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튀김은 진리


특별한 일이 있어서 올리는 건 아니구요, 사진이 너무 맛나게 나와서 올리는 겁니다.
토끼와 함께 마실을 갔는데, 파파이스가 동네에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어요.
파파이스는 프렌차이즈 본부가 먹튀를 해서 뭔가 크게 한번 망했다고 들었는데, 그래도 아직 영업을 하는 곳이 꽤 있더군요.
그런데 대부분 이마트나 킴스클럽 같은 마트 푸드코트에 입점해 있더라구요.
뭔가 그쪽 자본이 아닌가 싶은데, 진실을 파헤칠 생각은 아직 없구요.
귀찮기도 하고...
아무튼 파파이스의 진미는 닭튀김을 끼워넣은 햄버거와, 바로 이 감자튀김입니다.

단촐한 세트메뉴. 저 튀김의 고고한 자태는 그야말로 우월합니다.

파파이스 닭튀김은 튀김옷이 뭔가 독특해요. 이렇게 튀기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걸까요? 신기할 따름.

파파이스 감자튀김은 맥도날드나 버거킹, 롯데리아 같은 곳과는 그 수준이 다릅니다. 이렇게 뭔가 튀김옷 비스무리한게 입혀져 있어요. 대단히 맛있습니다.

이건 옛날에 팔던 닭고기 비빔밥 비스무리한건데요, 요즘은 팔지 않는 것 같아요. 꽤 맛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파이스의 감자튀김은 튀김옷 같은 게 살짝 입혀져 있어서, 굉장히 우월합니다.
물론 가격이 좀 비싸긴 해요.
보통 600원 정도면 라지세트라고해서 감자튀김을 더 주는 다른 곳들과는 달리, 파파이스는 감자튀김만 시킬경우 2,000원 정도 합니다.
그래서 자주 먹기는 좀 힘들고(건강에도 좋지는 않을 것 같고요;;) 가끔 먹는데 역시 가끔 먹어서 그런지 별미인거 같아요.
집에서도 저런 걸 해먹을 수 있으면 좋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