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가장 좋아하는 롯데리아 버거, "유러피안 프리코 치즈"

러피안 프리코 치즈 버거라는 굉장히 길고 엘레강스하며 또한 동시에 아방가르드하고도 포스트 모던 할 것 같은 이름을 가지고 있는 이 햄버거는 롯데리아에 가면 사 먹을 수 있다.

점심시간 즈음해서 가면 4,000원에 한 세트를 먹을 수 있는데, 원래 세트 가격은 5,700원이고 버거만 사면 4,200원으로 정크푸드 치고는 꽤나 비싼 편이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점심시간을 노려서 가도록 하자.
롯데리아 지점에 따라서 점심시간 할인 이벤트를 하지 않을 경우도 있는데 이 경우 SKT 멤버십 같은 제휴카드로 등으로 약간의 할인을 받을 수도 있으니 잘 이용해 보자.

비싼 가격에 비해 크기는 조금 작지만 내용물은 풍성한 편이다.


버거의 가장 큰 특징은 그 굉장히 길고 엘레강스하며 또한 동시에 아방가르드하고도 포스트 모던 할 것 같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치즈의 풍부한 맛이 아주 강하게 느껴진다는 것이다.
롯데리아 버거의 전반적인 특징은 남친 앞에서 내숭 떨며 얌전 빼는 여자애도 충분히 하나 다 먹을 수 있을 정도로 크기가 작다는 것인데 이 버거 역시 마찬가지다.
하지만 위 사진에서 보듯 크기는 작지만 내용물이 꽉 들어차 있고 거기에 강력한 치즈의 맛이 더해져 꽤 괜찮은 밸런스를 지니게 됐다.
양상추, 노란 파프리카, 피클, 그 굉장히 길고 엘레강스하며 또한 동시에 아방가르드하고도 포스트 모던 할 것 같은 이름에서 짐작 할 수 있겠지만 프리코 치즈(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만 궁금하면 여기에 가서 살펴보자), 패티 한 장, 정체불명의 또 다른 패티 한 장 이렇게 해서 꽤 푸짐한 복층 구조를 이루고 있다.
건장한 성인남성의 한 끼 식사로는 약간 부족하기 때문에 하나 다 먹고 콜라 다 마신다음 감자튀김을 다 비워도 왜인지 모르게 배가 고파진다는 슬픈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치즈맛과 파프리카 등의 밸런스가 상당히 괜찮은 햄버거라 입은 분명히 즐거워진다.

가격 : ★★☆☆☆
맛 : ★★★★☆
양 : ★★☆☆☆

롯데리아 감자튀김은 어디서 먹어도 별 맛이 없다.

데리아의 감자튀김은 별 맛이 없기로 유명...할 지도 모른다(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그렇다).
길이도 짧고 맛도 어딘가 밍숭맹숭 한 것이, 양념한 감자튀김을 팔기 위한 음모가 아닐까 의심하게 만들기도 한다(롯데리아는 양념한 감자튀김을 한 봉에 천원이었나에 팔고 있다).
사진은 질감이 살아나게 나오긴 했는데, 그렇다고 맛이 있단 이야기는 아니다.

가격 : ★★★☆☆
맛 : ★☆☆☆☆
양 : ★★☆☆☆

롯데리아 최고의 미스터리. "롯데리아 케첩"

도날드는 오뚜기 케첩을 사용하고 버거킹은 맛에서는 그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최강의 케첩, 하인츠를 사용한다(하인츠 케첩 만세!).
그런데 롯데리아는 '롯데리아 케첩'이라는 자기네들이 만든 케첩을 준다.
롯데삼강에서 만들었다고 나오는데, 이 롯데삼강에서 만든 케첩은 롯데리아에서만 먹을 수 있는 것 같다.
시중에서 롯데삼강 케첩을 파는 걸 못 봤기 때문이다.
케첩 자체의 맛은 그리 나쁘지 않은 수준이지만 시중에 팔지 않는 물건을 먹으려니 어딘가 찝찝하기는 하다.
혹시 이 롯데케첩의 비밀을 알고 있거나 시중에서 판매하는 곳을 알고 있다면 제보바란다. -0-;

한우 불고기 버거, 한우 스테이크 버거 등등 롯데리아는 한우를 아주 좋아하는 모양이다. 쇠고기 재수입 당시 롯데마트에서 미국산 쇠고기를 재빨리 팔기 시작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불고기 버거와의 크기 비교. 가격이 가격인데 일단 이 정도하지 않으면 안 되지.

임상 투여 직전의 proof shot. 깨도 까맣게 박혀있고 하지만 그래봤자 정크 푸드라는 점은 변하지 않는다...

무 작아서 분노마저 느껴질 정도의 6,000원 짜리 버거 세트 "한우 스테이크 버거"에 대실망한 사람이 있다면 이 한우 불고기버거는 어떨까?
프리코 치즈는 최강의 치즈맛으로 입을 즐겁게 해 준다.
이 한우 불고기 버거는 미친듯이 비싼 가격(세트 7,000원 버거 5,300원) 답게, 다른 롯데리아 버거에 비해서 상대적으로(어디까지나 상대적이다!) 거대하다.
그러나 역시 절대적 기준으로 보았을 때는 빅맥과 엇비슷한 수준이고, 버거킹의 와퍼에는 그저 Perfect K.O. 당할 슬픈 운명이니 우리 롯데리아 버거의 크기에 대해선 피차 이야기 하지 마세.
이 한우 불고기 버거는 맛은 그럭저럭, 크기도 그럭저럭이다.
문제는 역시 저 추잡스럽고 야만적인 7,000원이라는 가격인데, 한우의 힘이겠지, 역시...

가격 : ☆☆☆☆☆
맛 : ★★★☆☆
양 :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