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Photo

고발 & 처치 Go Val & Church.... 처치하시면 님도 고발 당하십니다... 참으세요... 더보기
김밥 지옥. Cityscape of Seoul. 안타깝게도 두 가게 모두 현재는 없어졌습니다. 더보기
알리익스프레스 직구, 메이케 접사 튜브 Meike Macro Extension Tubes 전에 싼 맛에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사다가 썼던 니콘 F마운트용 접사 튜브(Macro Extension Tube)가 망가졌습니다. 가격이 저렴한 것은 좋은데, 싼 것에는 다 이유가 있죠. 마운트 부분이 플라스틱입니다. 플라스틱 마운트가 망가지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새로 구매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번에는 싼 거 사면 망한다는 것을 교훈삼아 마운트 부분이 금속으로 된 것을 구매했습니다. 이 접사 튜브(익스텐션 튜브)는 이제 한국에서 구하고 싶어도 구할 수가 없습니다. 전자식 접점이 달려 있는 것은 니콘이 생산을 하지 않습니다. 한국에서 몇몇 업체들이 AF되는 접사 튜브를 팔기는 하는데, 가격이 10만원 이상으로 지나치게 비쌉니다. ...뭔가가 비싸다면 고개를 돌려 알리를 보라... 알리에서는 40.. 더보기
없어져 버린 술집에 대한 추억 희미....한 기억에 의존해서 적는 글이라 디테일은 많이 혹은 조금 틀릴 수도 있습니다. SAL 이라는 술집이 있었습니다. 청계천 광교 부근에 있는 어느 허름한 건물에. 슬슬 해가 지고 있었으므로, [재성 형]과 저는 술을 마실 곳을 찾아서 헤메었습니다. 2층인지 3층인지에 있어서 고개를 들지 않으면 보이지도 않을뿐더러, 간판도 그리 눈에 뜨지 않았던, 그 SAL 이라는 술집에 젊은 술꾼(...당시 기준) 둘이 들어가게 된 것은 그저 우연의, 우연의, 우연의, 우연의 일치였던 것이죠. 사실 처음에는 계단으로 올라가니 아직 안 열었는지 문이 잠겨 있는 게 아니겠어요? 그래서 우리는 에이~를 외치며 돌아 나왔습니다. 그리고는 거리를 조금 더 걷다가 보니... 어찌된 일인지 다시 그 SAL이라는 술집 앞이군요.. 더보기
비 오는 날, 길냥이. a stray cat in rain. 2010년 7월. Sony A200 + Minolta AF 50mm f=1.4 장소는 아마도... 서울 망원동 부근? 정확하게는 기억이 잘 안 나네요. 더보기
중형 필카 야시카 맷 Yashica mat 124G TLR 저번에 잠깐 소개했던 야시카맷 LM[링크]의 제조사 야시카에서는 꽤 다양한 카메라들을 만들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카메라는 야시카에서 만든 야시카 맷 124 G(Yashica MAT - 124G)입니다. 1970년부터 1986년까지 생산되었으며, 흔하지는 않지만 20만원대+ 정도의 중고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구도 확인용 뷰잉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2.8, 촬영용 테이킹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3.5 입니다. 작고 가벼우며, 기본적으로 롤라이플렉스의 카피이므로 조작도 쉬운 편입니다. 가격이 저렴한 편이어서 입문용으로 추천 할 수 있는 카메라입니다만 단점이 없는 건 아닙니다. 일단 역광에 매우 취약합니다. LM도 그렇지만 프레임에 조그마한 광원이라도 끼어 들어가면 사진 전체가 뿌옇게 들뜹니다.. 더보기
중형 TLR 필름 카메라, Texer(텍서) 이제 완연한 디지털의 시대이고, 심지어 디지털 "카메라"도 폰카에 밀려 팔리지 않는 시대입니다. 필름 카메라야 뭐 완전한 취미의 영역으로 밀려나서 쓰는 사람만 쓰는 물건이 됐습니다. 저도 아직은 필카를 쓰고는 있기는 한데... 현상 안 한 필름과 개봉 안 한 필름을 빨리 처리해야 하는데... 차일피일이 몇 년 째가 되어가고 있네요. 디지털이 너무 편하고 성능도 압도적이어서 필름 촬영은 아무래도 덜 찍게 됩니다. 조만간 들고 나서서 뭐라도 찍어야겠네요. 중국에서 온 카메라로, 본토에서는 자체 브랜드인 시걸, 해구(바다물고기)라는 이름으로 판매됩니다. 일본 OEM을 받아서 TEXER라는 이름으로 수출된 적이 있습니다. 이건 바로 그 TEXER입니다. 바리에이션이 몇 있긴 합니다만 사양은 대동소이합니다. 롤레.. 더보기
신용산역 싱크홀 복구 완료, 통행 재개 이전 글: [신용산역 싱크홀] 신용산역 앞에 생겼던 서울시 주장 "팟홀", "지반침하"... 아무튼 싱크홀이 밤샘 작업 끝에 복구되어 지금은 차량이 정상 통행 중입니다. 밤샘 작업으로 만 하루만에 복구가 됐습니다. 일단 복구가 된 건 다행이기는 하지만... 신용산역 주변에 싱크홀이 생긴 것이 처음도 아닌데다, 지난 싱크홀 사고 당시 주변 지반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위 사고 이후에도 [도로에 균열]이 생기고, 주변지반이 가라앉는 등의 현상이 주기적으로 목격되고 있습니다. 작은 사고가 빈발하다보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신용산역 주변으로는 큰 건물들이 많아 더욱 불안합니다. 서울시와 용산구가 단순히 도로만 복구하는 것이 아니라, 시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원인 규명과 적절..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