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똑딱이

니콘 똑딱이 P&S 카메라 쿨픽스 Coolpix P5000 이번에도 고대의 유물을 소개해 보는 시간입니다. 니콘의 백만화소 짜리 똑딱이(Point & Shoot camera) P5000입니다. 2007년 나왔던 제품이니까 이제 거의 10년전 카메라가 되는군요. 1/1.8인치 CCD를 사용했으며 ISO를 3200 까지 올릴 수 있었습니다. 광학 손떨림보정인 VR(Vibration Reduction) 기구를 탑재하는 등, 기본 사양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기본 사양은 나쁘지 않았지만, 동영상 기능이 좀 애매했습니다. 동영상을 찍으면 제품 내부에서 나는 윙~ 하는 소리가 같이 녹음되는 말도 안 되는 현상이 있었습니다. 또한 줌 기능이 있는 제품입니다만 동영상 촬영시에는 줌이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동영상 촬영시에는 디지털줌(단순한 화면 확대)만 쓸 수 있었죠. 디자인도 .. 더보기
Contax T3 콘탁스 필름 똑딱이(P&S camera) T3 똑딱이라고도 부르는... point & shot camera(P&S)라는 종류의 카메라가 있습니다. 교환 할 수 없는 붙박이식 렌즈가 달려있고, 종류에 따라서는 플래시가 붙어있기도 합니다. 왜 필름 카메라 시절에 많이 볼 수 있었던 "1회용 카메라" 같은 물건들을 P&S 카메라라고 부릅니다. 보통은 똑딱이라는 이름에서 느낄 수 있듯, 저가형 카메라가 많은 편입니다. 그러나, 어지간한 DSLR보다도 비싼 고급 똑딱이(luxury P&S)라는 장르도 있지요. 소니의 RX1R mark II 같은 카메라는 렌즈 교환을 할 수 없는 P&S 카메라이지만, 가격은 2백만원이 넘습니다. 리코의 GRD 시리즈 같은 독특한 제품도 있고요... 소니의 RX100 시리즈도 백만원 가까이 하는 가격입니다. 필름 카메라 시절에도.. 더보기
추운거 싫어, 봄아 빨리와라! 추운 게 세상에서 제일 싫다. 제발 빨리 봄이 왔으면 좋겠다. 4계절은 재앙이다. 차라리 그냥 1년 내내 춥거나 더운게 낫지, 무슨 겨울엔 춥고 여름엔 덥고 들쑥날쑥, 이건 저주다. 아무튼 너무 춥다. 빨리 봄이 왔으면 좋겠다. 그래서 봄꽃 사진을 올려본다. 봄아 빨리와. ㅠㅅㅜ 더보기
아마도...톰과 제리? 아마도... 톰과 제리인 듯. 작가의 원전에 대한 창의적인 해석과 과감한 재창조가 인상적인 벽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꽤 오래전에 찍은 사진으로, 지금은 하얀벽이다. 뭔가 이때가 더 정감이 있었던 것 같긴하지만. 더보기
메까라빔 고양이! 메까라빔이란, 目からビーム라는 일본어. 눈에서 빔이 나간다는 뜻이다. 디지캐럿이라는 고전(?)에서 등장했던걸로 기억하는데, 말 그대로 눈에서 빔을 쏘아대는 고양이 닮은 여자애가 나오는 만화였다. 만화자체는 더럽게 재미없었던 걸로 기억한다. 가끔 케이블에서 밤늦게 해주더라만. 어쨌든 고양이는 실제로 눈에서 레이저가 나간다! "이 눈이나 잘 보아라!" 고양이의 눈은 뭔가 빛을 잘 반사하는 물질이 들어있어서, 이렇게 오밤중에 빛을 비추면 눈이 빛나는 것처럼 보인다고 한다. 실제 빛이 나는 것은 아니고, 빛이 반사되어 보이는 것 뿐이라고. 이런 광경을 본 옛사람들은 고양이를 영물이라고 두려워하지 않았을까. 그런데 생각해보니 강아지들도 눈으로 빛을 반사하지 않나? 아닌가... 아무튼 고양이는 우월한 생물이다! 메.. 더보기
던킨 도너츠 Dunkin' Donuts 사진 정리하다가 나온 던킨 도너츠 사진들을 올려본다. 사실 던킨 도너츠는 이제 가질 않는다. 던킨도너츠의 모회사 비알코리아에 대한 안좋은 뉴스들이 워낙에 많이 나오는 통에 회사에 대한 신뢰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올리는 이유는 뭐, 그냥 이뻐서? -ㅅ- 사진들은 위에 두 컷은 니콘의 전설의 조루 카메라 쿨픽스5700, 밑의 것들은 익서스 850 IS로 촬영했다. 참 기술의 발전이 무서운게, 애인님하의 노키아 X6이 니콘 쿨픽스 5700보다도 잘나온다. 편리한 세상이야. 당시에는 256MB메모리도 고급품이었는데 말이다. -ㅅ- 하긴 그 전에는 64MB메모리도 없어서 못썼지. 더보기
히메 ..........히메가 꾹꾹이를 즐기는 중.나는 동물학자가 아니라서 자세한 것은 모르겠지만, 듣자하니 고양이들이 이렇게 부드러운 것을 꾹꾹 눌러대면서 갸릉 갸릉 하는 것은 어릴 때의 습관 때문이라고 한다.엄마 젖이 잘 나오라고 발로 꾹꾹 눌러대던 습관이 남아서 이런 식으로 자라서도 꾹꾹이 놀이를 즐기는 거라고.똑딱이로 찍은 동영상이라서 소리가 제대로 녹음이 안 되어 있는데, 잘 들어보면 갸릉 갸르릉~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양이들은 기분이 좋으면 낮은 갸르릉 소리를 낸다.니콘 똑딱이 P5000으로 찍은 동영상.전반적으로 성능 좋은 카메라지만, 동영상을 찍으면 카메라에서 나는 낮은 기동음이 동영상에 노이즈로 들어가고 동영상 마무리 부분에서 소리가 녹음이 안 되는 단점등이 있었다.이 히메 동영상에서도 .. 더보기
고양이 반상회 고양이들은 개하고 많이 다르다. 특이하다면 특이한 습성도 가지고 있다. 어떤 날이 되면 그 동네 고양이들이 옹기종기 모인다. 반상회라도 하는 듯 말이다. 이 신기한 습성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말이 있고 전설이나 민담도 많다. 달의 주기에 따라 고양이들의 모종의 기관이 반응한다는 설도 있다. 어쨌든 사람의 눈으로 볼 때는 신기하기만 하다. 전화도 없고 인터넷도 없는 녀석들이 옹기종기 모여서 서로 야옹- 야옹- 하는 광경이라니.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커진다. 더보기
국민이 힘들때! DJ DOC 노래 중에 라는 곡이 있다. 가사가 아주 후련하다. 못 들어본 사람은 꼭 들어보기 바란다. 포조리 구글 검색 결과 *Technical notes 똑닥이 니콘 P5000으로 찍었다. 후속작으로 P5100, P6000이 있다. 이 Pxxxx계열은 광각을 지원하기는 하는데, 광각에서 왜곡이 꽤 심하다는 단점을 안고 있다. 보정 프로그램 같은 걸로 펼 수는 있겠지만, 똑딱이 쓰는 사람들은 대부분 그런 전문적 보정을 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라는 게 문제. 니콘도 이 문제를 인식했는지 개량형인 P5100, 6000에서는 왜곡 보정 기능을 넣기도 했다만... 아무튼 나쁜 카메라는 아닌데 이 왜곡 때문에 약간 아쉽긴 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 더보기
멍멍이 특집 멍멍이는 "인류가 최초로 가축化시킨 동물이 아닐까?"라는 학설이 있을 정도로 인류와 친근한 동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식용으로도 사용하니 정말 인간에게 몸 바쳐서 충성하는 동물이 아닌가! 내가 일하던 잡지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 멍멍이 특집이었나, 아무튼 개의 해를 맞이해서였나 무슨 계기가 있어서 지금은 평범한 회사원이 특집 기사 하나를 썼다. 거기 보면 개를 냠냠하는 장면이었나... 아무튼 개에게 좀 공격적인 내용이 있었는데 어느 독자의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우리 애가 그 기사를 보고 개가 불쌍해서 울었다! ...어쩌라고... 어쨌든 책을 만든다는 것은 서비스업인 고로, 우리는 다음 달 책에 "강아지야 미안"이라고 사과문을 냈다. -_- 아무튼 종종 보면 정말 불쌍한 멍멍이들도 만나게 되는데, 특히.. 더보기
Break!!! 일본 브레이크 공업 위키 링크 엔하위키 브레이크 공업 링크 ブレイク ブレイク あなたの街の (브레이크 브레이크 아나타노 마치노) 브레이크 브레이크 당신의 마을에 解体 解体 一役買いたい (카이타이 카이타이 히토에토 카이타이) 해체 해체에 한 몫하고 싶어 耐久年收 過ぎてゆく (타이큐우렌슈 스키테유쿠) 내구 수명이 다되어간다 コンクリ-トが 落ちてゆく (콘크리토가 오치테유쿠) 콘크리트가 떨어져간다 地球の平和をはばむやつらさ (지큐우노 헤이와오 하바무야츠라사) 지구의 평화를 방해하는 놈들이야 Break Out ! 日本ブレイク工業 (니혼 브레이크 코교오) 일본 브레이크 공업 スチ-ルボ-ル DA DA DA (스치루-볼 DA DA DA) 스틸볼 DA DA DA 日本ブレイク工業 (니혼 브레이크 코교오) 일본 브레이크 공업 .. 더보기
Double 묘한 상상을 하게 하는 Double. 둘, 하나 아니고 둘. 언제나 둘이 중요하다... 하나는 정없고 둘, 둘이 중요하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