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언론

연합뉴스 "#군무벅스_불매운동" 해시태그 날조 사건 언론 기사는 사실을 바탕으로 써야 합니다. 그런데 없는 일을 있었다고 하거나, 자신의 망상을 기사로 쓰는 기자들과, 그런 기사를 부끄러운 줄 모르고 지면에 올리는 언론사들이 많습니다. 이런 이들을 일컬어 "기레기" 즉 [기자 + 쓰레기], 그리고 언론사는 "찌라시", 라고들 하지요. 연합뉴스[링크]도 훌륭한 찌라시이자 기레기 둥지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발단은 연합뉴스 정빛나 연합뉴스는 뉴스 통신사입니다. 통신사란, 언론사를 상대로 뉴스를 판매하는 회사를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에서 기사를 생산하면 다른 언론사들이 그 기사를 사가서 보도합니다. 인력이나 자금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아무리 큰 언론사라 하더라도 취재를 못하는 곳이 생길 수 있습니다. 혹은 취재 할 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은 사건이 있을 .. 더보기
트위터로 기사 쓰면 어떻게 될까? 연합뉴스 망신살 국가기간뉴스통신사, 라는 그럴싸한 말로 자신을 치장하고 있는 연합뉴스가 또 사고를 쳤습니다.저번 글[링크]을 적은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다시금 연합뉴스를 비판하는 글을 적게 되는군요...문제의 기사는 이 [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지금은 제목이 수정되었는데, 수정 전에는 [ 英 여왕, 트위터에 "또 유럽에서 떨어져 나갔네요"]라는 제목이었습니다. 축구종가 잉글랜드 16강 탈락…'축구판 브렉시트' 충격 [링크] ...네? 영국 여왕이 트위터를 한다고요? 아마도 아래의 트윗을 말하는 모양입니다. Out of Europe. Again. #ENGICE— Elizabeth Windsor (@Queen_UK) June 27, 2016 그런데 @Queen_UK 이 계정[링크]은 사칭, 패러디 계정입니다. 연합뉴스.. 더보기
연합뉴스, 철없는, 얼빠진, 한심한. 스트레이트 기사에도 부적절한 제목...국가기간통신사에 걸맞는 격 갖춰야 스트레이트(straight)라고도 하는, 사건 기사는 사실만 나열한 기사입니다.기자들은 육하원칙에 따라, 역피라미드 방식으로 기사를 생산합니다.그리고 편집국에서 기사의 제목을 정하게 됩니다.편집국을 데스크라고도 하죠.가치판단이나 전망, 논평 등은 스트레이트에서는 빼는 것이 보통이며, 만약 들어간다 하더라도 기사의 마지막 부분에 간략히 들어갑니다.역피라미드 방식이란 제일 중요한 내용일수록 앞으로, 중요도가 떨어지는 내용일수록 뒤로 보내기 때문입니다.사건기사는 사건이 일어났다는 내용 전달에만 충실하면 됩니다. 그러나 국가기간통신사임을 자임하는(실제로 세금이 들어가고 있으므로 틀린 말도 아닙니다) 연합뉴스는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는 부적절한.. 더보기
그리스 사태와 절름발이 한국 언론 그리스 사태에 대한 한국 '언론'들의 보도가 아주 가관입니다. 핵심을 짚지 못하는 건 물론이요, 진영 논리에 휩싸여 사실과는 동떨어진 기사만 쏟아내고 있습니다. 한겨레는 르포(report)라면서 장님이 코끼리 만지는 식의 기사를 냈습니다. 한겨레 신문 기사 : [그리스 르포] “카페마다 사람들 북적…‘부도 국가’ 맞나 싶다” 글쓴이는 "나는 ATM에 줄 서 있는 사람 보지 못했다"며, 그리스의 일부분만 보고서는 전체 분위기가 한적한 듯 말합니다. 영국 매체인 가디언이 찍은 사진 [링크]은 그리스가 아니고 무슨 이라크에서 촬영한 것일까요? 경향일보... 아니 경향신문은 어떨까요. 경향신문 기사 : 그리스 국민, 구제금융 긴축 거부...'OXI(반대)' 60% 이상 압도적 승리 기사 본문을 보면... "이번.. 더보기
일본 대지진 단상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진도 8.8의 강진으로, 전세계에서 일어난 지진 중에 다섯번째로 강력했다고 합니다. 사상자가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1,200명을 헤아리고 있다는 대재앙입니다. 희생자들의 명복과, 고통받고 있는 일본국민들에게 심심한 위로 및 유감을 표합니다. 1. 이런 와중에 포털 뉴스 댓글에는 일본의 지진을 천벌이라느니 하는 식으로 저주하는 글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런 악플들이 수많은 추천을 받아 소위 '베플'이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요즘과 같이 별 노력을 들이지 않아도 번역기가 외국어를 척척 번역해주는 시대에, 과연 일본인들이 이런 댓글들을 보면 "이웃" 한국을 어떻게 생각할까요. 입장을 바꿔서, 우리나라에 강력한 태풍이 휘몰아쳐 많은 사상자가 나 온국민이 비탄.. 더보기
장자연 리스트 단상. 솔직히 좀 놀랐어요. 야동은 이것 저것 다운받아보고, 소라 아오이에 열광하며, 튓태니 S라인이니 꿀벅지니 하의실종이니 숨막히는 몸매니 하면서 하악거리고, 소라넷이니 알몸 트위터니 검색해대고, 룸싸롱 방석집에서 거나하게 접대를 해야 일이 좀 풀리는 나라에서, 장자연 리스트에 분노하시는 정의의 사도들이 이렇게 많이 계실줄이야. 흥미로운데요? 풉. 이게 하루 이틀일도 아니고, 왜 박정희는 연예인 두명 끼고 시바스 리갈 마시다가 총맞아서 대짜로 뻗어서 죽었고, 이영애 같은 분들은 스폰서랑 결혼했잖아요. 그리고 설마 장자연만 그랬을까요? 장자연 같은 접대가 지금 이순간 어디에선가 벌어지고 있을텐데 말이에요, 이런건 별 관심도 없고, 그냥 명단 공개하라면서 날뛰는 사람들 많아요. 당신의 더러운 호기심과 알량한 정의.. 더보기
미-한 FTA에 대한 동아일보의 반응 한자락 꼭 동아일보만은 아니겠지만, 대충 이런 반응이었다. 나온지 시간이 지난 기사들이긴 하지만, 대체로 동아일보가 FTA에 대해서 어떤 논조인지를 파악하는데에는 그어떤 어려움도 없을 것이라 본다. 기사의 몇몇 표현에서는 실소를 금할 수 없다. "골프 마니아들에게도 호재" -ㅅ-;; 요즘 구제역으로 인해 소와 돼지들이 몰살을 당하고 있는차에, 미국산 돼지목살이 더욱 더 싸진다는 동아일보의 이런 기사를 보면, 미국산 쇠고기 돼지고기를 들여오기 위해 구제역을 일부러 막지 않았다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음모론이 왜 나오는지 이해가 되고도 남는다. 사람들을 무슨 원숭이로 아는 것도 아니고, FTA의 결과로 돼지목살이 싸지고 아몬드 호두가 싸지고 골프 클럽을 싸게 살 수 있고... 이런 기사를 쏟아내는 신문이 유력 .. 더보기
조선 동아 헤드라인. 서로 짰냐? 대낮에 포탄이 떨어졌다는 소식을 전해들었을때, 솔직히 말해 안 믿었다. 너무나 황당한 소식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천안함 때 누가 봐도 말도 안되는 말들을 늘어놓으면서 북이 그랬다는 생떼를 쓰는 이명박 정부 꼬라지를 보았기 때문에 더더욱 그랬다. 그런데 민간인 두 명과 군인 두 명이 사망했다는 소식과 함께, 포탄이 맞은 자리의 사진을 보니 뭐가 떨어지긴 한 모양이다. 화약이 터진 자리에는 아주 특이한 자국이 남는데, 연평도 현장 사진이라는 걸 보니 딱 화약이 터진 자국이 아닌가. 아무튼 이런 심각하고 중대한 뉴스이다보니 모든 신문들이 1단 통으로 편집을 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신문편집은 중요한 뉴스일수록 크게 다룬다). 조선일보는 "대한민국이 공격당했다"고 썼다. 동아일보는 "연평도가 공격당했다"고 썼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