 그 낙서들도 이제 영영 볼길이 없어진다. 김유정역 같은 작은 역도 없어지게 된다. 없어지기 전에 기차타고 춘천에 다녀오자는 애인의 제안에 귀가 솔깃해져서, 결국 우리는 당일치기로 춘천에 갔다. 춘천여행을 간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리니, "우리 때는 춘천에 가서 차가 끊기는 것이 대세였는.. 더보기
길고양이 고양이의 수명은 보통 10년 정도라고 한다. 집안에서 별 탈없이 잘 사는 녀석들은 그 이상도 살 수 있단다. 그럼 길고양이들은 몇년이나 살까? 길고양이들은 겨우 2년 길어야 4년 정도를 산다고 한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인간들이 먹다 버린 음식의 염분 때문이라고 한다. 고양이들에게는 소금이 독약과도 같아서, 인간이 먹는 소금이 많이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신장이 파괴되어 버려서 오래살지 못한다고 한다. 가끔 길고양이들을 보면 피둥피둥 살이 쪄 있는 것 처럼 보이는데, 길고양이들이 뭐 고기뷔페에서 식사하는 것도 아닌데 살이 쪘을리는 없고, 사실은 신장이 망가져서 몸이 부어있는 것이라고. 불쌍한 길냥이들이다. 새벽에 집에 오는데 길고양이가 있었다. 이 녀석도 몸이 부어있는 게 아마 오래살지 못하겠지... 더보기
목동 현대백화점 크라제버거 내가 아주 오래전 양천구에 살 때만 해도, 목동 오목교 부근에는 CBS 빌딩만 덩그러니 있었다. 그 주변은 죄다 말 그대로의 허허벌판이었다. 바람만 휭휭 불어서 정말 적적했는데, 지금은 뭐 빌딩들이 잔뜩 들어서서는 번화가가 되었다. 현대백화점도 들어섰는데, 현대백화점 지하 푸드코트에는 크라제버거가 입점해있다. 크라제버거는 상당히 비싼 가격 때문에 평소에는 거의도 아니고 아예 안간다. 이 날 처럼 형님한테 얻어먹는 자리아니면 입에 대기 어려운 별식 중의 별식;; 사실 현대자동차 비정규직들이 투쟁하고 있는 와중에 현대백화점을 가려니 뭔가 대단히 찜찜하긴 했지만, 선택권은 나에게 있지 아니했으므로 어쩔 수 없었다. ㅠ_ㅜ 목동 현대백화점 지하 푸드코트에는 크라제버거 외에도 한식 일식 이것저것 많이 들어가 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