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버거

[KFC] 블랙 라벨 클래식 버거 6,600원 블랙라벨클래식버거...이름도 참 장황합니다.블랙 라벨 치킨이 나온지는 몇 개월 됐습니다.나오자마자 먹어본 기록을 해 둔 적[링크]이 있는데, 블랙라벨치킨 자체는 맛있어서 먹을만 했습니다.이걸 가지고 곧 버거도 만들더군요.반응이 나쁘지 않았는지는 몰라도, 약 5개월 정도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판매하고 있습니다.이대로 레귤러 메뉴로 올라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지만요. 포장을 두 겹이나 해서 주는 걸 보면 나름 공을 들인 느낌이 납니다.맛도 썩 나쁘지 않습니다.안에 들어있는 블랙라벨치킨의 두터운 식감이 야채와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다른 버거들보다 약간 비싸기 때문에, 세트로 주문하면 가격이 8,500원이 됩니다.소위 "가성비"로는 그다지 좋은 선택은 아닌 것 같습니다.배만 채울 것이면 더 싸고 양이.. 더보기
최근 #KFC 에서 먹어본 것들... 이러 저러 신제품이 몇 개 나와서 먹어 본 것들을 기록차 적어 봅니다. 하이에그베이컨버거... 버거 가격만 6,200원으로 다소 비싼 편입니다. 내용물은 그럭저럭 괜찮네요. 계란 후라이와 닭고기 패티가 단백질을 마구 공급 해 줄 것 같습니다. 베이컨은 워낙 얄팍해서 식감이나 맛에 별 영향이 없습니다. 호기심에 한 번 먹어봤는데, 뭐 다시 사먹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한 조각에 2,600원이라는 다소 비싼 가격입니다만, 꽤 괜찮습니다. 세트를 시키면 스윗칠리소스가 같이 나옵니다만, 소스 없이 그냥 먹어도 부드럽고 짭쪼름 한 편입니다. 치킨덴더는 가슴살로 만들어서 아무래도 퍽퍽한데, 블랙라벨치킨은 식감이 아주 부드럽고 촉촉합니다. 몇 번 더 사먹었네요. 추천 할 만 합니다. 해시브라운은 맥도날드에서 맥모닝 .. 더보기
버거킹 X-tra 크런치치킨 버거 + 치킨도넛 버거킹이 두산에서 사모펀드로 넘어가고 난 이후, 한정판 마케팅을 열심히 하고 있는데요... 한창 더울 때부터 크런치치킨이라는 걸 팔고 있길레 한 번 먹어보았습니다. 결론부터 적자면 역시 버거킹에서 와퍼 말고 다른 거 먹으면 후회한다는 교훈을 새삼 되새기게 됐습니다. 크런치치킨 버거보다는 차라리 치킨 도넛이 낫네요. 크런치치킨 버거의 경우, 패티가 야채와 소스랑 잘 어울리지 못하는 느낌에, 패티 자체도 버거로 만들기에는 애매합니다. 먹으면서 이걸 그냥 패티만 따로 파는 게 낫지 않나 생각했는데... 마침 치킨 도넛으로 따로 파네요... 바삭하고 매콤한 것이, 천원에 다섯개 이벤트로는 아주 훌륭한 간식입니다. 치킨도넛의 이벤트가격이 아닌 정가는 2,400원입니다. 2,400원을 주고 사먹기에는 좀 주저하게 .. 더보기
버거킹 슈프림치즈 버거 + 스노우블루베리 버거킹이 두산에서 사모펀드 업체로 인수되면서 예전의 무기력한 모습을 벗고 여러가지 공격적인 한정메뉴 마케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일본 맥도날드도 여름 한정이니 가을 한정이니 이상한(?) 한정메뉴를 자주 선보이는데(심지어는 지역마다 다르기도 합니다), 그걸 배워 온 것인지... 아무튼 이번에는 슈프림치즈 버거와 스노우블루베리 메뉴를 먹어보았습니다. 슈프림치즈 버거는 세트가 3,900이라는 아주 저렴한 가격입니다. 더블패티버거라고, 요즘 3,900원에 팔고 있는 네 종류 세트 중 하나인데요, 저렴한 가격에도 불구하고 이름 처럼 패티가 두 장이나 들어있습니다. 별 기대없이 시켜본 슈프림치즈가 상당히 알찹니다. 물론 패티가 별 맛은 없지만, 불륨감이 있어서 한 끼 채우기에 썩 나쁘지 않네요. 스노우블루베리도 천원.. 더보기
오랜만에 빠가.. 아니 버거킹 한동안 버거킹을 멀리 하다가... (뭐 별 거 아닐수도 있지만 와퍼포인트를 없애버렸죠) 오랜만에 한 번 와퍼나 먹어볼까 가봤습니다. 얼마전 너겟킹[링크]만 샀었는데, 이번에는 와퍼 먹으러 간 것이죠. 오랜만에 가니까 여러가지로 바뀐 점이 있군요. 와퍼 가격이 단품 5,400원으로 올랐네요? 원래도 싼 가격은 아니었지만 더욱 더 비싸졌네요. 감자튀김이 이건 뭐 유치원에서 바로 대학원 간 것 마냥 극적으로 발전했군요. 와퍼가 비싸진 것과 와퍼포인트 없어진 것 리필도 안 되는 것 이런 저런 뭐 블라블라 단점이 엄청 많은 버거킹이지만, 일단 이 감자튀김은 신의 한수라 하지 않을 수 없군요. 파파이스의 케이준 감자튀김 빼 놓고는, 동종업계 최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레스토랑(아웃백이라든지)에서 나오는 감자튀김.. 더보기
버거킹 갈릭스테이크버거 버거킹에서는 역시 와퍼를 먹어야죠. 그런데 와퍼보다 더 비싼 버거도 팝니다. 맥도날드가 빅맥보다 더 빅한 걸 팔기도 하듯... 언젠가 한 번은 호기심에 먹어보았죠. 그 이름하여 갈릭스테이크버거.... 맛이 좀 애매하네요. 맛이 없는 건 아닙니다. 패티도 바싹 구워져서 나오고, 마늘맛 나는 갈릭 소스도 맛이 그럭저럭. 다만 와퍼보다 1,000원 가량 비싼 6,000원(세트는 +2,000원) 이라는 가격에 비해서는 만족도가 그리 높지는 않네요. 마늘 맛을 특히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굳이 이걸 먹어야 할 이유가 있을까 싶습니다. 앞으로도 이걸 먹을 바에야 그냥 와퍼를 먹을 것 같군요. ...그건 그렇고, 와퍼 포인트 살려내라! 더보기
롯데리아 새우버거 국내에 진출해 있는 프렌차이즈 중에 가장 많은 매장을 보유하면서도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는 곳은 롯데리아입니다. 버거킹이나 맥도날드는 수도권에만 집중되어 있고 지방에서는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버거킹은 전라남북도 다 합쳐도 딱 7개 지점 밖에 없습니다(그나마도 하나는 오픈 예정). 강원도에는 통틀어 두 개 지점뿐..... 하지만 롯데리아는 휴게소에도 있고 어디 한적한 지방국도를 가다가도 눈에 띄이고... 그래서 제일 잘 팔릴 수 밖에 없지요. 뭐 딴 얘기였고... 새우버거를 싸게 판다고 해서 롯데리아에 가 봤습니다. 롯데리아 버거 맛은 뭐 나름 나쁘지 않아요. 이 새우버거도 나름 맛있어요! 유러피안 프리코치즈버거 라든지, 랏츠버거도 뭐 나쁜 맛은 아닙니다. 랏츠버거는 뭐 알바도 싫어하는 맛이라는 흉흉.. 더보기
버거킹 이벤트 소식 + 이것 저것 요즘 두산에서 분리된 이후로 버거킹이 열심히 이것 저것 하고 있습니다. 이벤트도 자주 하고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죠. 오늘도 무심코 버거킹 앞을 지나다보니 이런 이벤트를 하고 있네요. 물론 버거킹은 수도권에만 있어서 주변에 버거킹이 없으면... 롯데리아 드셔야죠. 그리고 버거킹의 케첩이 바뀐 건 다들 알고 계신가요? 롯데는 당연하겠지만 롯데 케첩을 쓰고, 맥도날드는 원래 오뚜기를 쓰다가 하인츠로 바꿨습니다. 버거킹은 하인츠를 쓰다가 최근에 오뚜기로 바꿨어요. 아니 왜때문이죠........ 원가 절감 때문에 그런 것 같기는 합니다. 작년 여름에 버거킹은 콜라 리필도 중지했죠. 콜라 리필되는 곳은 KFC(여긴 self죠) 정도려나요. 롯데리아는 잘 모르겠습니다. 자주 안가서... 이제는 케첩도 오뚜.. 더보기
목동 현대백화점 크라제버거 내가 아주 오래전 양천구에 살 때만 해도, 목동 오목교 부근에는 CBS 빌딩만 덩그러니 있었다. 그 주변은 죄다 말 그대로의 허허벌판이었다. 바람만 휭휭 불어서 정말 적적했는데, 지금은 뭐 빌딩들이 잔뜩 들어서서는 번화가가 되었다. 현대백화점도 들어섰는데, 현대백화점 지하 푸드코트에는 크라제버거가 입점해있다. 크라제버거는 상당히 비싼 가격 때문에 평소에는 거의도 아니고 아예 안간다. 이 날 처럼 형님한테 얻어먹는 자리아니면 입에 대기 어려운 별식 중의 별식;; 사실 현대자동차 비정규직들이 투쟁하고 있는 와중에 현대백화점을 가려니 뭔가 대단히 찜찜하긴 했지만, 선택권은 나에게 있지 아니했으므로 어쩔 수 없었다. ㅠ_ㅜ 목동 현대백화점 지하 푸드코트에는 크라제버거 외에도 한식 일식 이것저것 많이 들어가 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