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Photography

[알리직구] 67mm 범용 메탈 후드, 77mm 범용 고무 후드 사진도 잘 못 찍고 있는데 후드 하나가 찌그러지는 바람에... 후드를 새로 샀습니다. 예전에도 알리에서 범용 메탈 후드를 구입한 적이 있는데, 다시 구입 했습니다. >> 알리익스프레스 해외직구 범용 렌즈 후드 [링크] >> #메탈후드 #알리익스프레스 #해외직구 #렌즈후드 #후드 [링크] 메탈 후드는 어느정도 강도가 있어서 렌즈가 충격을 받으면 플라스틱 후드처럼 깨지지는 않지만, 대신 좀 찌그러집니다. 다만 호드가 뒤틀리면 나사산 부분이 틀어지면서 탈착에 무리가 생기기 때문에, 새것으로 교체 하는 게 낫죠. 뒤틀린채로 오래 두면 필터 혹은 렌즈 나사산을 상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필터와 호드가 단단히 유착되서 분리가 어려울 경우도 생기고요. 이런 경우 필터 렌치 같은 도구가 있기는 하지만,.. 더보기
[알리 직구] AH-4 카메라 핸드 스트랩 기술이 발전하다보니 요즘은 미러리스 같은 작은 카메라들이 대세입니다.니콘 같은 고루하고 고집센 업체도 135 포맷 풀 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내놓기에 이르렀죠.물론 고루한 소비자인 저는 "광학 뷰파인더가 없는 것은 카메라가 아니"라는 평소의 지론에 따라 여전히 커다란 DSLR을 사용하고 있습니다...슬프지만 뭐 기변 할 돈도 없고요... 아무튼 그래서 큰 카메라 쓰다보면 손이 아파서 핸드 스트랩이 간절해집니다.사용해 본 핸드 스트랩 중 가장 편리 했던 것은 니콘의 AH-4였습니다.그런데 이 AH-4는 핸드 스트랩 주제에 가격이 어마어마합니다. 11번가 AH-4 [링크] 96,800원 배송비 3,000원 별도 진짜 소가죽이고, 마감도 훌륭하며 구조도 아주 편리하게 설계되어 있습니다.핸드 스트랩 중에서는 .. 더보기
#촬영라이트박스 #알리익스프레스 #직구 #라이트박스 #미니스튜디오 알리익스프레스[링크]에서 케이블을 두 개 샀었는데, 품절이랍시고 하나만 보내더군요.그리고는 셀러[링크]가 엄청 징징거려서 디스튜트(Dispute) 대신에 다른 상품을 주문해서 보내달라고 봐줬습니다.그냥 그냥 디스퓨트 해 버릴걸 하는 후회가 뒤늦게 드는군요.아무튼 그리하여 필요는 없는데 주문 해서 도착한 물건이 아래와 같습니다. 강력 비추 되겠습니다.가격이야 8$~9$(만원 정도?)면 하나 살 수 있지만 너무 부실하고 조명도 없는 것 보다야 나을까 말까 한 수준입니다.돈 좀 더 주고 제대로 된 걸 사는 게 나을 것 같네요.접어서 간편하게 휴대 및 보관 할 수 있다는 것은 아주 큰 장점입니다.그러나 자석 힘이 약해서 모양이 잘 유지되지 않고, LED 전등의 색온도가 낮아서 좀 푸른끼가 도는 부분은 단점입니다.. 더보기
#세로그립 #배터리그립 #D810 #D800 #알리익스프레스 #해외직구 알리익스프레스[링크]에서 구매 했던 D810(D800에도 호환)용 세로그립이 망가져서...결국 하나 더 샀습니다.그 전에 샀던 제품은 이 글[링크]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저번에는 25$ 짜리를 샀었는데, 이번에는 1달러 더 싼 제품을 사봤습니다.가격은 24.40$입니다. 세로그립을 길거리에서 떨어뜨렸는데 떨어뜨리면 고장이 나더군요.당연한 거겠지만...뭐 정품도 떨어지면 고장 나는 건 마찬가지에 AS비용보다 알리에서 플라스틱 세로그립을 사는 게 더 쌉니다.배송 시간이야 보름 전후로 걸리지만, 뭐 세로그립 없어도 사진은 찍을 수 있으니까요.잘 작동합니다.아무 문제없이 잘 쓰고 있습니다.신나게 잘 쓰다가 고장나면 또 사게 될 것 같네요.셀러 [링크]는 여기입니다.저는 24.40$ 주고 샀습니다.알리익스프레.. 더보기
#메탈후드 #알리익스프레스 #해외직구 #렌즈후드 #후드 요즘은 렌즈를 구매하면 후드가 부속품으로 딸려옵니다.따로 후드를 구매 할 필요가 없죠.다만 요즘 부속품으로 나오는 후드는 대부분 플라스틱이라 쉽게 깨집니다.또한 bayonet 부분이 닳아서 나중에는 쉽게 빠진다거나 합니다.이러 저러해서 후드를 새로 구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죠.후드 하나가 깨지는 바람에,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매하기로 했습니다.플라스틱 후드가 무려 5만원이나 해서 그 돈 주고 사기에는 뭐하고...후드가 있으면 없는 것 보다는 당연히 낫기 때문에 적당한 게 있겠지 싶어서 알리익스프레스를 뒤적여 봤습니다. 그런데 문제는...20mm f/1.8에 끼운 77mm 후드는 비네팅이 생기더군요.필터를 모두 빼고 후드만 끼우면 비네팅이 없습니다.원래의 목적인 CPL 필터와 같이 사용 하는 건 글렀네.. 더보기
#인터벌릴리즈 #JJC #MC-36A #릴리즈 #니콘 #직구 #알리익스프레스 니콘 DSLR 고급기종(D810이나 D5 등등...)은 니콘 독자 규격의 10 pin 단자가 달려 있습니다.여기에 전자식 릴리즈를 연결해서 사용합니다.니콘 정품 릴리즈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하나는 간단한 유선 구조로 릴리즈 및 Bulb 기능만 가지고 있는 MC-30A와, 또 하나는 인터벌 촬영 및 타이머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는 MC-36A입니다.MC-30A는 11번가 최저가[링크]로는 77,000원(배송비 별도)이고, MC-36A[링크]는 205,000원(배송비 별도)입니다.가격이 보시다시피 엄청나죠.릴리즈 하나 살 돈으로 카메라 하나 살 수 있을 정도입니다.MC-30A의 구형으로 MC-30이나, MC-36A의 구형으로 MC-36도 구매는 가능하며 기능은 비슷합니다만, 가격은 역시나 어이가 .. 더보기
#미니삼각대 #알리익스프레스 #해외직구 #Tripod 디지털 기술이 대단히 발전해서 ISO도 막 올라가고 손떨림 보정 기능도 들어 있고, 요즘 카메라들을 보면 대단합니다.그래서 삼각대의 필요성이 많이 줄어들었죠.무겁기도 하고 크기도 커서 거추장 스럽기도 하고...다만 삼각대가 꼭 필요한 경우들이 가끔 있습니다.요즘 카메라들은 스틸 이미지 뿐 아니라 동영상도 촬영 할 수 있어서 동영상 촬영시 안정적인 구도를 위해 짐벌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고정된 앵글이라면 삼각대 쪽이 더 낫습니다.또 한 장소에서 긴 시간을 촬영하는 타입랩스 같은 기법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삼각대가 필수죠.좀 작은 삼각대가 필요하던 차에...평소 눈여겨 보던 제품이 할인을 하기에 구입 했습니다. 무게는 약 830g으로 1Kg이 조금 못 됩니다.접으면 한 손 안에 들어올 정도로 작아지지만, 꽤 .. 더보기
중형 필카 야시카 맷 Yashica mat 124G TLR 저번에 잠깐 소개했던 야시카맷 LM[링크]의 제조사 야시카에서는 꽤 다양한 카메라들을 만들었습니다.이번에 소개할 카메라는 야시카에서 만든 야시카 맷 124 G(Yashica MAT - 124G)입니다.1970년부터 1986년까지 생산되었으며, 흔하지는 않지만 20만원대+ 정도의 중고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구도 확인용 뷰잉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2.8, 촬영용 테이킹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3.5 입니다. 작고 가벼우며, 기본적으로 롤라이플렉스의 카피이므로 조작도 쉬운 편입니다.가격이 저렴한 편이어서 입문용으로 추천 할 수 있는 카메라입니다만 단점이 없는 건 아닙니다.일단 역광에 매우 취약합니다.LM도 그렇지만 프레임에 조그마한 광원이라도 끼어 들어가면 사진 전체가 뿌옇게 들뜹니다.역광 상.. 더보기
니콘 "최후"의 프로용 필름 플래그십, Nikon F5 니콘은 자기네 최고급 필름 카메라에 "F+한자리 숫자"라는 이름을 붙여왔습니다.F6을 마지막으로 F 시리즈는 이제 나오지 않습니다.최후의 필름 플래그십 F6은 안타깝게도... 아마추어용입니다.이미 디지털 카메라가 대세로 자리잡은 2004년에 발매된 F6은, 당연히도 프로용 기계는 될 수 없었습니다.F6은 뭐랄까, 일종의 팬서비스 같은 카메라랄까요.이미 필름 시장이 죽어버린 시기에, 아마추어용이라고는 하지만 비싼 고사양의 필름 카메라를 내놓은 니콘도 참 재미있는 회사죠...아무튼 그런 이유로, 니콘 최후의 프로용 필름 플래그십 카메라는 바로 이 F5입니다. F5는 1996년 발매되었습니다.F 시리즈 자체가 니콘이라는 회사의 상징이나 다름이 없지만, F5는 의미가 더 각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당시 프레스.. 더보기
니콘 필름 카메라 F3 니콘은 자기네 최고급 필름 카메라에 "F+한자리 숫자"로 이름을 붙여왔습니다. F6을 마지막으로 새로운 "F"는 더이상 나오지 않습니다만, F 시리즈 필름 카메라들은 여전히 꽤 인기가 있습니다. 지금이야 중고가 되어 저렴한 가격에 구입 할 수 있지만, 나올 당시에는 고가의 최고급 카메라 라인이었습니다. F3는 1980년 발매됐는데, 나올 당시 MF Nikkor 50mm 1:1.4 렌즈를 포함한 정가는 1,100달러(현재 환율로 약 123만원 정도)가 넘었습니다. 지금도 120만원이면 적은 돈이 아닌데, 1980년대에는 물가가 더 낮았으니 대단히 비싼 물건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이탈리아의 조르제토 주지아로라는 유명한 디자이너의 작품입니다. 주지아로가 커리어를 시작한 그의 본업이라고 할 수 있는 영역은.. 더보기
카메라 & 렌즈 여러가지 자투리 사용기 03 자투리 사용기 01[링크]과 02[링크]에 이어서 3편 나갑니다. 때는 2000년대 초기, DSLR이 본격적인 유행을 타기 이전 아주 잠깐 동안, "하이엔드"라는 장르가 꽤 인기를 끌었습니다. High-end라고 하니까 뭔가 거창해보이지만, 쓸데없이 비싼 디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캐논은 파워샷이라는 브랜드로 똑딱이 디카를 만들어 팔고 있는데, G시리즈가 그런 하이엔드 급이었습니다. 약간 비싼 대신에 수동 기능과 편의성 등이 저가형보다는 더 나았는데, 캐논 이름값도 있고해서 G 시리즈는 상당히 인기가 있었습니다. 사진은 2003년인가에 나왔던 G5인데요, 5백만화소에 빙글 빙글 돌아가는 후면 액정, 핫슈, 광학 줌(35-140mm 상당), RAW 지원, F/2의 빠른 조리개 등등, 당시 기준으로 꽤 그럴.. 더보기
시그마 렌즈 Sigma Lens 18-50mm 1:2.8 EX DC 시그마는 예전부터 캐논이나 니콘이 만들지 않는 개성적인 종류의 렌즈에 많이 도전했습니다. 덜떨어진 렌즈들도 있었지만, 몇몇은 괜찮은 성능에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필름 카메라에서 DSLR로의 전환기(2000년대 초반)에 나온 시그마 18-50mm가 바로 이런 시그마의 특징이 잘 드러난 렌즈입니다. 니콘의 경우 DX 포맷(APS-C)라고 해서 135 풀 사이즈가 아닌, 1.5x crop 센서 DSLR만 나오던 적이 있습니다. 캐논의 경우 1Ds라는 Full Frame 카메라가 있기는 했지만 천만원이 넘는 가격 탓에 취미용으로 사용하기는 어려웠죠. 필름 시절에 쓰던 렌즈들은 당시 주류였던 APS-C 포맷 카메라에 사용하기가 애매했습니다. 특히 쓸만한 F/2.8 짜리 빠른 표준줌 렌즈가 없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