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일안반사식 카메라

이름부터 예사롭지 않은 일본식 주점, 사이야 지금도 꽤나 인기있지만, 한때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 만화가 있었으니 그 이름 드래곤 볼. 영화화가 되었지만 완전 낭패... 한때 GOD라는 아이돌(?)그룹에 끼어있었던 박준형이 야무챠(야무치)로 출연하긴 하지만 어쨌든 영화는 총체적 재앙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아무튼 드래곤볼에서 사이야인이라는게 나오는데, 원래 별의 이름이다. 이것은 간단한 말장난인데, 일본어로 야채를 야사이라고 한다. 글자를 좀 뒤집어서 사이야가 된 것이고, 그래서 .. 더보기
크라제버거 홍대점 크라제버거는 국산상표다. 크라제버거 목동 현대백화점글 말미에 적어놓기도 했지만, 국산으로 시작해서 지금도 국내자본이 대주주로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뭐 딱히 국산이라고 해서 좋을 것도 나쁠 것도 없지만 뭐 그렇다고. 그리하여 홍대에 있는 크라제버거 되시겠다. 위치는 홍대정문에서 극동방송방향으로 내려오다보면 어렵지 않게 발견 할 수 있다. 지하철 6호선 상수역에서 극동방송 출구로 나가서 쭉 가다보면 있다. 아무튼 찾기 쉬운 곳에 있는 편.. 더보기
활짝 핀 해바라기, 滿開(만개)와 滿發(만발) 처음에는 제목을 해바라기 만개, 라고 적으려고 했다. 만개라고 적으면 뭔가 해바라기 만송이가 있다는 걸로 착각하는 사람이 있을 것 같아서 한자를 찾아보니, 만개는 일본에서 온 말이라고 한다. 일본식 한자어라서 만발이라는 '순화'된 한자로 쓴다나? 사실 만개나 만발이나 거기서 거기이고, 만발이라는 단어도 딱히 '순화'됐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순화한들 한자로 만들어낸 말인건 피장파장 아닌가. 아무래도 해바라기라는 꽃이름이 순우리말이기도 하고 "활짝 .. 더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4 (마지막) 이전 여행기 보기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1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2 당일치기 춘천 여행기 03 청평사로 올라가는 길은 이것저것 시선을 많이 빼앗겨서 느릿느릿이었지만, 내려오는 길은 이미 볼장 다 본 후라서 훨씬 빨랐다.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는, 왕복하면서 갈 때는 보지못했던 풍경을 오면서 보는 것인데, 뭔가 딱히 그런게 없었기 때문에 약간 아쉬웠달까? 선착장으로 내려오는 길에 에어 콤프레셔를 가지고 놀고 있는 고딩 하나가 있는 거 .. 더보기
첫 눈. 사실 뭔가 눈 비슷한게 몇 번 내리긴 했지만, 첫눈은 어제(11월 28일)라고 생각한다. 그럴듯한 눈이 내려서 쌓이기도 했고, 정말 내가 집에서 나설때는 펑펑 내렸단 말이다! 아마도 이제 새벽에 꽁꽁 얼어붙어서 출근하는 사람들을 당황하게 할테지만... 첫 눈이 오는 날 애인과 눈을 맞고 싶어서 노량진으로 달려갔지만 가자마자 눈이 그치는 바람에 허탕을 쳤다. 몇 장 찍은 사진으로 아쉬움을 달래본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 ...근데, 졸라.. 더보기
스님들과 불자들이 모여 외친 4대강 OUT! 2010년 04월 17일 토요일 오후 3시 부터, 서울 조계사에서 4대강 생명살림 수륙대제가 있었다.불교계가 4대강, 아니 대운하 사업을 반대한다는 분명한 의사를 표시하는, 큰 의미를 가진 행사였다.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고나서 불교계와 크고 작은 트러블이 있었지만, 불교계는 점잖게 참아 넘겼다.불교계를 달래기 위한 제스처가 나름 없었던 것도 아니었고...몇 번의 위태로운 위기가 있었지만 그 때 마다 불교계는 참았다.그러나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고... 더보기
대치하는 고양이 한 쌍     새벽에 집으로 들어오는데, 고양이가 싸우는 소리가 들린다. 고양이가 싸우는 소리가 어떤 소리인가, 라고 물으신다면, 내가 글로 표현 해 줄 수 있는 것은 없다. 고양이를 모시고 살다보면 자연히 알게되니까, 정 궁금하면 고양이를 집에 모신다음 간절히 청해 듣기 바란다(고양이는 사람이 자기에게 먹이를 주니까 자기가 상전인 줄 안다!). 그래서 둘러보니 문 밖 쓰레기 봉투 더미를 두고 영토분쟁을 벌이고 .. 더보기
바다 ...바다.밤바다를 보면 무섭다.시꺼먼 뭔가가 출렁거리고, 달빛이라도 비추지 않으면 정말 심연the abyss이 이런 것일까 싶을 정도의 아득한 공포를 선사한다.낮에 보는 바다는 푸르고 낭만적이지만, 해가 지면 무엇이든 빨아들릴 것 같은 시꺼먼 블랙홀로 변한다.밤바다의 두려움.천안호 침몰 후 정부의 그 의도를 알 수 없는 대처에 많은 사람들이 불만이 많다.실종자 가족들은 분노를 느끼고 있다.이미 정부가 무슨 말을 하든 아무도 믿지 않을 단계에 왔다... 더보기
버거킹 1,900원 햄버거 나는 정크푸드를 굉장히 좋아한다.물론 햄버거 하나를 만드는 데 엄청난 양의 물과 식량이 들어간다는 건 알고 있다.그래서 요즘은 많이 자제하는 중이다. ㅠㅅㅠ친환경적인 녹색 인생을 실천하기 위해 가급적이면 음식도 가려 먹으려고 하지만 버거킹에서 1,900원 짜리 햄버거를 팔고 있다는 소식에는 결국 굴복하고 말았다.신제품은 꼭 먹어봐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 상, 버거킹이 집에서 걸어서 한 10분 정도 가면 있기 때문에 결국 유혹에 넘어가고야 말았다.주문은.. 더보기
(이름을 알 수 없는) 꽃 이 블로그의 사진들은 대부분 클릭하면 커진다.식물에 조예가 깊지 못해, 이 꽃을 뭐라고 부르는지 나는 모른다.코스모스와 닮은 것 같으면서도 아닌 것 같고(진짜 코스모스는 보기 힘들다고 한다)...잎이 다 떨어져 버리고 반쯤 남아있어서 어딘가 슬퍼보인다.유심히 보면 말라붙은 자국인지 작은 꽃잎들이 위에 붙어있다.그래도 한 때는 화사하게 피었다는 자존심을 보이기 위한 것일까.누구나 한번 피면 지게 마련이다.하지만 미처 피지도 못하고 생을 마치는 사람들도.. 더보기
골목의 꽃 01 골목의 꽃 시리즈 연작 그 첫번째.골목 사이 사이에 어딘지 모를 묘한 분위기로 피어 있는 꽃들의 사진을 연작으로 올려 볼 생각이다.이제 봄이 다가오고 있는 마당에, 가을 사진을 올리는 것은 역시 '제철사진'은 남들이 다 올리기 때문이다.그늘진 골목에서 이런 꽃들이 피어나는 것을 보면 경이롭다고 해야 할까, 애처롭다고 해야 할까.느껴지는 복잡한 감정은 사진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는 그대로 전하기 어렵다.때로 언어로는 전하기 어려운 것이 있을 때 사진은 .. 더보기
고드름 고드름.어딘가에는 고드름을 떼어내는 직업이 있다는 말도 들은 것 같다.하긴 추운 나라에선 고드름에 다치는 사람들도 있을 법 싶다.한국은 겨울이 한 철이라 고드름이라고 해 봤자 이런 잔 고드름 뿐일테지만, 사시사철 추운 곳에서는 고드름도 빅 사이즈일테니...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