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운 날 찾아온 손님 #고양이 #cat 날씨가 엄청 춥다가, 좀 더워지면 어김없이 미세먼지가 심하고...한국은 정말 사람 살기 어려운 곳입니다.작디 작은 야옹이들은 더 힘들겠죠... 쓰레기 봉지를 막 뒤져놓았기에 부랴부랴 밥을 내놨습니다.부스럭 거리는 소리를 듣고 왔는지 옆에서 애옹 거리다가 얌냠냠 그릇을 깨끗이 비우더군요.거리의 작은 친구들도 추운 겨울 잘 났으면 좋겠어요. 더보기
가난한 사랑노래 - 이웃의 한 젊은이를 위하여     요즘 젊은이들을 두고, 삼포니 사포세대니 하는 말들이 돕니다. 기성세대들이 사다리를 걷어차고, 일자리는 비정규직에 박봉에 월급은 오르지 않고, 심지어는 대기업도 30대, 심지어 20대 신입사원을 "희망퇴직"이니 뭐니 쫓아내고... 이러니 결혼과 출산은 커녕 연애 조차 포기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고 하죠. 신경림이 아래 시를 발표 했던 것이... 1988년이군요.     &.. 더보기
첫 눈. 사실 뭔가 눈 비슷한게 몇 번 내리긴 했지만, 첫눈은 어제(11월 28일)라고 생각한다. 그럴듯한 눈이 내려서 쌓이기도 했고, 정말 내가 집에서 나설때는 펑펑 내렸단 말이다! 아마도 이제 새벽에 꽁꽁 얼어붙어서 출근하는 사람들을 당황하게 할테지만... 첫 눈이 오는 날 애인과 눈을 맞고 싶어서 노량진으로 달려갔지만 가자마자 눈이 그치는 바람에 허탕을 쳤다. 몇 장 찍은 사진으로 아쉬움을 달래본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 ...근데, 졸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