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둥지냉면 물냉면, 맛있네유

반응형

혹 인간이란 이성이 아닌 미지의 무엇인가에 컨트롤 당해 상식이 통하지 않는 행동을 할 때가 있습니다.

며칠 전...

둥지냉면을 하나 구했습니다.

그런데 조리법이 다소 괴악하군요?

일단 찬 물이 필요하다길래 마트로 향했습니다.

어쨌든 생수를 사려고 봤는데 옆에 그 유명한 에비앙이 있는 것이 아닙니까.

 

"어머 이건 사야해~"

 

그래서 냉면을 해 먹을 목적으로 500ml 한 병에 2,500원 정도 하는 에비앙을 덥썩 샀습니다.

참고로 삼다수 2L 짜리가 천원이 안 됩니다.


Copyright 2009, FROSTEYe.

Copyright 2009, FROSTEYe.

 

뭔가 다르기는 다른 것 같네요...

얼렸는데 얼음이 어는 것이 다른 물과는 어딘가 다른 것 같다는 느낌적 느낌...

둥지냉면은 찬 물 250ml를 필요로 하므로 이 에비앙 한 병이면 둥지냉면 두 개를 만들 수 있겠군요.

 

깔끔한 패키지 디자인.

인스턴트라지만 일단 냉면이기 때문에 조리법이 다소 까다롭습니다. 일단 면과 건더기를 따로 끓여내야 하고 육수는 따로 준비해야 합니다.

봉지를 뜯어내면 주정 냄새가 올라옵니다

육수만들 때 쓰는 동치미 육수 스프와, 겨자스프, 건더기 스프등이 보입니다. 구색은 갖추고 있달까...

면을 끓어냈습니다. 고명을 받아내야 하기 때문에 이렇게 채 같은 물건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육수를 에비앙에 풀었습니다. 음... 둥지냉면보다 물이 더 비싸군요... -_-

이런 느낌이 됩니다.

 

꽤 맛나네요? 

육수도 나름 괜찮고, 면도 상당히 맛납니다.

고명은 아무래도 인스턴트의 한계가 있기는 하지만 아삭아삭한 심감이 마음에 드는군요.

새로운 뭔가를 만들어내는 데에는 프론티어의 대명사 팔도가 대표적이었는데, 이제 팔도보다는 농심이 더욱 적극적인 것 같고 결과물도 더 훌륭해 보이네요.

반응형
  • 영민C 2009.08.12 10:33

    둥지냉면 처음 나왔을 때 몇번 먹어봤는데 괜찮았던 기억이 나네요. ^^;

  • Lifelog 2009.08.12 11:48

    저도 둥지를 접했는데, 괜찮더군요.
    가끔은 먹을만 한 것 같습니다. 둥지 비빔은 아직 못 접했다능..

  • 어찌 2009.08.12 11:54

    저도 맛나서 가끔 먹습니다~~

  • Samuel S. 2009.08.12 12:22

    ㅎ 방에 라면은 안 키운다는 저도 둥지냉면 2종세트와 삼양간짬뽕, 그리고 비빔면은 항상 일정 수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

    • FROSTEYe 2009.08.12 18:27

      간짬뽕이라. 뭔가 먹어봐야 할 것만 같은 포-쓰를 풍기는군요.

      언제 날 잡아서 도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shinlucky 2009.08.12 12:27

    우어어, 에비앙에 먹는 냉면이라...
    맛있을 수밖에 없네요.(진짜 맛이 없더라도 허허)

    • FROSTEYe 2009.08.12 18:27

      맛이 없어도 맛 있다고 스스로 자기최면을 걸며 먹어야죠.

      "이건 에비앙에 만 냉면이니 분명 맛있을거야 -_-"

  • 영쿠 2009.08.12 13:05

    럭셔리의 극치군요 ㅎ 에비앙에 라멸을 드시는^^

  • 아빠공룡 2009.08.12 13:50

    이거 몇번을 망설이다 비빔면을 샀는데...
    믿고 사먹어 볼랍니다!
    맛없음... 책임지세요...^^;

  • beatus 2009.08.12 17:21

    근데 에비앙보다 치치마을 수돗물이 더 깨끗하다능;;;
    근데 뭐 물로 시작해서 물냉면으로 끝나네요 이런 ㅡ_ㅡ;;

    • FROSTEYe 2009.08.12 18:41

      그래도 치치마을에 냉면은 없지요?

      ㅋㅋ;;

    • beatus 2009.08.12 19:39

      이젠 뭐 엔간한 건 다 있어요 @_@
      냉면 따위야 뭐 맘만 먹으면 재료사다가 해먹을수도....

      대신 전 요리는 안합니다. ㅡ_ㅡ
      어떻게 하든 맛있게 먹기 때문에 요리의 의미를 모르겠어요;;

    • FROSTEYe 2009.08.13 00:14

      우렁이 각시라도 있으신 모양이군요.

      재료만 사다두면 알아서 되어 있다거나?

      >.<;

  • Joshua.J 2009.08.12 18:02

    이벤트는 몸과 거리가 멀어서 패스!

    전 둥지 비빔냉면 먹어봤는데 매콤하고 맛있었답니다. 물론 매운것을 못먹는 고양이혀라 우유와 같이 들이켰지만요 -_-;;;

  • 회색웃음 2009.08.13 01:31

    아침부터 면을 드신거에요? :)
    사진 한번 맛갈나게 찍으셨네요.
    샌드위치 만드는 것 올려보겠다고 사진기 들고 이리 저리 찍어봐도~
    색감을 살려내질 못하겠던데.. 하긴, 모.. 만질 줄 아는 것은 셧터랑 줌.. 밖에 없는 사람인지라.. ㅠ.ㅠ

    • FROSTEYe 2009.08.13 02:04

      찍다보면 늘어요 너무 조바심내지 마세요 ^^

      그리고 사진이 때깔이 좋은 것 보다는 안에 들어있는 내용이 좋아야죠.

      그리고 아침부터 면을 먹은 건 아니고 예전에 찍어 놓은 사진이랍니다.

    • 회색웃음 2009.08.13 02:13

      조바심이라기보다.. 음.. 기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거죠. 배우려고 노력한 적도 없으니 모르는 것이 당연한 거구요.

      다른 사진은 관계없는데, 음식 사진을 찍을 때는 색감이 중요한 것같아요. 맛이 일단 있어야 하겠지만, 보는 사람에게 '맛있어 보인다'도 중요한 요소니까요.
      참치 샌드위치 만드는 글 올리려고 사진 찍어 놨다가,
      찍어 놓은 사진이.. 쩝~ 이 기분 아실라나? 암튼~ 그렇습니다. 하하하~ 이궁~ 멋적다~ ㅠ.ㅠ

    • FROSTEYe 2009.08.13 04:14

      찍는 것 보다 찍은 후에 어떻게 매만지느냐가 더 중요합니다.

      공부라고 해도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조금만 신경쓰면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

  • kkamgun 2009.08.13 15:19

    이런 댓글 심기가 불편하시겠지만..

    정말 저는 맛없게 먹었습니다. 식초탕이라고나 할가?

    어쨌든 '중요한건 마음이겠죠.. 후덜덜;;;;;'

    리뷰는 정말 맛깔나게 잘 쓰셨네요.....

    • FROSTEYe 2009.08.13 15:25

      남들은 맛있게 먹었는데 나는 맛 없었다는 경우를 보면 대부분 조리법이 어긋나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250ml라는 육수 용량을 정확히 지켜 조리해 보세요!

  • 꼬미 2009.08.13 22:36

    얼마전에 집에 있던 둥지냉면을 이모집에 주고 왔는데,
    갑자기 급 후회가 되는군요.. ㅠㅠ

  • mahabanya 2009.08.14 08:41

    둥지냉면 인스탄트치고는 맛이 괜츈하죠.
    요즘은 인스탄트 메밀국수도 먹을만 하더군요. 어디건지는 잘 모르겠고-_-;; 선반에 있는데 ㅋㅋ

    • FROSTEYe 2009.08.14 15:32

      인스탄트 메밀국수는 저도 봤는데 맛있어보이긴 하는데 아직 먹어보지는 않았습니다.

      언제 날 잡아서 도전해 봐야겠네요

  • 임수 2009.08.22 10:52

    영국에서 에비앙 800원에 사먹었었는데;;;
    한국에선 엄청 비싸군요....

    "역시 비싼 생수라 뭔가 다르다"

    여기서 엄청 웃었네요 ㅋㅋㅋㅋ

  • KineticStream 2009.08.26 20:37

    에비앙으로 만든 냉면이라...

    저는 둥지냉면을 먹을 때 같은 농심에서 나온 물만 쓴다죠;;

    • FROSTEYe 2009.09.05 09:39

      삼다수도 물맛이 좋지요.

      마트에서 2리터 짜리를 900원대에 팔고 있더군요.

      저도 삼다수는 자주 사마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