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스타벅스 2020 크리스마스 한정판 멀티 기프트 세트 이 블로그에 올라와있는 스타벅스 관련글이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스벅 자주 이용하고 아주 좋아합니다. 스타벅스 관련 상품을 사 모으는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종종 e프리퀀시 상품나오면 꼬박꼬박 바꾸고 텀블러도 몇 개 있고... 스타벅스 주식은 너무 비싸서 못 샀어요... 슬금슬금 우상향 하더니 지금은 100달러를 넘었네요. 아무튼 이번에는... 미국에서만 파는 스타벅스 2020년 크리스마스 한정판, 멀티 기프트 세트를 손에 넣었습니다. 포장에 비해 들어있는 건 별로 없고, 결정적으로... 안에 들어있는 네슬레가 만든 코코아와 카페 라떼가 너무 맛이 없습니다. 카라멜 와플도 이게 무슨... 음식 맞나 싶을 정도였고요. 다만 컵이 이쁘니 다 용서가 됩니다. 스타벅스 로고가 크-게 찍혀 있는, 막 굴릴 머그 컵.. 더보기
스타벅스 2020 겨울 e프리퀀시 폴더블 크로스백 2019년 e프리퀀시 사은품을 블로그에 올렸던 게 엊그제 같은데(그 때는 코로나도 없었고), 벌써 2020년 겨울이 됐습니다. 매년 스벅 사은품으로 다음 해 다이어리가 인기인데, 스마트폰 시대에 다이어리는 사실 좀 구닥다리 느낌이기도 하고요. 작년에는 볼펜이었고, 올해는 폴더블 크로스백이라고 해서 가방을 타봤습니다. 연초 서머 레디백 대란으로 인해 이번에도 막 난리가 나는 거 아닌가 싶어서 좀 걱정이 되기는 했지만... 크로스백은 그 정도까지는 아니었던 것 같네요. PET병을 재생했다는 겉감의 질감은 괜찮은 편입니다. 지퍼나 똑딱이 단추, 자석 여닫이, 안감 처리 같은 여러 디테일도 상당한 수준이네요. 당장 시중에서 판매해도 좋을 품질이라서 만족스럽습니다. 다만 가방이 납작해서 뭔가를 많이 넣고 다니기는.. 더보기
✨반짝반짝✨ 선 캐처 Sun Catcher 창가에 매달아 두는, 반짝 반짝 빛을 반사하거나 하는 액세서리를 선 캐처(sun cathcer)라고 부르는 모양입니다. 국내에서는 딱히 마음에 드는 걸 발견 할 수 없었고, 가격도 비싸서... 하나 직접 만들어볼까도 했지만... 역시 귀찮고... 그냥 알리에서 하나 사봤습니다. 신용카드 결제하고 배송 받기까지 딱 열흘 걸렸습니다. 운이 좋으면 일주일만에도 오는 경우도 있었는데, 요즘은 COVID-19 때문에 아무래도 좀 느려지는 느낌입니다. 열흘 정도면 아주 빠르게 오는 것이니 만족스럽습니다. "Aliexpress Standard Shipping"을 배송방법으로 선택하면, 일단 가격도 저렴하고(국제 배송임에도 3,000~4,000원 정도), 무엇보다 빠릅니다. 현지 창고에서 출고 후 이틀 정도면 항구에 .. 더보기
투썸플레이스, 티라미수, 체리 프라페 원썸플레이스 투썸플레이스 쓰리... ...평소에는 스타벅스를 자주 갑니다만, 오랜만에 투썸 플레이스를 가봤습니다. 양이 은근히 많네요. 꽤 맛납니다. 티라미수를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투썸의 장점이자 약점은 역시 그... 커피전문점도 아니고 케이크 전문점도 아닌 그 애매모호함 아닐까 싶습니다. 아티제는 그래도 빵이나 케이크가 맛있다는 인식이 있지만 투썸은 이도 저도 아닌 느낌적 느낌... 여튼 케이크는 맛있었고, 또... 체리 프라페도 같이 들고 왔는데, 요즘 먹기에 좀 차가운 거 빼면 아주 맛나네요. 종이 빨대가 아닌 것도 너무 좋아요! 투썸도 스타벅스에 질 순 없으니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느낌... 힘내고 있구나 투썸... 하지만 저는... 역시... 스타벅스가 더 좋습니다. 더보기
🥖🧈아웃백 빵으로 와사비 앙버터 만들기 COVID-19로 시국이 시국이다보니... 아웃백도 요즘 배달[링크]을 합니다. 아웃백 식전 빵인 부쉬맨 브래드. 따뜻하게 데워서 노랑 노랑 망고 스프레드 발라 먹으면 맛있죠. 그런데 문득 자주 만들어먹고 있는 와사비 앙버터를 아웃백 빵으로 만들면 어떨까 싶어졌습니다. 라우겐은 쉽게 구하기 어렵지만, 부쉬맨 브래드는 인터넷에서도 팝니다. 빵 먹자고 굳이 아웃백에 가거나 배달 시킬 필요까지는 없고, 인터넷으로 사면 됩니다. 이름은 살짝 다르지만 저 빵이 이 빵입니다. 빵빵. 삼립 브라운브래드 [링크] 역시 라우겐 쪽이 식감이나 궁합이 더 잘 맞습니다. 하지만 부쉬맨 브래드를 이렇게 만들어 먹어도 나쁘진 않네요. 아웃백 빵은 라우겐 보다 밀도가 좀 낮은 편이라 으적 으적 씹는 맛이 약간 모자라지만, 버터와 .. 더보기
🥖🧈절대존맛보장, 와사비 앙버터 앙버터가 유행을 타서 여기저기 빵집이나 카페에서 흔히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사실 앙버터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니었는데, 남대문 퀸즈베이커리에서 먹어봤던 와사비 앙버터가 너무 엄청나게 맛있어서 혼절한 경험 이후로... 앙버터 앙버터 노래를 부르게 됐습니다. 그런데 보통 앙버터가 아니라, 와사비 앙버터라는 점이 중요합니다. 와사비. 그냥 앙버터도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가만히 앉아있으면 머리 속에 막 굴러다니며 마구 먹고 싶어질 만큼은 아니죠. 좀 심심합니다. 버터도 좋은 걸 써야 좀 먹을만하고, 빵과 버터만 조합 해 놓은 것이라 느끼한 것도 있고... 하지만 와사비, 와사비가 들어간 순간... 앙버터가 아니라 신의 음식으로 탈바꿈하게 됩니다. 그러나... COVID-19 확산세가 심각해지고 사회적 .. 더보기
비대면 시대의 스테이크… 아웃백 배달 주문🍖🥩 * 채식주의자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은 글입니다. * 코로나가 창궐 하기 전에는 아웃백에 종종 가서 빨간 고기를 먹곤 했습니다. 물론 고기 사서 직접 구워먹는 게 더 싸지만 귀찮기도 하고, 남이 해주는 음식이 더 맛있으니까요. 이제 매장에 가서 오래 앉아있기 어려운 시대고 하지만 꼬기는 먹고 싶고 해서, 아웃백도 배달이 된다고 해서 배달 주문을 넣어봤습니다. 안타깝게도 앱으로 쉽게 배달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반드시 전화주문을 해야 하더군요. 이 부분은 속히 개선 했으면 합니다. 아웃백 빵(부쉬맨 브래드)로 와사비 앙버터를 만들어 먹어도 먹을만 합니다. 정말 게눈 감추듯 뚝딱 해치웠습니다. 너무 맛있어요... 😭 매장에 가서 먹는 것도 나쁘진 않지만 배달 주문도 꽤 괜찮네요. 다만 아웃백 앱에서 배달 주문이.. 더보기
불신의 시대(노랑통닭 편) 한남충들에게 뭘 맡기면 안 되는 이유. 배달 하다가 치킨 한 두개 씩 쏙쏙 빼먹는 한남충 애들이 많아지니 이렇게 봉인 스티커가 붙게 됐네요. 얼마전에도 시켜 먹었을 때는 없었더니 노랑통닭도 이 대열에 합류 했네요. 신뢰라는 건 중요합니다. 몇몇 어뷰저들이 신뢰를 갉아먹고 그 비용은 결국 모두에게 청구되니까요. 치킨은 맛있었습니다. 구글 맛집지도 [링크] 더보기
[서소문동] 스타벅스 상공회의소 리저브점 맛집 지도(구글지도) [링크] 스타벅스 리저브[링크]는 '상대적'으로 고품질의 커피를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즐길 수 있어서 좋습니다. 물론 더 맛있는 커피 만드는 카페야 많습니다만... 거기까지 가려면 COVID-19(우한 바이러스)도 무섭고 요즘 같이 더워서는 움직이기도 귀찮고요. 스타벅스 리저브 점은 지점도 여러 곳이 있어 가까운 편이고, 어느 곳을 가도 규격화된 비슷한 품질의 커피를 즐길 수 있다는 무시못할 강점이 있습니다. 여기 리저브에서 시킨 뫄뫄 원두가 저기 리저브에서 시켜도 같은 맛이 나는데, 쉽게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죠. 남대문 옆 서울 상공 회의소에도 리저브 점이 하나 있네요. 장소도 넓고 마음에 듭니다. 다만 주말에는 좀 일찍 닫기 때문에 빨리 가야 합니다. 오후 다섯시 정도에 갔더.. 더보기
[서소문동] 콩국수로 유명한 맛집, 진주회관 본격적인 여름입니다. 여름에는 역시 콩국수죠. 집에서 해 먹는 건 손도 많이 가고 맛있게 하기도 어렵습니다. 그냥 사먹는 게 최고...이긴 한데 COVID-19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사람 많은 곳에 가는 게 영 꺼려지는 게 사실입니다. 콩국수로 유명한 노포, 오래된 가게가 서울 중구 서소문동에 있는 "진주회관"입니다. 진주회관은 워낙에 오래되고 유명한 가게라서 늘 손님이 많죠. 그나마 주말에 가면 좀 한산합니다. 맛집 지도(구글지도) [링크] 삼성 이건희 회장이 생전(?)에 자주 갔다고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지금은 삼성이 강남역으로 옮겨갔고, 이건희 회장님께서도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를 슈뢰딩거 상태가 되어버리신 관계로 뭐 덧없는 옛날 얘기가 되어버렸군요. 콩국수를 직접 만들어보면 알 수 있지만... 정.. 더보기
충동구매로 산 쇠고기가 너무나 맛이 없어서 실망했습니다! 충동 구매로 닭을 샀었는데... 11번가에서 또 쇠고기도 샀었습니다. 당시 컨디션이 안 좋아서 판단력이 많이 흐려져 있었던 모양입니다. 😑 온라인으로는 고기 같은 거 잘 안 사는데... 잘못 사면 뭐 이상한 부위가 오고 이래버리니까요. 옷이나 고기는 아무래도 보고 사는 게 낫습니다. 아무튼 그래서 좀 싼 것 같아서 충동 구매한 쇠고기가... 😭 망했습니다. 지금은 이 [링크]에서 6,900원+배송비 3,000원 = 9,900원에 팔고 있습니다. 다른 판매점도 있는데 배송비 포함하는 곳도 있고, 여러개 살 거면 배송비 따로 나오는 곳에서 사는 게 낫겠죠. 우삼겹도 보시다시피 기름이 엄청 많습니다. 덕분에 요리 했더니 기름 범벅... 이 [링크]에서 400g 2팩에 13,800원+배송비 3,000원에 팔고 .. 더보기
마니커F&G 바사삭치킨 500g 습관처럼 11번가 들어가서 좀 보고 있으려니 에어프라이어에 구워먹는 닭이랍시고 팔기에, 한 번 속는 셈치고 구입 해 봤습니다. 이벤트라고 가격도 저렴해서, 15,990원[링크]에 팔고 있네요. 평소에 이런 거 잘 안 사는데... 아무래도 컨디션이 안 좋아서 충동구매 했던 거 같아요. 😫 양념을 한 제품도 있는데, 저는 담백 한 게 좋아서 양념 없는 걸 구입 했습니다. 담백하게 기본 간만 되어 있어서 마음에 드네요. 약간 뜨겁게 오래 구우면 겉이 바삭바삭 해지고, 좀 덜 구우면 약간 촉촉해지고 합니다. 200도 예열 5분 + 10분 + 뒤집어서 15분 정도 하니까 바삭해지네요. 한 봉지가 500g입니다. 그래서 닭이 좀 작아요. 대신 에어프라이어 바스킷에 한 봉지가 모두 들어갑니다. 작은 닭이라 기름도 많..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