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

Christmas with COVID-19 Season's greetings! 늘 이 시즌이 되면 반짝이던 조명도 어느 해 부터인가 예전 같은 느낌이 덜했는데, 올 해는 특히 더 그렇군요. 그 어느 해 보다 힘겨운 연말연시고, 아마 내년 봄 역시 봄이 봄같지 않을 것 같군요. 몸건강히, 그저 버틸 수 있을만큼 버티는 수 밖에는 없을 것 같습니다. 더보기
(실질적) 첫 눈 서울지역은 며칠 전 밤에 잠깐 눈이 내려 첫눈은 아니었다고 합니다만, 드디어 어제 사실상의 실질적 첫눈이 내린 것 같습니다. 오후 쯤에 눈이 그쳐서 일용 할 양식이나 구해볼까 해서 밖에 나가보았습니다. 트위터에 보니 잘 만든 눈사람이 있네요. 동네에 눈사람 장인이 있다 pic.twitter.com/G5iXqqXaVE — 밀꾸 (@MilkCaramel_0) December 13, 2020 제 역작을 봐주세요 pic.twitter.com/25YE9u3Vnl — 컴션받는 춘 (@Spr1ng_ed) December 13, 2020 참 잘 만들었네요. 그런데 이 동네 눈사람은... 제가 만든 건 아닙니다만, 뭐 그래도 눈이 오는 와중에 일찍 나와서 열심히 만들었다는 데에 의의가 있겠네요. 참가상 정도는 줘야 하지.. 더보기
추운 아침 frozen morning 서울 춥습니다, 춥고요. 이런 날씨에도 사람들이 마스크 모자 같은 거 안 두르고 잘만 돌아다니는군요... 여름에는 40도 겨울에는 영하 20도... 날씨 닮아서 그런지 사람들도 싸납고 사기나 치고 다니고(OECD 사기 범죄 1위: 한국) 말이죠. 이번 겨울은 좀 덜 추웠으면 좋겠습니다... 더보기
Winter has come 겨울이 왔습니다. 어제 밤에는 첫 눈이 내린 곳도 있다고 하고... 덥고 춥고 한국에서 살기 참 힘드네요. 더보기
추운 날 찾아온 손님 #고양이 #cat 날씨가 엄청 춥다가, 좀 더워지면 어김없이 미세먼지가 심하고...한국은 정말 사람 살기 어려운 곳입니다.작디 작은 야옹이들은 더 힘들겠죠... 쓰레기 봉지를 막 뒤져놓았기에 부랴부랴 밥을 내놨습니다.부스럭 거리는 소리를 듣고 왔는지 옆에서 애옹 거리다가 얌냠냠 그릇을 깨끗이 비우더군요.거리의 작은 친구들도 추운 겨울 잘 났으면 좋겠어요. 더보기
가난한 사랑노래 - 이웃의 한 젊은이를 위하여 요즘 젊은이들을 두고, 삼포니 사포세대니 하는 말들이 돕니다. 기성세대들이 사다리를 걷어차고, 일자리는 비정규직에 박봉에 월급은 오르지 않고, 심지어는 대기업도 30대, 심지어 20대 신입사원을 "희망퇴직"이니 뭐니 쫓아내고... 이러니 결혼과 출산은 커녕 연애 조차 포기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고 하죠. 신경림이 아래 시를 발표 했던 것이... 1988년이군요.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 더보기
겨울 고양이 고양이는 따뜻한 것을 좋아한다. 제일 따스하고 좋은 자리는 귀신같이 알아서 사람보다 항상 먼저 차지한다. 그러니까 '상석'이랄까, 아랫목은 항상 고양이 차지다. *Technical Notes...ISO 400 필름으로 실내에서 플래시 없이 형광등 불빛 하나에만 의지해서 찍은 사진일것이다...아마도.135필름으로 찍은 것을 정방형으로 크랍한 것인데, 덕분에 안 그래도 필름 그레인이 더욱 튀어보인다.그래도 400 필름이 이 정도까지 보여 줄 수 있다는 것이 대단하다.옛날에는 400필름은 뭐 디테일은 기대 못 할 수준이었지만 요즘은 촬영 환경만 좋으면 100 못지 않으니까. 필름도 발전해서 옛날 100수준의 디테일과 입자를 갖춘 160, 200 필름들이 요즘은 대세이지 않은가 말이다. * 이 포스트는 blog..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