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Cityscape Seoul 우안은 어디? 우한폐렴은 > 바이러스. 바이러스랑 세균은 다릅니다. 아니 당연히 문재인이 뭐 바이러스 보다는 세균이 더 많겠죠... 도대체가 이런 미개한 분들하고 수십년을 더 부대껴야 한다니 정말적입니다. 더보기
late night 01 이 사진들은 스마트폰으로 찍은 것은 아니지만, 아이폰 11으로 밤 사진을 찍어보니 잘 나옵니다.지금 쓰는 카메라는 2014년에 나온 기종인데 6년의 세월 동안 발전한 기술의 위력이 어마어마하네요.이제 인물사진 모드 같은 걸로 심도 표현도 흉내내고 있으니, 조만간에는 큰 카메라가 필요 없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더보기
제주도 운 좋게도 노란 햇살 내리쬐는 날씨 좋은 날이었습니다. 11월인데도 날이 따뜻해서 좋... 긴 한데 바람이 마구 불어서(제주도에 바람 많다는 말이 사실이군요) 옷깃을 여미고 다녀야 했네요. 햇볕이 너무 좋았는데 많이 돌아다니지는 못해서 아쉽네요. 더보기
제주도 귤나무 정작 제주도에 가서 귤은 하나도 못 먹은... 이 원한은 언젠가 꼭 풀고 말 것입니다. 더보기
비 오는 날 / 공중전화기 (내가 맞지만 않는다면) 비 오는 날은 어떤 축축한 운치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공중 전화를 소재로 한 사랑 노래도 많고 했는데... 공중 전화 자체가 많이 없어진데다, 요즘은 수상한 사람만 쓰는 물건이 돼 버렸네요. 더보기
창틀에 걸려있는 우산 카메라 시장에서 종합 1위는 캐논입니다. 2019년까지 16년 연속 1위라는, 좀 말도 안 되는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캐논 카메라의 센서는 소니의 센서보다 적어도 3 세대 정도는 구식입니다. 캐논은 카메라 생산을 수직계열화하여 광학부부터 센서까지 자체 생산하는데, 캐논 센서 반도체 공장에 투자를 안해서 여전히 2008년 정도 기술과 설비로 센서를 만들고 있습니다. 자동차로 치면 엔진이고, 인간이라면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센서가 개판이다보니 전 "절대로" 캐논 제품을 사지 않습니다. "신상" 최신 상품인 캐논 EOS-R 역시 밴딩 노이즈 문제로 시끌시끌 했습니다. 펌웨어 업데이트 후 "조금" 나아지긴 하는데, 뒤떨어지는 센서 품질 문제를 펌웨어로 가린다고 뭐 가려질까요... 아무튼 니콘을 비롯해.. 더보기
아담노래방 관악구 더보기
동네 마트산 스시 배가 고파서 사온 동네 마트표 스시. 맛은 그다지... 양도 애매해서 다시 배가 고파졌습니다. 더보기
2019년 7월 29일, 오늘의 하늘 찜통과 수족관을 오가는 변화무쌍한 날씨. 기온과 습도가 인간을 괴롭히고 있지만, 그러거나 말거나 하늘과 구름은 아름답네요. 더보기
여름 꽃 서소문 역사 공원 부근. 천주교 성지 역사 공원으로 꾸며 놓은 곳인데 최근에 생겨서 그런지 깨끗하고 조경을 아주 잘 해 놓은 곳입니다. 다만 여름이 되다보니 주변에 노숙자들이 늘어나고 있네요. [구글 지도] 더보기
예전에 썼던, 아직도 쓰고 있는 필름 카메라, film cameras 이제 완연한 디지털의 시대이고, 심지어 디지털 "카메라"도 폰카에 밀려 팔리지 않는 시대입니다. 필름 카메라야 뭐 완전한 취미의 영역으로 밀려나서 쓰는 사람만 쓰는 물건이 됐습니다. 저도 아직은 필카를 쓰고는 있기는 한데... 현상 안 한 필름과 개봉 안 한 필름을 빨리 처리해야 하는데... 차일피일이 몇 년 째가 되어가고 있네요. 디지털이 너무 편하고 성능도 압도적이어서 자연히 필름에서 멀어지게 됐습니다. 조만간 들고 나서서 뭐라도 찍어야겠네요. 중국에서 온 카메라로, 본토에서는 자체 브랜드인 시걸, 해구(바다물고기)라는 이름으로 판매됩니다. 일본 OEM을 받아서 TEXER라는 이름으로 수출된 적이 있습니다. 이건 바로 그 TEXER입니다. 바리에이션이 몇 있긴 합니다만 사양은 대동소이합니다. 롤레이플.. 더보기
서울 풍경, Cityscapes of Seoul 예전에는 버리는 사람있어도 그나마 치우는 사람 따로라도 있었던 것 같은데, 요즘에 와서는 아예 안 치우는 것 같다는 느낌적 느낌... 세상은 날이 갈수록 살기 어려워지고 서울도 예외는 아닙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