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식

Christmas with COVID-19 Season's greetings! 늘 이 시즌이 되면 반짝이던 조명도 어느 해 부터인가 예전 같은 느낌이 덜했는데, 올 해는 특히 더 그렇군요. 그 어느 해 보다 힘겨운 연말연시고, 아마 내년 봄 역시 봄이 봄같지 않을 것 같군요. 몸건강히, 그저 버틸 수 있을만큼 버티는 수 밖에는 없을 것 같습니다. 더보기
추리한 tree 전신이 빛나는 사슴이 있었다면 남획으로 애저녁에 멸종 됐을 것입니다. 더보기
The Time has Come... 올해도 어김없이, 그 시즌이 왔습니다. Let's get festive!!! 🎄12/4 @appletv pic.twitter.com/G8wlJKvDON — Mariah Carey (@MariahCarey) November 18, 2020 크리스마스 시즌의 왕이신, 머라이어 캐리 옹이 시즌 시작을 공식 선포 했네요. 코로나로 여느 해 보다 더 추울 것 같습니다. 연말 연시 분위기 낸다고 송년모임 망년회 이런 거 다니다가 자신 뿐 아니라 다른 사람까지 훅 갈 수 있습니다. 몸조심하는 연말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더보기
무언가 이상한 사진 어딘가 이상한 사진입니다.이상한 점을 찾아보세요.너무 쉽나...?작년 크리스마스에 종로에 있는 카페 뎀셀브즈에서 찍은 겁니다.일부러 이렇게 해 놓은 것 같기는 한데, 무슨 의도일까요... 더보기
the Decorated bus 지하철보다 버스가 좋은 점은 바깥 풍경을 볼 수 있다는 점과, 난폭운전 혹은 덜컹덜컹 거리는 스릴(?)을 즐길 수 있다는 것 등등... 그리고 종종 이런 아름다운 버스를 만날 수 있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알록달록 반짝 반짝 아름다운 버스. 지하철은 너무 딱딱하고 재미가 없어서 언제나 탈때마다 아쉽다는 생각을 하곤 하는데, 역시 이런 면에서는 버스가 더 우월한 것 같다. 버스 전체를 뒤덮은 장식에 정성이 느껴진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