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역사 박물관 서소문 역사 박물관은 아주 좋은 곳입니다. 이 [링크]에서 정보를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구글지도] 필름으로 찍어서 대충 스캔 했더니 거친 맛이 살아나서 맘에 드는군요. 물론 노력을 더 들이면 더 곱게 스캔 할 수도 있지만, 필름 그레인이 드러나보이게 만드는 게 더 나아보이네요. 더보기
에로리 工口里 자영업자들이 광고 효과를 누리기 위해 가게 이름을 독특하게 짓는 경우가 있죠. 대부분은 대실패로, 좀 눈쌀 찌부려지는 것들인 경우가 많습니다만. 이 간판은 공구리, 라고 적고 싶었던 모양인데 일본어 エロ(에로)로 보입니다. 그 왜 일본에서는 에로틱하다, 야하다 할 때 저렇게 erotic에서 뒤를 자르고 앞의 "에로"만 따와서 씁니다. 실패 사례로 분류 해야 할 것 같기는 한데... ...설마... 그걸 노린걸까요...? 🤔 더보기
강남역 10번 출구 2016년 5월 17일, 여성혐오에 휩싸인 한남 하나가 무고한 여성을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지나가는 남자들은 보내주고 여성만 노려 살해한 이 사건을, 경찰과 언론은 여성혐오 사건이 아니라 "묻지마 살인"이라 불렀습니다.이렇게 한국 사회가 여성혐오와 혐오 범죄에 대해 무관심하다는 것이 다시 한 번 드러났고, 많은 이들이 허탈함과 함께 분노를 느꼈습니다.여성들과 의식 있는 뭇사람들이 경찰과 언론의 행태에 분노하며 혐오 범죄임을 지적하였고, 사건 현장에서 가까웠던 강남역 10번 출구에서는, 사람들이 모여들어 피해자를 추모하는 동시에, 여성들이 처한 현실에 대한 성토를 이어갔습니다. 경향신문에서는 강남역 10번 출구에 사람들이 붙인 포스트잇 1,004개를 모두 기록하여 전자책과 종이책을 펴냈습니다.종이책.. 더보기
저녁 즈음 동네 마실 해가 뉘엿 뉘엿 질 때쯤 밥이나 먹을까 하고 외출... 맛나게 밥을 먹고 스타벅스로 슬슬 걸어 갈 떄 즈음이면 해가 다 져 있습니다. 해도 짧고 날씨도 춥고 하지만 배는 고프고... 나가기도 귀찮고 하지만 그렇다고 집에만 있으면 🐄가 될테니까요. 일부러 나가서 움직이는 동안 대충 찍은 사진들입니다. 첫 째 컷에는 운 좋게 지나가는 비행기가 프레임 안에 들어와줬습니다. 두 번쨰 컷은 1/4s로는 아무래도 핸드 블러가 심해서 어쩔 수 없이 1/6s 정도로 타협을 본 것인데, 그럭저럭 볼만하게 나왔네요. 사진은 우연이라는 요소도 무척 중요합니다. 대충 찍었는데 잘 나오거나 재미있는 장면이 걸려있으면 기분이 좋죠. 더보기
추운 아침 frozen morning 서울 춥습니다, 춥고요. 이런 날씨에도 사람들이 마스크 모자 같은 거 안 두르고 잘만 돌아다니는군요... 여름에는 40도 겨울에는 영하 20도... 날씨 닮아서 그런지 사람들도 싸납고 사기나 치고 다니고(OECD 사기 범죄 1위: 한국) 말이죠. 이번 겨울은 좀 덜 추웠으면 좋겠습니다... 더보기
오랜만에 빕스 연어 메뉴가 나왔다고 해서 연어 먹으러 가봤습니다. 오랜만에 가려고 보니 VIPS도 많이 없어졌네요. 근처에는 없고 해서 그냥 CJ 본사 빌딩 지하로 가봤습니다. CJ 제일제당 빌딩 로비에는 창업자 양반의 홀로그램(🤔)이 있습니다. 무척 기괴한 광경... 아무튼 본사 빌딩 밑에 있어서 그런지 공간도 넓고 야채도 싱싱하고 음식도 괜찮고 직원들도 친절 했습니다. 다음에도 또 이리로 가봐야겠네요. 더보기
[음식점] 역촌 왕돈까스 본점 / 서울 은평구 대조동 오래 살아남는 가게, 소위 "노포"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음식의 맛? 가게의 위치? 접객 노하우? 단골 손님들? 주방 운영 비법? 효율적인 원재료 조달? 아니죠 아니죠 아니죠... 다 틀렸습니다. 임대료, 즉 부동산!입니다. 건물이 자기 것이나, 특수관계인 것이라면 뭐 저 위의 것들 다 엉망이라고 해도 가게는 오래갑니다. 아무튼 역사와 전통을 가진 맛집이 되려면 일단 안정적인 부동산 기반이 필수입니다. 얼마전 통계에서 10개의 업소가 생기는 동안 9개의 가게가 폐업 한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죠... 물론 이런 심각한 상황이지만 정부는 손을 놓고 있습니다. 자영업 최대의 적은 임대료와 건물주입니다.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사이, 강제 퇴거, 명도 소송 같은 건물주들의 갑질, 횡포가 이루 말할 수 없는 지.. 더보기
알리 직구, 아이폰 7 플러스 고양이 케이스 아이폰 7 플러스를 나오자마자 사서 쓰고 있습니다. 이제 나온지 겨우 3년된 기계인데, 그사이 구형이 됐답시고 케이스도 잘 팔지 않는군요. ☹ 알리익스프레스에서도 재고가 없다거나 하는 식으로 마음에 드는 건 구하기가 어려워졌습니다... 뒤적 뒤적 뒤적 하다가 발견 한 고양이 케이스를 하나 주문 해 봤습니다. 보통은 한국에 도착하면 세관에서는 하루 정도 만에 처리되고, 바로 동네 우체국으로 와서 사흘이면 받을 수 있었는데... 블랙 프라이데이 세일 시즌이어서 그런지, 한국에 떨어지고 나서 세관에서만 사흘을 묵다가 겨우 도착 했네요. 가격이 살짝 비싼 편이었는데 아마도 유리 필름 세트여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케이스 자체 품질은 무난한 편입니다. 하드 케이스를 기대하긴 했지만 😥 버튼이나 카메라 위치도 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