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커피

달마이어 커피+나따오비까 에그타르트 동네에 무슨 달마이어(Dallmayr)라고 독일에서 온 300년 역사를 자랑한다는 커피 가게가 있더군요. 믿기지 않아서 좀 찾아봤더니 일단은 독일 회사는 맞더군요. 달마이어는 식품 회사로 시작하여 독일, 유럽 등 왕실 등에 음식을 납품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커피 장사를 시작 한 것은 1933년부터였으므로, 커피에 한해서는 90년 전통이라고 해야 맞겠네요. 포장지에 한글이라고는 한 글자도 없이 죄다 영어에 NATA O BICA라고 포르투갈어를 적어놨는데, nata는 크림(때때로 에그타르트 같은 과자), o는 or, bica는 에스프레소를 의미합니다. "돈까스 떡볶이" 같은 작명이죠. 포르투갈과는 전혀 상관없는 한국산 브랜드입니다. 하겐다즈가 유럽 브랜드 같지만 실상 미국 브랜드이며, 아무 뜻도 없다는.. 더보기
220331 Coffee... 마트에서 그냥 싼 것 같아서 대충 집어온, 맥심 라이트 밸런스 시그니처 블렌드... 에스프레소로 만들면 맛이 없고, 얼음 타면 딱 길거리 아무데서나 파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맛이 납니다.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로스팅이 약하다고 써 있어서 산 건데도, 한약 맛이 나는 게 한국인들이 탄 맛 나는 커피를 너무 좋아해서 그 기준이 뒤틀려있는 게 아닌가 싶어질 정도. 지금 이 원두 다 마시면 그냥 캡슐 커피나 마셔야겠습니다. 과테말라 SHB 캡슐을 들였는데 마시가조아유 아주. 더보기
[폐업] 당인리 발전소 옆 카페, "커피발전소" 2022년 2월 7일 업데이트 커피발전소 카페는 2020년 11월 30일부로 영업을 마쳤습니다. 커피발전소 진짜 없어졌구나 ㅜㅜ 엉엉 pic.twitter.com/QXySxqyGNS — 예돌 (@yes_nobody_) December 10, 2021 서울 지하철 6호선 합정역과 상수역 중간 즈음에 있는 커피발전소라는 카페를 가봤습니다. 합정역에서 한강 쪽으로 좀 내려가면 발전소(당인리 발전소)가 하나 있는데, 이 부근에 최근 수많은 카페들이 생겨나고 있는 중입니다. 근처에 워낙 카페가 많이 생기고 있다보니 차별화에 열심히들인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카페라면 커피 맛이 제일 큰 경쟁력이 아닐까 싶네요. 커피 맛에 있어서는 상당히 괜찮은 가게입니다. 약간 애매한 점이라면, 가게가 그렇게 넓지는 않다는 것이.. 더보기
[Diary] a cup of Coffee after Brunch. 제주도 돼지고기로 만들었다는 소시지를 바짝 굽고. 버터와 후추로 간을 맞춘 스파게티에 명란 크림 소스. 파슬리와 파마산 치즈를 뿌렸습니다. 모카 포트로 어떻게 하면 더 맛있는 커피를 만들 수 있을가 수 없는 시행착오 끝에... 이제는 좀 그럴듯한 커피를 만들 수 있게 됐습니다. 뭐든 마찬가지겠지만... 간단한 도구도 잘 다루기 위해서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더보기
스타벅스 대한상공회의소R(리저브)점 COVID-19 방역 강화로 인해, 카페에 앉아 느긋하게 커피를 즐기는 일도 어려워졌습니다.사람이 적은 곳이나 때를 노려서 방문하는 수 밖에 없겠죠.사대문 안에 있는 스타벅스들은 주말에는 아주 한적해서 요즘 같은 때도 비교적 안심하고 이용 할 수 있습니다....라고는 하지만 사실 조심하느라고 방역 2.5단계 시작된 이후로는 카페에 한 번도 가질 않았네요.이 글에 올린 사진들은 2.5단계 시작(8월 30일)하기 한 보름 전쯤 방문 했을 때 찍었던 것들입니다. 대한상공회의소R(리저브) 점은 이름 그대로 남대문 옆 대한상공회의소 안에 있습니다.주변에도 스타벅스가 꽤 있어서, 주말 공휴일 운이 좋으면 스벅을 전세 낸 것 같은 기분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하지만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일찍 문을 닫기 때문에 오전.. 더보기
스타벅스는 사랑 스타벅스만한 곳이 없어요. 더보기
#coffee 빈둥 빈둥이며 찍은 사진들. 더보기
#콜드브루커피 #유어스 #GS25 #편의점 #커피 요즘에는 커피가 어디든 흔합니다.커피라고 하기에는 좀 애매한 것들도 있기야 하지만 빽다방이든 쥬씨든 1,500원에 간단히 테이크 아웃 할 수 있게 됐죠.가성비 찾는 가난한 시대상을 반영하는 것 같아 좀 그렇긴 합니다.GS25에서도 여러가지 커피를 파는데 콜드브루라는 게 있어서 구입 해 봤습니다.2017년 5월에 구입 했던 것인데, 요즘은 파는지 안 파는 것 같습니다. 맛은 그저 그렇네요.밍숭맹숭해서 제 입맛에는 그다지였습니다.다른 커피 제품들과 비교해서는 그럭저럭 상대적으로는 맛있는 편이긴 했는데 딱히 다시 사마실 정도의 매력은 없었습니다.그래서인지 요즘은 안 파는 것 같고요.요즘 저는 모카포트[링크]를 하나 사서 에스프레소 만들어 마시고 있네요...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