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메라

창틀에 걸려있는 우산 카메라 시장에서 종합 1위는 캐논입니다. 2019년까지 16년 연속 1위라는, 좀 말도 안 되는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캐논 카메라의 센서는 소니의 센서보다 적어도 3 세대 정도는 구식입니다. 캐논은 카메라 생산을 수직계열화하여 광학부부터 센서까지 자체 생산하는데, 캐논 센서 반도체 공장에 투자를 안해서 여전히 2008년 정도 기술과 설비로 센서를 만들고 있습니다. 자동차로 치면 엔진이고, 인간이라면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센서가 개판이다보니 전 "절대로" 캐논 제품을 사지 않습니다. "신상" 최신 상품인 캐논 EOS-R 역시 밴딩 노이즈 문제로 시끌시끌 했습니다. 펌웨어 업데이트 후 "조금" 나아지긴 하는데, 뒤떨어지는 센서 품질 문제를 펌웨어로 가린다고 뭐 가려질까요... 아무튼 니콘을 비롯해.. 더보기
예전에 썼던, 아직도 쓰고 있는 필름 카메라, film cameras 이제 완연한 디지털의 시대이고, 심지어 디지털 "카메라"도 폰카에 밀려 팔리지 않는 시대입니다. 필름 카메라야 뭐 완전한 취미의 영역으로 밀려나서 쓰는 사람만 쓰는 물건이 됐습니다. 저도 아직은 필카를 쓰고는 있기는 한데... 현상 안 한 필름과 개봉 안 한 필름을 빨리 처리해야 하는데... 차일피일이 몇 년 째가 되어가고 있네요. 디지털이 너무 편하고 성능도 압도적이어서 자연히 필름에서 멀어지게 됐습니다. 조만간 들고 나서서 뭐라도 찍어야겠네요. 중국에서 온 카메라로, 본토에서는 자체 브랜드인 시걸, 해구(바다물고기)라는 이름으로 판매됩니다. 일본 OEM을 받아서 TEXER라는 이름으로 수출된 적이 있습니다. 이건 바로 그 TEXER입니다. 바리에이션이 몇 있긴 합니다만 사양은 대동소이합니다. 롤레이플.. 더보기
#메탈후드 #알리익스프레스 #해외직구 #렌즈후드 #후드 요즘은 렌즈를 구매하면 후드가 부속품으로 딸려옵니다.따로 후드를 구매 할 필요가 없죠.다만 요즘 부속품으로 나오는 후드는 대부분 플라스틱이라 쉽게 깨집니다.또한 bayonet 부분이 닳아서 나중에는 쉽게 빠진다거나 합니다.이러 저러해서 후드를 새로 구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죠.후드 하나가 깨지는 바람에,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매하기로 했습니다.플라스틱 후드가 무려 5만원이나 해서 그 돈 주고 사기에는 뭐하고...후드가 있으면 없는 것 보다는 당연히 낫기 때문에 적당한 게 있겠지 싶어서 알리익스프레스를 뒤적여 봤습니다. 그런데 문제는...20mm f/1.8에 끼운 77mm 후드는 비네팅이 생기더군요.필터를 모두 빼고 후드만 끼우면 비네팅이 없습니다.원래의 목적인 CPL 필터와 같이 사용 하는 건 글렀네.. 더보기
중형 필카 야시카 맷 Yashica mat 124G TLR 저번에 잠깐 소개했던 야시카맷 LM[링크]의 제조사 야시카에서는 꽤 다양한 카메라들을 만들었습니다.이번에 소개할 카메라는 야시카에서 만든 야시카 맷 124 G(Yashica MAT - 124G)입니다.1970년부터 1986년까지 생산되었으며, 흔하지는 않지만 20만원대+ 정도의 중고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구도 확인용 뷰잉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2.8, 촬영용 테이킹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3.5 입니다. 작고 가벼우며, 기본적으로 롤라이플렉스의 카피이므로 조작도 쉬운 편입니다.가격이 저렴한 편이어서 입문용으로 추천 할 수 있는 카메라입니다만 단점이 없는 건 아닙니다.일단 역광에 매우 취약합니다.LM도 그렇지만 프레임에 조그마한 광원이라도 끼어 들어가면 사진 전체가 뿌옇게 들뜹니다.역광 상.. 더보기
니콘 필름 카메라 F3 니콘은 자기네 최고급 필름 카메라에 "F+한자리 숫자"로 이름을 붙여왔습니다. F6을 마지막으로 새로운 "F"는 더이상 나오지 않습니다만, F 시리즈 필름 카메라들은 여전히 꽤 인기가 있습니다. 지금이야 중고가 되어 저렴한 가격에 구입 할 수 있지만, 나올 당시에는 고가의 최고급 카메라 라인이었습니다. F3는 1980년 발매됐는데, 나올 당시 MF Nikkor 50mm 1:1.4 렌즈를 포함한 정가는 1,100달러(현재 환율로 약 123만원 정도)가 넘었습니다. 지금도 120만원이면 적은 돈이 아닌데, 1980년대에는 물가가 더 낮았으니 대단히 비싼 물건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이탈리아의 조르제토 주지아로라는 유명한 디자이너의 작품입니다. 주지아로가 커리어를 시작한 그의 본업이라고 할 수 있는 영역은.. 더보기
카메라 & 렌즈 여러가지 자투리 사용기 03 자투리 사용기 01[링크]과 02[링크]에 이어서 3편 나갑니다. 때는 2000년대 초기, DSLR이 본격적인 유행을 타기 이전 아주 잠깐 동안, "하이엔드"라는 장르가 꽤 인기를 끌었습니다. High-end라고 하니까 뭔가 거창해보이지만, 쓸데없이 비싼 디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캐논은 파워샷이라는 브랜드로 똑딱이 디카를 만들어 팔고 있는데, G시리즈가 그런 하이엔드 급이었습니다. 약간 비싼 대신에 수동 기능과 편의성 등이 저가형보다는 더 나았는데, 캐논 이름값도 있고해서 G 시리즈는 상당히 인기가 있었습니다. 사진은 2003년인가에 나왔던 G5인데요, 5백만화소에 빙글 빙글 돌아가는 후면 액정, 핫슈, 광학 줌(35-140mm 상당), RAW 지원, F/2의 빠른 조리개 등등, 당시 기준으로 꽤 그럴.. 더보기
러시아에서 온 RF 필카 ZORKi 조르끼 4K 냉전 시대, 러시아와 한국은 교류가 전혀 없었기 때문에 러시아 물건들을 접하기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노태우의 몇 안되는 업적 중 하나인 '북방외교'를 통해, 러시아 물건들이 한국에 서서히 들어오기 시작했죠. 러시아에서도 당연히 카메라를 생산했습니다. 러시아산 카메라는 한국에서도 은근히 흔한데요, 요즘도 꽤 인기가 있는 토이 카메라 "Lomo(로모)"가 바로 러시아 태생입니다. 그밖에도 바르샤바 조약기구 쪽 카메라 브랜드들은 루비텔(Lubitel), 키에브(Kiev), 2차 대전 당시 독일을 점령한 인연(?)으로 만들어진 차이스 예나 등등이 유명합니다. 그리고 좀 덜 알려져 있기는 하지만 조르끼(Zorki)라는 RF 카메라도 있습니다. 한국에서 RF 카메라는 곧 '라이카'를 의미하다보니, 라이카 이외의 R.. 더보기
니콘 똑딱이 P&S 카메라 쿨픽스 Coolpix P5000 이번에도 고대의 유물을 소개해 보는 시간입니다. 니콘의 백만화소 짜리 똑딱이(Point & Shoot camera) P5000입니다. 2007년 나왔던 제품이니까 이제 거의 10년전 카메라가 되는군요. 1/1.8인치 CCD를 사용했으며 ISO를 3200 까지 올릴 수 있었습니다. 광학 손떨림보정인 VR(Vibration Reduction) 기구를 탑재하는 등, 기본 사양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기본 사양은 나쁘지 않았지만, 동영상 기능이 좀 애매했습니다. 동영상을 찍으면 제품 내부에서 나는 윙~ 하는 소리가 같이 녹음되는 말도 안 되는 현상이 있었습니다. 또한 줌 기능이 있는 제품입니다만 동영상 촬영시에는 줌이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동영상 촬영시에는 디지털줌(단순한 화면 확대)만 쓸 수 있었죠. 디자인도 .. 더보기
Contax T3 콘탁스 필름 똑딱이(P&S camera) T3 똑딱이라고도 부르는... point & shot camera(P&S)라는 종류의 카메라가 있습니다. 교환 할 수 없는 붙박이식 렌즈가 달려있고, 종류에 따라서는 플래시가 붙어있기도 합니다. 왜 필름 카메라 시절에 많이 볼 수 있었던 "1회용 카메라" 같은 물건들을 P&S 카메라라고 부릅니다. 보통은 똑딱이라는 이름에서 느낄 수 있듯, 저가형 카메라가 많은 편입니다. 그러나, 어지간한 DSLR보다도 비싼 고급 똑딱이(luxury P&S)라는 장르도 있지요. 소니의 RX1R mark II 같은 카메라는 렌즈 교환을 할 수 없는 P&S 카메라이지만, 가격은 2백만원이 넘습니다. 리코의 GRD 시리즈 같은 독특한 제품도 있고요... 소니의 RX100 시리즈도 백만원 가까이 하는 가격입니다. 필름 카메라 시절에도.. 더보기
중형 카메라 마미야 Mamiya RB67 Pro-S 디지털 카메라(DSLR)의 발전으로 인해 현재는 135 포맷 필름이 가지는 장점은 거의 사라진 상태입니다. 계조나 화소에서 DSLR이 35mm 필름을 완전히 압도하고 있죠. 중형(120 포맷)으로 가면 얘기가 살짝 다른데, 판형이 다른만큼 여전히 해상도에서는 중형 필름이 우위에 있죠. 물론 현상이나 스캔 등의 수고를 생각하면 디지털백이 더 편리합니다. 그러나 중형 디지털백은 저렴한 것도 1,500만원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쉽게 도입하기 어렵습니다. 핫셀블라드에서 나오는 CFV 시리즈가 가격이 저렴한 편이지만 센서 크기가 120에는 못미치는 점도 있고요. 완전 기계식에, 스튜디오 조명도 활용 할 수 있는 제품으로는 핫셀블라드 V시스템이 유명하지만, 마미야 RB67도 꽤 좋습니다. 덩치가 매우 크고 무겁지만,.. 더보기
Nikon DSLR Camera D200 니콘 DSLR 최초의 중급기 D100 이후 3년 반이 지난 2005년, D200이 발매됩니다.기존의 6백만 화소에서 천만 화소급(3,872 x 2,592 pixel)으로 화소가 올라갔고, 보다 튼튼하고 견고한 설계가 이뤄졌습니다.화소뿐 아니라, AF 성능도 향상되었고, 1초에 5연사라는 중급기에 어울리는 연사속도와 더불어 인터페이스도 개선되는 등 전반적인 업그레이드가 이뤄졌습니다.당시 기준으로 상당히 뛰어난 소위 "명기"라고 부를 수 있는 카메라였습니다.니콘 카메라의 고질병인 어색한 자동 화이트밸런스나, 높은 ISO에서 채도가 죽어버리는 문제가 있었습니다만...전체적으로 균형 잡힌 성능으로 높은 평가를 받으며 니콘 사용자들에게 인기를 끌었습니다. 니콘 중급기에서 보여 줄 수 있는 거의 모든 편의성을 집약.. 더보기
미니 필름 카메라 미녹스 Minox GT-E 미녹스(Minox)라는 독일 회사가 있습니다. 4x11mm(일반적으로 사용하는 135 필름은 24x36mm입니다) 필름을 사용하는 아주 작은 카메라를 만드는 회사였습니다. 필름 카메라 시절에는 꽤 유명했었지만... 요즘 미녹스라는 이름 들어보신 분? 4x11mm 필름을 사용하는 스파이 카메라[링크]로 꽤 유명했지만, 디지털 시대에 뒤쳐져서 지금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는 회사가 되었죠. 세월이 무상합니다... 작은 크기로 휴대하기 좋고, 사진도 그럭저럭 잘 나옵니다. 다만 미국판은 거리 조절링 숫자가 feet 단위로 적혀있어서 좀 애매합니다. 미개하게 피트 마일 단위 따위를 쓰다니... 작고 가볍고 단단하면서도 사진은 잘 나오는 카메라입니다. 단점이라면, 조리개 우선 모드 밖에 없다는 점, 필터 장착 불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