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rt

'위대한 예술가'에게 착취 당했던 여성들 #미술사 #여성혐오 이 유명한 소변기 작품 사실 여성 예술가인 Elsa von Freytag-Loringhoven의 것인데 마르셀 뒤샹이 훔친거였다고 한다. 심지어 1980년대부터 학자들은 그 사실도 증거도 이미 알고 있었다고 하는데 일부러 인정을 안한다고 함. pic.twitter.com/QTLpd5GnGL— Yoobozy ♀Bullbaem🌈 (@FFF_nohair) October 7, 2017 좀 앞뒤 잘라먹고 자극적인 부분만 적은 위의 트윗이 트위터에서 상당.. 더보기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14 올해로 3회 째를 맞이한 올해의 작가상 2014에 노순택 작가가 뽑혔다고 해서 과천으로 나들이 겸사 겸사 가보았습니다. 입장료 5,000원. 이번 주 일요일까지(2014년 11월 9일). 월요일 휴관입니다. 지난 토요일(11월 1일)에 갔더니, 주말 5시 이후에는 무료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상설전시를 먼저 여유있게 돌아보고, 입장료 없이(뭔가 득템한 기분) 보았습니다. 올해의 작가상 공식 홈페이지는 이 [링크]를 클릭해 .. 더보기
결국 속옷을 팔기 시작한 '낸시 랭' 예술은 무엇일까? 어떤 사진작가는 여성의 음부를 근접촬영해서 가로세로 몇 미터 크기로 인화한 다음 걸어놓는다. 그 사람 작품은 집요하고 적나라하며 불쾌하다. 아마 개한민국에 오면 음란물이라며 모두 압수당한 다음 불태워질 것이다. 그런데 해외에서는 작가행세를 하고 있다. 당당히. 이씨 삼성이 소유하고 있다는 행복한 눈물 같은 작품의 경우, 작가가 한 일이라고는 만화책 한 귀퉁이에서 그림을 잘라다가 확대한 것 뿐이다. 그런데 비싸다. 예술이란다. &nb..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