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rean Postage Stamp

[우표전시042] 스포츠 우표 몇가지 언제부터인가 운동이 "직접 하는 것"에서 "보는 것"으로 바뀌었다. 물론 조기축구라든가 직장인 야구구단이라든가 하는 식으로 생활체육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이 있지만, 스포츠 라고 하면 보통은 어마어마한 팬덤을 이끌고 다니는 프로선수들의 경기를 "보는 것"을 의미한다. TV에서 나오는 "스포츠 뉴스"는 프로선수들의 운동경기 결과등을 알려주는 뉴스고, 스포츠 신문도 마찬가지로 프로야구나 프로농구 같은 프로경기의 소식을 전해주는 신문(...인가?).. 더보기
[우표전시041] 우편번호제 실시기념 우표 우편 번호란, 우편물을 쉽게 배달하기 위해서 동네 동네마다 붙인 번호를 말한다. 사실 요즘은 다들 택배로 화물을 운반하고, 편지라든가 하는 off-line 우편물도 드물어지다보니 살고 있는 동네 우편번호를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다. 딱히 우편번호를 몰라도,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엡(app)에 동이름만 넣으면 번호가 척척 나오기 때문에 외울 필요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 우편번호가 필요한 업종에 종사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우편번호는 이제.. 더보기
[우표전시040] 첨성대 우표 (1957년) 지난 1957년 6월 15일에 발행된 첨성대우표다. 1957년이면 한국전쟁이 끝난지 4년여 밖에 되지 않은 때다. 당시의 빈곤한 실정이 우표에도 그대로 드러나있다. 조촐한 단색 인쇄에 묘사도 치밀하지 못하고 말그대로 적당한 수준이다. 비슷한 시기인 1959년 미국에서 발행된 스템프를 보면 화려하기 그지없는데, 그보다 2년이 앞서있는 이 우표는 정말 보잘 것 없다. 이 우표가 나올 당시에는 화폐단위도 달랐다... 더보기
[우표전시032] ITU가입 20주년 기념 우표 ITU 가입 20주년 기념 우표, 1972년 발행 액면가 10원4색(파랑, 노랑, 빨강, 녹색) ITU가 무슨 조직인가하니,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그러니까 우리말로 하면 뭐가 되려나?찾아보니 '국제전기통신연합'이라고 하는 듯. 국제전기통신연합 공식 홈페이지(영어) http://www.itu.int/en/pages/default.aspx 이 조직의 홈페이지인데, 영어, 에스빠뇰 등등으로.. 더보기
[우표전시031] 명승지 우표 명승지를 묘사한 우표 두 장을 소개한다. 이 명승지 우표 시리즈는 종류가 다양하고 질도 좋은 편이다. 이 우표들은 전국 각지의 명승지를 소개하고 있다. 한려해상 국립공원 우표는 사진을 고스란히 옮겨온 듯 하다. 묘사가 치밀하고 색감이 좋다. 그러나 크기가 작아서 디테일한 맛은 다소 부족하다. 그러나 액면가 10원의 우표들이 대부분 품질이 조악했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이 우표의 품질은 상당한 수준이라고 해도 될 것이다. 또한 아산 현충사 우표 역시.. 더보기
[우표전시030] 제19회 올림픽 기념 우표 올림픽이라 하면 전 세계인의 꿈의 축제! ...라는 것은 뻥이고, 이제는 올림픽도 상업성에 물들고 정치에 물들고 말았다. FIFA가 주관하는 월드컵과 막상막하의 "쩐의 전쟁"을 벌이고 있고, 특정 국가의 정치적, 경제적 영향력에 따라 종목도 왔다갔다 한다. 스포츠 스타를 우상숭배하는 분위기도 다소 문제. 뭐 고대 그리스 시절의 올림피아드 시절에도, 우승자는 지금보다 훨씬 더한 숭배의 대상이 되었다는 기록이 남아있는 걸 보면 사람이란 예나 지금이나 뭔.. 더보기
[우표전시029] 국악 우표     국악 우표 두 장을 소개한다.   정확히 이야기 하자면, 국악에서 사용하는 악기들을 묘사한 우표다.             같은 시리즈 인 것 같기는 한데, 악기의 종류에 따라 가격이 다르다는 것이 재미있다.   거문고 우표는 단 두 가지 색만을 사용했지만 세세한 묘사가 특히 돋보이는 수작이다.   거문고를 뜯는 인물은 점묘 기법으로 부드럽고 자.. 더보기
[우표전시028] 도로건설 우표       다카키 마사오라 불렸던 사나이, 박정희는 반란(쿠테타)으로 집권한 후 자신의 구멍난 정통성을   메우기 위해 경제발전이라는 명분을 내세우며 독재를 했다.   베트남 파병, 서독에 간호사 및 광부 파견 등으로 외화를 벌어들였으며,   현대의 중동 건설 계약 수주 등의 호재가 겹쳐 어느 정도의 경제 성장은 일궈냈으나,   그 부작용은 만만치 않았다.   그 때 그 시절, .. 더보기
[우표전시027] UN창설 30주년기념 우표 한국은 UN으로부터 크게 도움을 받은 바가 있다. 한국전쟁 당시 북한의 침략을 저지하고 그나마 한반도의 반쪽이라도 차지 할 수 있었던 것은 미군이 주축이 된 UN연합군의 덕이다. 만약 UN군이 없었다면 전쟁은 정말 일주일만에 끝났을지도 모른다. 낙동강 전선에서 미군의 투입이 없었다면 지금 남한은 김씨 왕조 세습정권에서 쫄쫄 굶고 있었을 것이다. 아무튼 이런 UN에게 도움을 받은 한국은, 정작 이후 UN에 가입을 못 하고 있다가, 북한과 같이 동반 가.. 더보기
[우표전시026] 4대강 유역개발 우표 전직 삽질 전문가이자 설치류가 대통령이 되더니 삽질만 하려 한다. 가만히 놔둬도 될 것을 두들겨 부수고 새로 짓는다거나, 심지어는 남조선 반도를 두동강 내어 물길을 내겠다고 나서니 양식있는 사람이라면 어찌 반대하지 않을 것인가? 그런데 문득 이런 우표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아닌가. 박정희 정권의 경제개발계획이라는 것이 있었다. 젊은이들을 월남으로 보내고, 서독으로 보내서 번 돈으로 일으킨 것이지만 일부 멍청한 인민들은 "박정희가 경제를 살렸다".. 더보기
[우표전시025] 미터협약 100주년 기념 우표 미터법은 프랑스 파리에서 합의되었다. 도량형이 나라 별로 들쑥날쑥 해서는 아무래도 무역이나 과학 발전 등 여러가지 부분에서 애로점이 있다보니, 세계적으로 통일된 단위가 필요했고, 이 단위를 프랑스 파리에서 세계적으로 합의한 것이다. 미터법은 길이는 Meter, 무게는 Gram, 부피는 Liter를 기준으로 하는 체계이다. 10진수 단위를 사용하며 특정 배수마다 Kilo니 Mega이니 하는 식으로 접두사가 붙는 식이다.     .. 더보기
[우표전시012] 식물우표 '나리꽃' 이번 열두번째 우표 전시 시간에는, 나리꽃으로 추정되는 식물을 소재로 한 우표를 소개한다.     It depicts a kind of lily.   a Korean postage stamp.   Very poor quality with 3 colors printing.       척 보기에 일단 나리꽃 같다.   내가 식물은 잘 모르기 때문에, 나리꽃 같기는 한데 정확히 어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