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목

골목 야옹이 찬바람이 불던 추운 날, 골목 볕 잘 드는 곳에 앉아있던 야옹이... 날도 춥고 비도 자주 오지 않았던 이번 겨울....잘 견뎌냈을지 걱정이네요. 더보기
#Flowers #꽃 #튤립 #tulip #사진 #photo 꽃 사진을 또 올려봅니다.사람은 밥만 먹고 살 수는 없는 법이죠.역시 꽃도 있어야 합니다. 더보기
#길거리 #사진 #Cityscape #Photo #street 오늘도 길거리 사진을 올려봅니다. 더보기
길거리, 용산 구글에서 길거리로 검색[링크]하면 이상한 사진만 나온다고 하기에...앞으로 "길거리" 키워드 정화를 위해 '길거리' 사진을 열심히 올릴 예정입니다.여러분이 더 많이 링크하고 클릭하면 제 길거리 사진 순위가 올라갈 것입니다! 용산역전.2016년 8월. 용산역전 건너편 골목.2016년 8월. 용산역전 건너편 골목, 의문의 화살표.겁이 나서 화살표 따라가보진 못했어요.2016년 8월. 요즘 탐론 45mm 1:1.8 CV 렌즈를 사용하고 있는데, 사진 잘 나오고 최소 초점 거리도 짧고 마음에 드네요.다만 단렌즈 주제에 너무 무겁고, AF가 끔찍하게 느려서 차라리 MF로 쓰는 게 빠를 지경이라는 단점이 있네요.길거리 사진을 좀 더 많이 찍어서 좀 더 열심히 올려봐야겠습니다. 더보기
가난한 사랑노래 - 이웃의 한 젊은이를 위하여 요즘 젊은이들을 두고, 삼포니 사포세대니 하는 말들이 돕니다. 기성세대들이 사다리를 걷어차고, 일자리는 비정규직에 박봉에 월급은 오르지 않고, 심지어는 대기업도 30대, 심지어 20대 신입사원을 "희망퇴직"이니 뭐니 쫓아내고... 이러니 결혼과 출산은 커녕 연애 조차 포기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고 하죠. 신경림이 아래 시를 발표 했던 것이... 1988년이군요.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 더보기
날씨가 축축하고 공기도 안좋으니 감성돋는 사진! PC에서 보시면 더 좋습니다. PC에서는 사진을 클릭하면 조금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에 필름 카메라로 촬영한 겁니다. 포토마루에서 현상했습니다. 스캐너는 Epson V700 Photo를 사용했습니다. 이 블로그 검색창에 V700이라고 검색해보시면 스캔한 결과물이 나옵니다. 돈이 있으면 그냥 포토마루에서 현상하고 스캔까지 하세요. 집에서 스캔작업은 한 두컷이면 모르겠는데 여러컷 스캔작업은 고통...... 존나 고통............... 시간도 오래 걸리고 먼지와의 싸움도 괴롭습니다. 위 사진들 보면 먼지는 포기해서 사진에 먼지가 자글자글...... 암튼 날씨가 우중충해서 옛날 사진 좀 올려봤어요. 더보기
집 앞 골목길 집 앞에 골목길이 있습니다. 단독주택이 많은 곳이죠. 그런데 큰 길 건너편에 아주 큰 건물을 짓고 있습니다. 거의 다 지어졌는지 밤에는 전등을 켜놓기도 합니다. 골목을 걷다보면 어딘가 비현실적인 풍경을 보게 됩니다. 그래서 찍어봤습니다. 가끔 저 뒤의 건물이 전등을 아주 많이 켜놓는 경우가 있는데, 게을러서 그 장면은 아직 못 찍었습니다. 삼각대를 놓고 여러장을 브라케팅해서, 한장으로 합치는 식으로 만든 HDR 이미지입니다. 요즘 카메라들은 좋아서 카메라 안에서 척척 HDR을 합성해냅니다만, 빌려 쓰는 디카가 아주 오래전 기종이라 수동으로 브라케팅해서 별도의 프로그램으로 합친 겁니다. 더보기
노량진 노량진은 갈 때 마다, 다른 세상인 것 같은 느낌입니다. 젊은이들이 늘어서 있는, 노점상, 도서실, 학원, 좁은 길, 63빌딩이 바라보이는 골목, 모든 것이 답답하고 구역질 날 것 같습니다. 누가 이런 세상을 만들었습니까. 누가 이런 세상을 만들어 젊은이들을 나약하다 비난합니까? 더보기
길고양이 고양이의 수명은 보통 10년 정도라고 한다. 집안에서 별 탈없이 잘 사는 녀석들은 그 이상도 살 수 있단다. 그럼 길고양이들은 몇년이나 살까? 길고양이들은 겨우 2년 길어야 4년 정도를 산다고 한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인간들이 먹다 버린 음식의 염분 때문이라고 한다. 고양이들에게는 소금이 독약과도 같아서, 인간이 먹는 소금이 많이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신장이 파괴되어 버려서 오래살지 못한다고 한다. 가끔 길고양이들을 보면 피둥피둥 살이 쪄 있는 것 처럼 보이는데, 길고양이들이 뭐 고기뷔페에서 식사하는 것도 아닌데 살이 쪘을리는 없고, 사실은 신장이 망가져서 몸이 부어있는 것이라고. 불쌍한 길냥이들이다. 새벽에 집에 오는데 길고양이가 있었다. 이 녀석도 몸이 부어있는 게 아마 오래살지 못하겠지... 더보기
골목의 꽃 02 골목에는 그림자가 살고, 잡초가 살고, 쓰레기와 낙엽이 살고, 꽃도 산다. 별로 보는 사람은 없지만, 어쨌든 꽃들은 골목에도 살고 있다. 아스팔트 덮여있는 시멘트 덮여있는 틈틈으로 죽을둥 살둥 피워낸다. 벌고 나비도 오지 않지만 골목에도 꽃은 산다. 흰색 회색 삭막한 배경으로, 꽃들이 핀다. 골목의 꽃 연작 1 - http://www.frosteye.net/710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어느 오후 풍경 어느 날 오후, 볕이 좀 따스하다 싶었는지 강아지 한 마리가 할머니를 데리고......아 이게 아닌가?할머니가 강아지 한 마리를 데리고 볕을 쬐고 계신다.따사로운 햇살은 겨울에는 정말 고맙다.여름에는 죽을 맛이지만.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더보기
멍멍이 특집 멍멍이는 "인류가 최초로 가축化시킨 동물이 아닐까?"라는 학설이 있을 정도로 인류와 친근한 동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식용으로도 사용하니 정말 인간에게 몸 바쳐서 충성하는 동물이 아닌가! 내가 일하던 잡지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 멍멍이 특집이었나, 아무튼 개의 해를 맞이해서였나 무슨 계기가 있어서 지금은 평범한 회사원이 특집 기사 하나를 썼다. 거기 보면 개를 냠냠하는 장면이었나... 아무튼 개에게 좀 공격적인 내용이 있었는데 어느 독자의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우리 애가 그 기사를 보고 개가 불쌍해서 울었다! ...어쩌라고... 어쨌든 책을 만든다는 것은 서비스업인 고로, 우리는 다음 달 책에 "강아지야 미안"이라고 사과문을 냈다. -_- 아무튼 종종 보면 정말 불쌍한 멍멍이들도 만나게 되는데, 특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