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대문

[서소문동] 스타벅스 상공회의소 리저브점 맛집 지도(구글지도) [링크] 스타벅스 리저브[링크]는 '상대적'으로 고품질의 커피를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즐길 수 있어서 좋습니다. 물론 더 맛있는 커피 만드는 카페야 많습니다만... 거기까지 가려면 COVID-19(우한 바이러스)도 무섭고 요즘 같이 더워서는 움직이기도 귀찮고요. 스타벅스 리저브 점은 지점도 여러 곳이 있어 가까운 편이고, 어느 곳을 가도 규격화된 비슷한 품질의 커피를 즐길 수 있다는 무시못할 강점이 있습니다. 여기 리저브에서 시킨 뫄뫄 원두가 저기 리저브에서 시켜도 같은 맛이 나는데, 쉽게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죠. 남대문 옆 서울 상공 회의소에도 리저브 점이 하나 있네요. 장소도 넓고 마음에 듭니다. 다만 주말에는 좀 일찍 닫기 때문에 빨리 가야 합니다. 오후 다섯시 정도에 갔더.. 더보기
남대문 시장 갈치골목 전주식당 Very heart of the NDM market, there is a secret ally... 남대문 시장 깊고 깊은 곳에는 수상한 골목이 있으니... “‘고등어가 미세먼지 주범’은 오해”…환경부, 뒤늦은 해명나서 [한겨레 신문 링크] 이 깊은 골목에는 갈치 구이 파는 집들이 끝도 없이 늘어서 있습니다. 갈치 구이와 삼치 고등어 등등 생선 구이 등등을 파는 가게들이 줄줄줄 나옵니다. 남대문 바로 옆에 있습니다. 지하철 4호선 회현역에서 내려서 골목길을 조금 걸어들어가야 합니다. 이 동네 가게를 모두 돌아본 것은 아니지만[호남식당 링크] 대부분 비슷한 메뉴에 비슷한 음식들을 팔고 있어서, 어딜 들어가든 비슷한 가격에 비슷한 맛을 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딱 기대한 정도의 맛입니다. 자주 먹기에는.. 더보기
11월 말 풍경, 남대문 이룬 거 없이 벌써 2019년도 끝나버리다니... 또다시 절망하며 연말을 맞게 됩니다. 더보기
[남대문 순화동] 중화요리 레스토랑 "셰프안차이나" 가끔씩 중국집을 가고 싶을 때가 있죠? 그 "가끔"의 쿨타임이 차서 중국집을 아무데나 들어가봤습니다. 순화동 더 샵 지하 식당가에 있는 "셰프 安 차이나"라는 가게입니다. 도로명 주소는 [서울시 중구 칠패로 27 포스코더샵 지하1층 122호], 구 지번 주소로는 [서울시 중구 순화동 151]입니다. 전화번호는 [02-318-4300]입니다. 가게 이름으로 봐서는 안씨 성을 가지신 분이 주방을 맡고 계신 것 같군요. 안 선생님... 짜장면이 먹고 싶어요... 별 기대 않고 들어간 가게입니다만, 뜻밖의 맛집이었습니다. 마파두부밥을 무식하게 맵게 만들어오는 곳들이 많은데... 이런 중도를 지킨 조화로운 마파두부는 또 오랜만입니다. 들어가있는 재료들의 조리상태나 식감도 좋았습니다. 누룽지탕도 아주 훌륭합니다. .. 더보기
남대문의 (덜 유명한) 야채호떡 남대문 시장에는 유명한 야채호떡 노점이 있습니다.기다리는 손님들 줄이 엄청나게 긴 나름 맛집.... 아니 맛노점(?)입니다.제 블로그에서도 이전에 한 번 소개 [링크] 한 적이 있습니다.오랜만에 남대문 나들이를 나섰다가 야채 호떡을 다시 먹어볼까 싶어서 가봤더니.... 지난 10일에 갔는데 휴가기간이라고 해서 결국 야채호떡을 포기하고 돌아서려는데......생각해보니 여기 오면서 호떡 노점을 하나 더 본 것 같다는 말이죠...? 모바일에서 보기 편하게 좀 줄여놓았습니다. 별 건 없지만 크게 보실 분은 여기 [링크] 클릭. 기업은행 옆에 있는 호떡 노점의 맛이 상당히 괜찮았던 기억이 있어서, 사실 이 노점은 꿩 대신 닭이라는 마음으로 하나 먹어보았습니다.....만별 기대 안 했는데, 나름 괜찮은걸요?뜨끈 뜨.. 더보기
남대문 시장 갈치조림, 호남식당 남대문시장, 서울 한복판의 노천시장입니다. 여기엔 정말 이것 저것 신비한 물건들도 많고해서 관광객들도 많이 찾지요. 우리가 해외여행 가면 노천시장을 일부러 찾아가는 것처럼... 아무튼 좁디 좁은 그 남대문 시장 골목으로 들어가다보면 생선구이 파는 골목이 있습니다. 위치가 참으로 찾기 어렵습니다만... [링크]를 클릭해서 위치를 가늠해 보세요. 전화번호는 02-775-5033 라고 합니다. 가게가 어째서 호남식당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꽤 맛있었습니다. 일부러 찾아가서 먹어야 할 정도는 아니지만, 근처에 지나다가 생선 비린내가 당기면 가볼만합니다. 다만 음식이 전체적으로 좀 짜서.... 물을 좀 들이켜야 했습니다. 그리고 시장 골목에 있다보니 장소가 비좁습니다. 가게 위치가 애매해서 초행길이면 헷.. 더보기
기다리는 자에게만 주어지는 남대문 야채호떡 맛집이라는 것들이 요즘 많지만, 맛집이라는 명성을 듣고 가보면 한참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기다려 먹어야 하는 가게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음식을 만드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면 모르겠는데, 손님이 밀려서 시간이 많이 걸린다면 일단 피하고 봐야 합니다. 왜냐... 그 많은 수량을 소화하려면 음식의 품질이 들숙날쑥하거나 만들면서 필연적으로 비위생적인 일들이 많이 일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밖에서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데, 지킬 거 다 지켜가며 한적하게 일을 할 수는 없으니까 말이죠. 두번째로 재료도 문제가 됩니다. 많은 수량을 소화하려면 재료도 많이 준비해야 할텐데, 그 재료들의 품질이 균일하리란 보장이 없는 것이죠. 주방이 공개되어 있는 곳이면 모르겠는데 대부분의 가게.. 더보기
이제는 볼 수 없는 남대문 사진은 클릭하면 커진다. 이명박의 열렬한 지지자였던 어떤 정신나간 늙은이가 홀라당 태워먹은 남대문. 전에도 지적한 바가 있지만, 개한민국에 서식하는 유치찬란한 족속들은 지 마음에 안 들면 뭐든지 때려 부술려고 한다. 그것이 문화유산이라고 해도 아랑곳 하지 않음은 물론이다. 남대문에 불은 놓은 늙은이 수준의 인간들이 표를 던져 탄생한 것이 대통령 이명박이다. 지지자들의 수준이 대저 그러한데, 그들의 대표가 옛것을 소중히 여길리 만무하다. 남대문을 복원한답시고 난리를 치고 있지만, 새로 세우는 남대문은 이미 옛 남대문과는 다른 그저 복제품일 뿐이다. 이제 사진으로 밖에 볼 수 없는 남대문... 이 사진을 찍을 때는 언제든 와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 사진을 볼 때 마다 참 씁쓸해진다. 찍어두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