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니 A200

이슬람 별미, 카라히 요리 애인은 파키스탄을 좋아한다. 꽤 오랜기간 이슬람 국가들을 여행했는데, 여행하면서 들렀던 파키스탄에서 맛 본 카라히 요리를 지금도 잊지 못한다. 카라히가 먹고 싶다고 해서, 우리는 카라히에 대해 문명의 이기, 인터넷으로 검색을 좀 해 봤다. 카라히는 넙적한 냄비를 의미하는 아랍어로, 이 냄비를 이용한 요리도 통틀어서 카라히라고 부른다고 한다. 파키스탄, 인도 등지에서 많이 해먹는다고 하는데, 좀 검색해보니 꽤 ..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4 (마지막) 이전 여행기 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2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3 청평사로 올라가는 길은 이것저것 시선을 많이 빼앗겨서 느릿느릿이었지만, 내려오는 길은 이미 볼장 다 본 후라서 훨씬 빨랐다.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는, 왕복하면서 갈 때는 보지못했던 풍경을 오면서 보는 것인데, 뭔가 딱히 그런게 없었기 때문에 약간 아쉬웠달까? 선착장으로 내려오는 길에 에어 콤프레셔를 가지고 놀고 있는 고딩 하나가 있는 거 ..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3 이전 글 보기 ↓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2 우리는 감자전과 나물 3종 세트를 대충 냠냠냠하고 나서 청평사로 가는 길을 재촉했다. 청평사 가는 길 중간에도 뭐 대단한건 아니지만 나름 볼거리가 몇 개 있다. 상사뱀 전설 관련한 것들하고, 구송(성)폭포가 그것. 상사뱀 전설의 무대가 바로 청평사 부근이라고 한다. 당나라 공주가 어째서 이런 누추한 곳까지 오셨는지 뭐 알 수는 없지만, 전설을 너무 진지하.. 더보기
첫 눈. 사실 뭔가 눈 비슷한게 몇 번 내리긴 했지만, 첫눈은 어제(11월 28일)라고 생각한다. 그럴듯한 눈이 내려서 쌓이기도 했고, 정말 내가 집에서 나설때는 펑펑 내렸단 말이다! 아마도 이제 새벽에 꽁꽁 얼어붙어서 출근하는 사람들을 당황하게 할테지만... 첫 눈이 오는 날 애인과 눈을 맞고 싶어서 노량진으로 달려갔지만 가자마자 눈이 그치는 바람에 허탕을 쳤다. 몇 장 찍은 사진으로 아쉬움을 달래본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 ...근데, 졸라..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2 이전 글 -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우리는 소양댐 정상에서 뜻밖의 건물을 발견했다. 수자원공사에서 세워놓은 건물인데, 무슨 견학관 같은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안에 들어가보니, 무려 4대강 홍보물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정말 각하 일당의 행동력은 알아줘야 해. 소양댐에서 4강 홍보관을 만날줄이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홍보 동영상에서는 무려 로봇물고기 해부도까지 보여주고 있었다. 하하하. 하하하. 하하하. 사실 떠들며 비..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춘천가는 기차"가 없어진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 모르겠다. 춘천으로 가는 기찻길이 복선화가 되면서, 12월 21일 부터는 전철이 다닌다. 기차와 전철은 엄연히 다르다. 물론 전철이 더 편리하고 빠르겠지만. 춘천 사람들은 복선전철이 들어오는 것을 환영하고 있다. 하지만 추억이라면 추억이랄까, 기차가 없어지는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들도 많다. 무엇보다 강촌역의 낙서들도 없어진다. 강촌역 자체가 없어지기 때문에 강촌역에 빼곡하던 그 낙서들.. 더보기
조선 동아 헤드라인. 서로 짰냐? 대낮에 포탄이 떨어졌다는 소식을 전해들었을때, 솔직히 말해 안 믿었다. 너무나 황당한 소식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천안함 때 누가 봐도 말도 안되는 말들을 늘어놓으면서 북이 그랬다는 생떼를 쓰는 이명박 정부 꼬라지를 보았기 때문에 더더욱 그랬다. 그런데 민간인 두 명과 군인 두 명이 사망했다는 소식과 함께, 포탄이 맞은 자리의 사진을 보니 뭐가 떨어지긴 한 모양이다. 화약이 터진 자리에는 아주 특이한 자국이 남는데, 연평도 현장 사진이라는.. 더보기
길고양이 고양이의 수명은 보통 10년 정도라고 한다. 집안에서 별 탈없이 잘 사는 녀석들은 그 이상도 살 수 있단다. 그럼 길고양이들은 몇년이나 살까? 길고양이들은 겨우 2년 길어야 4년 정도를 산다고 한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인간들이 먹다 버린 음식의 염분 때문이라고 한다. 고양이들에게는 소금이 독약과도 같아서, 인간이 먹는 소금이 많이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신장이 파괴되어 버려서 오래살지 못한다고 한다. 가끔 길고양이들을 보면 피둥피둥.. 더보기
김상곤 전 교육감 1심 재판을 지켜보며 지난 4월 27일 김상곤 전 교육감에 대한 1심 재판이 수원 지방 법원에서 열렸다. 바깥 출입을 했던 분들은 아마 이 날의 날씨가 보통이 아니었다는 걸 기억하실 듯 하다. 아침에는 비가 오락가락하더니, 비가 그치는가 싶어서 보니 강풍이 불어서 이것 저것 넘어지고 날아가고, 낮 기온은 12도에 바람까지 불어 내일 모레가 5월 인데도 손이 시릴 정도였다. 봄은 봄이되 봄 같지 않다하더니, 인간사에 날씨도 맞춰주는지는 몰라도, 춘래불사춘이란 정.. 더보기
심상정 진보신당 前 대표의 4.19 묘지 참배 심상정 진보신당 前 대표는 지난 4월 19일 국립 4.19 묘지를 참배했습니다.이 날은 4.19 영령들을 진혼하려는 듯, 하늘에서도 빗방울을 뿌렸습니다.덕분에 사진은 약간 어둡게 나왔습니다만, 참배와 추모의 분위기에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원본 크기의 사진들은 플리커에 올려 두었습니다.심상정 전 대표가 4.19 기념탑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입니다.이 사진을 찍기 잠시 전 까지 정부의 4.19 행사가 있었기 때문에 주변이 정리가 안 되어 있고 혼.. 더보기
스님들과 불자들이 모여 외친 4대강 OUT! 2010년 04월 17일 토요일 오후 3시 부터, 서울 조계사에서 4대강 생명살림 수륙대제가 있었다.불교계가 4대강, 아니 대운하 사업을 반대한다는 분명한 의사를 표시하는, 큰 의미를 가진 행사였다.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고나서 불교계와 크고 작은 트러블이 있었지만, 불교계는 점잖게 참아 넘겼다.불교계를 달래기 위한 제스처가 나름 없었던 것도 아니었고...몇 번의 위태로운 위기가 있었지만 그 때 마다 불교계는 참았다.그러나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고... 더보기
골목의 꽃 02 골목에는 그림자가 살고, 잡초가 살고, 쓰레기와 낙엽이 살고, 꽃도 산다.별로 보는 사람은 없지만, 어쨌든 꽃들은 골목에도 살고 있다.아스팔트 덮여있는 시멘트 덮여있는 틈틈으로 죽을둥 살둥 피워낸다.벌고 나비도 오지 않지만 골목에도 꽃은 산다.흰색 회색 삭막한 배경으로, 꽃들이 핀다.골목의 꽃 연작 1 - http://www.frosteye.net/710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에 링크 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