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ost stamp/Korean

[우표전시042] 스포츠 우표 몇가지 언제부터인가 운동이 "직접 하는 것"에서 "보는 것"으로 바뀌었다. 물론 조기축구라든가 직장인 야구구단이라든가 하는 식으로 생활체육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이 있지만, 스포츠 라고 하면 보통은 어마어마한 팬덤을 이끌고 다니는 프로선수들의 경기를 "보는 것"을 의미한다. TV에서 나오는 "스포츠 뉴스"는 프로선수들의 운동경기 결과등을 알려주는 뉴스고, 스포츠 신문도 마찬가지로 프로야구나 프로농구 같은 프로경기의 소식을 전해주는 신문(...인가?).. 더보기
[우표전시041] 우편번호제 실시기념 우표 우편 번호란, 우편물을 쉽게 배달하기 위해서 동네 동네마다 붙인 번호를 말한다. 사실 요즘은 다들 택배로 화물을 운반하고, 편지라든가 하는 off-line 우편물도 드물어지다보니 살고 있는 동네 우편번호를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다. 딱히 우편번호를 몰라도,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엡(app)에 동이름만 넣으면 번호가 척척 나오기 때문에 외울 필요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 우편번호가 필요한 업종에 종사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우편번호는 이제.. 더보기
[우표전시040] 첨성대 우표 (1957년) 지난 1957년 6월 15일에 발행된 첨성대우표다. 1957년이면 한국전쟁이 끝난지 4년여 밖에 되지 않은 때다. 당시의 빈곤한 실정이 우표에도 그대로 드러나있다. 조촐한 단색 인쇄에 묘사도 치밀하지 못하고 말그대로 적당한 수준이다. 비슷한 시기인 1959년 미국에서 발행된 스템프를 보면 화려하기 그지없는데, 그보다 2년이 앞서있는 이 우표는 정말 보잘 것 없다. 이 우표가 나올 당시에는 화폐단위도 달랐다... 더보기
[우표전시039] 아태치과회의개최기념 우표 + G20 우표 이름도 참 길다. "아시아태평양치과회의개최기념" 우표라니. 이 우표는 지난 1967년 4월 24일 제5회 아시아태평양치과회의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발행한 것이다. 액면가는 7원. RGB(빨강 노랑 파랑) 세가지 색으로 단촐하게 인쇄했다. 이 시기의 우표들은 대부분 이 우표에서 보는 것과 같이 볼품이 없다. 당시의 우리나라 인쇄사정이나 삶의 질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미국에서 1959년에 만들어진 스템프는 삐까번쩍한데, 67産 .. 더보기
[우표전시036] 삿포로 동계 올림픽 기념 우표 삿포로 하면, 맥주!!! 솔직히 이야기하자면 일본 맥주는 비싸서 자주 못 마신다. 맥스가 저렴하고 맛이 좋아 자주 마시며, 비싼 맥주라고 하면 기네스를 최고로 치기 때문에 기네스가 우선협상대상자다. 나는 일본에 가면 제일 맛있는 음식이 바로 맥주라고 이야기 할 정도로 일본 맥주를 높이 사지만 역시 기네스가 진열장에 있다면 그 어떤 다른 맥주가 선택될 가능성은 Zero에 수렴한다.   삿포로 맥주 - 한글 위키 삿포로 시- 한글 위키.. 더보기
[우표전시035] 탁구 세계제패 기념우표 국력이 모자라 국제 무대에서 주목을 받지 못하는 나라들이 가장 쉽게 택할 수 있는 홍보 방법은 역시 스포츠다.그나마 정치나 자본의 논리에 덜 종속적인 것이 예나 지금이나 스포츠라는 것이 다행이라고나 할까.물론 Moscow, LA 올림픽 보이콧 사태 등 이념에 의해 스포츠 정신이 훼손되기도 했지만 지금은 이념이라는 것도 사라지고(동아시아의 어느 후진국은 예외로 하자), 오직 선수들의 순수한 기량만을 겨룰 수 있게 되었으니 좋은 일이다.국제무대에서는 후.. 더보기
[우표전시034] 만화 우표 이번에는 만화우표를 소개해 볼까 한다.   한국 만화의 역사는 수난의 역사였다. 한국이라는 나라가 세워진 후 지금까지 제대로 된 대접을 받아본 적이 없다. 박정희 정권 때는 아이들에게 유해하다고 해서 어린이날이면 운동장에 만화책을 잔뜩 쌓아놓고 불을 붙여 태워 없애기도 했다. 만화에 대한 대접이 이 모양이니 만화가들에 대한 대접도 좋았을리가 없다. "라이파이"를 그린 작가 선생님은 만화책 내용 중에 '해방군'이 나온다는 이유로 남산에 끌려가.. 더보기
[우표전시033] 황당한 '반공' 우표 반공이라는 해묵은 이념은 아직도 이 땅위에 건재하다. 한나라당과 일부 패륜 늙은이 단체들은 자신들의 이기심을 채우기 위해 아직까지 반공이니 빨갱이니 하는 단어들을 주워 섬기고 있다. 이들이 이렇게 당당하게 활동 할 수 있는 것은 이런 정당, 정치인, 단체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는 이야기겠다. 아무튼 이 반공이라는 이념의 허구성에 대해서 긴 말 하고 싶지는 않다. 우표나 보자. 1968년 발행된, 액면가 7원 짜리 "공산학정하의 피압박민족 .. 더보기
[우표전시032] ITU가입 20주년 기념 우표 ITU 가입 20주년 기념 우표, 1972년 발행 액면가 10원4색(파랑, 노랑, 빨강, 녹색) ITU가 무슨 조직인가하니,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그러니까 우리말로 하면 뭐가 되려나?찾아보니 '국제전기통신연합'이라고 하는 듯. 국제전기통신연합 공식 홈페이지(영어) http://www.itu.int/en/pages/default.aspx 이 조직의 홈페이지인데, 영어, 에스빠뇰 등등으로.. 더보기
[우표전시031] 명승지 우표 명승지를 묘사한 우표 두 장을 소개한다. 이 명승지 우표 시리즈는 종류가 다양하고 질도 좋은 편이다. 이 우표들은 전국 각지의 명승지를 소개하고 있다. 한려해상 국립공원 우표는 사진을 고스란히 옮겨온 듯 하다. 묘사가 치밀하고 색감이 좋다. 그러나 크기가 작아서 디테일한 맛은 다소 부족하다. 그러나 액면가 10원의 우표들이 대부분 품질이 조악했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이 우표의 품질은 상당한 수준이라고 해도 될 것이다. 또한 아산 현충사 우표 역시.. 더보기
[우표전시030] 제19회 올림픽 기념 우표 올림픽이라 하면 전 세계인의 꿈의 축제! ...라는 것은 뻥이고, 이제는 올림픽도 상업성에 물들고 정치에 물들고 말았다. FIFA가 주관하는 월드컵과 막상막하의 "쩐의 전쟁"을 벌이고 있고, 특정 국가의 정치적, 경제적 영향력에 따라 종목도 왔다갔다 한다. 스포츠 스타를 우상숭배하는 분위기도 다소 문제. 뭐 고대 그리스 시절의 올림피아드 시절에도, 우승자는 지금보다 훨씬 더한 숭배의 대상이 되었다는 기록이 남아있는 걸 보면 사람이란 예나 지금이나 뭔.. 더보기
[우표전시029] 국악 우표     국악 우표 두 장을 소개한다.   정확히 이야기 하자면, 국악에서 사용하는 악기들을 묘사한 우표다.             같은 시리즈 인 것 같기는 한데, 악기의 종류에 따라 가격이 다르다는 것이 재미있다.   거문고 우표는 단 두 가지 색만을 사용했지만 세세한 묘사가 특히 돋보이는 수작이다.   거문고를 뜯는 인물은 점묘 기법으로 부드럽고 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