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ssip/Hell Korea

문재인이 3년전 문재인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

반응형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인터스텔라"를 보면....
여차저차 어찌기 저찌기해서 주인공이 과거를 향해 메시지를 남기는 장면이 있습니다.


STAY... MAKE HIM STAY!


많은 사람들이 "나라면 무슨 말을 남길 것인가"를 고민하게 만들기도 했던 명장면입니다.
커뮤니티나 소셜 미디어에 나 같으면 뫄뫄라고 했을 것이라는 유행이 돌기도 했었죠.
20대 대선의 결과가 나온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3년전 과거로 메시지를 발신 할 수 있다면, 무슨 말을 과거의 자신에게 들려주고 싶어 할까요?
그것은 아마도...


(슬로우 모션)

 

NO....

 

NOOOOOO!!!


"윤석열은 안 돼!"
극성 지지자들 사이에서 유행하던 "이니 맘대로 해"라는 말이 있었죠.
그래서 느그 이니가 지 맘대로 윤석열을 국회 반대도 물리치고 검찰 총장에 임명해 버렸습니다.
그리고 결국에는 이니 맘대로 정권까지 헌납해 버렸네요.
아마 현재의 문재인이 과거의 자신에게 가장 남기고픈 한 마디가 있다면 "윤석열은 안 돼!"이지 않을까요.


역대 대통령 기자회견 횟수, 문재인은 박근혜나 김영삼 수준.

 

인사청문회를 통한 국회 동의를 얻지 않고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 인사의 수도 문재인 정권이 압도적 1위. 그 박근혜 정권 대도 문창극 같은 인사들은 반발이 심하자 알아서 드랍시켰었죠.


윤석열이 대통령으로 당선 됐다는 사실은 문재인 정권이 실패 했다는 방증입니다.
노무현이 그렇게 잘난 대통령이었으면 이명박이 정권을 잡지도 못했을 것이며 자살로 생을 마감하지도 않았겠지요.
똑같은겁니다.
문재인은 재임 기간 내내 고집불통+내로남불, 자신들의 의견만이 옳다는 아집을 바탕으로 몽니를 부렸습니다.
윤석열도 문재인이 국회 동의 없이 임명을 강행 했습니다.
윤석열 당시 검찰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 눈치도 보지말라"는 문재인의 말을 곧이 곧대로 받아들여 조국 등 정권 핵심 관계자들을 수사하기 시작하자, 분위기가 바뀌고...
추미애 등을 이용해 윤석열을 압박했지만, 오히려 윤 이름값만 올려주고 말았습니다.
윤석열을 대통령까지 밀어올려준 것은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이었던 것이죠.
자신들이 만든 대통령을 앞에 두고 "졌지만 잘 싸웠다" 같은 헛소리나 나누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대통령을 만들어낸 것에 대한 책임과 반성은 보이지가 않는 것 같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