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이

얄미 통신 2월호 번외편 얄미는 겁쟁이에 똥사개에 털도 털털털 날리는데다 알레르기도 일으키는 흉악한 동물이지만... 귀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음 사실 귀여운 거 빼고 다른 장점은 없는 것 같긴 하네요.... 아무튼 귀여운 얄미의 사진을 보면서 마음의 안정과 평화를 얻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n.. 더보기
얄미통신 2015년 2월호 오랜만에 돌아온 얄미통신입니다. 얄미는 여전히 귀엽고 몽츙망츙하답니다!                       고양이들은 하루 18~20 시간 정도를 잡니다. 그래서 자기를 보호해 줄 수 있는 좁은 공간... 예를 들자면 박스에 집착 한다는 설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도 어차피 인간의 추측일 뿐.. 더보기
얄미 통신 8월호 날씨도 우중충하고 하니 얄미 사진이나 감상하면서 해가 나기를 빌어봅시다. 디카로 찍은 것도 있고 필름으로 찍은 것도 있습니다. 색깔이 오묘한 것이 후지필름 벨비아 50 으로 찍은 겁니다.                            .. 더보기
얄미에게 새 장난감을 주었더니 어느 날 다이소에 툐끼랑 잠깐 갔더니, 툐깽이가 얄미 주라면서 공 장난감을 하나 사더군요. 이거 아무리 봐도 얄미가 좋아하게 생기지 않아서 사지 말라고 했더니, 천원 밖에 안 한다며 결국 구입..... 뭐 이미 산 거 버릴 수는 없고 해서, 얄미에게 투입하여 보았습니다.....만......   동영상은 모바일에 맞춰 크기를 줄인 것입니다. 유부트에서 직접 보시려면 이 [링크] 클릭.   이 공이 누르면 삑삑빽빽 소리가.. 더보기
너구리 접근 기념 얄짤 대방출 태풍 너구리가 온다고 합니다 슈퍼 태풍이 될 것 같다는군요. 얄미가 너구리를 쫓아낼거에요! 그런 의미로 얄짤 대방출~                           얄미는 오늘도 먹고 자고 싸고 눕고 딍굴고, 물고 할퀴고 잘 살고 있어요.... 고양이 팔자 상팔자... 더보기
얄미에게 장난감을 끼얹어 보았습니다         얄미가 너무 심심해 보이는 게 마음에 걸려서 어느 날 마트에 고양이 장난감이 하나 보이길레 샀습니다. 보기에는 그럴 듯 했어요. 장난감도 되고 스크래쳐 기능도 있다고 해서 부푼 기대를 안고 조립을 시작합니다...                   망했습니다... 원래 고양이 장난감이라는 것이 복불.. 더보기
오늘의 얄짤 오늘은 신비한 포즈로 잠을 자는 얄미의 모습을 올려보겠어요. 고양이들은 주변이 밝으면 눈을 가리고 잔답니다. 그 모습이.... 말이 필요없고 눈으로 보세요.                   잠에서 덜깬 얄미도 너무 귀엽죠 ㅠㅜ 그리고 기지개를 부르르 켜는 것도 너무 귀여워요 ^^ 다만 기지개 켜는 모습은 아직 .. 더보기
포토제닉 얄미 얄짤 대방출 얄미는 재작년 12월에 눈 맞으며 먼 길을 온 아이에요. 얄미가 뿜어내는 털 때문에 콧물이 끊일 날이 없지만 온갖 아양을 떨어서 미워 할 수 없답니다....                                   .. 더보기
궁극의 애완동물 털제거기, 퍼미네이터 Furminator 고양이의 털에 대처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인데, 1. 집안에 널린 털을 청소기나 테이프 등을 이용해 제거하는 Passive 수동적인 방법과, 2. 털이 빠지기 전 고양이의 몸에서 직접 제거하는 Active 능동적인 방법입니다. 물론 대부분 두 방법 모두 쓰지만 사실 진공 청소기 매일 돌리기도 귀찮고... 털이 온갖 세간에 붙는 것도 많이 짜증나죠. 특히 컴퓨터나 카메라 같은 정밀 기계류에 고양이 털은 굉장히 안 좋.. 더보기
얄미의 폭력성을 시험 해봤습니다                 얄미는 크기는 작은데, 몸무게를 재봤더니 4.1Kg이 나왔습니다. 헐... 이 녀석 부피는 작지만 무게만은 Big Cat.... 이거 안되겠다 싶었어요.... ㅜㅠ 툐깽이가 마침 장난감을 사줘서 얄미에게 투입해 보았습니다. 마따따비 나뭇가지하고, 마따따비를 채운 주머니 모양의 장난감입니다. 후후후..... 더보기
사육신묘 고양이   노량진에 가면 고시촌이 있어요.학생들이 바글바글 합니다.고시촌에서 한강쪽으로 조금 위로 올라가면 사육신묘라는 공원 겸 무덤 겸 유적지가 있습니다.이 사육신묘는 주변에서 공부하는 학생들, 방황하는 노인네들, 직장인들이 허위허위 찾아오는 노량진의 명소입니다.사육신 묘의 위치는, 사육신이 모조리 죽고나서 임금이 "저놈들 내 눈에 안보이는 곳에 묻어라"라고 해서 정해졌다고 합니다.그런데 사실 4대문 안은 아니지만, 서울에서 멀지 않은 곳에 묘자.. 더보기
개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또라이 기질 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실 저도 귀여운 강아지를 무척 좋아합니다만. 하지만 개를 키우는 사람들을 보면 약간 또라이끼가 있어보여요. 뭐랄까, 너무나 감정이입을 심하게 하는 경우가 많고, 무엇보다 자기 개가 남에게 피해를 입히는데 이런 민폐에 대한 미안한 감정이 전혀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사람이 동물을 "애완용"으로 키운다는 건, 기본적으로 동물학대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아주 좋은 환경에서 사랑받으면서 장수하며 사는 개들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