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ssip/Game

FAR: Changing Tides / 파: 변화의 파도 ★★★★☆

반응형

FAR: Lone Sails[스팀 링크]의 후속작입니다.
전작을 해보지 않았어도 상관없습니다.

강력히 추천합니다.

PC는 물론 닌텐도 스위치, PS, Xbox 등 거의 모든 플랫폼으로 나와 있습니다.
가격도 저렴한 편입니다(다만 플레잉 타임이 2~5시간 정도로 짧습니다).
Xbox Game Pass의 경우에는 발매 당일 풀렸습니다.
난이도는 낮은 편으로 굳이 공략이 필요없으므로 아무 정보 없이 플레이 해도 상관 없습니다.
아니, 사전에 아무런 정보 없이 플레이 하는 것을 권합니다.
일단 사서 플레이 해 봅시다.

이 아래로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내용이 있습니다.


이 게임은 텍스트가 전혀 없습니다.
초반의 조작 설명 이후로는 글자라고는 하나도 안 나옵니다.
전작인 론 세일즈에서는 탈 것 안에 글자가 붙어있었고 지나가는 배경에 "STOP"이라고 적힌 표지판도 보였는데, 이번에는 그마저도 없습니다.
탈 것 내부의 조작계나 작동 표시도 직관적인 아이콘과 시각 효과로 처리되어 있습니다.
전작보다 더욱 세심하게 기획 했다는 것이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간단한 퍼즐을 풀어가며 진행하게 되는데 난이도는 상당히 낮은 편으로, 공략은 따로 필요없을 정도입니다.
다만 게임 안에서는 구체적 힌트가 전혀 주어지지 않기 때문에, 특정한 부분에서 막히거나 진행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별 다섯까지는 아니고 별 네개...
물론 막혔을 때는 유튜브 찾아보면 됩니다.


게임을 시작하면 고물 배 하나가 주어집니다. 아무리 봐도 홍수로 망한 것 같은 세계에서 홀홀단신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기본은 돛단배라서 바람을 타고 물길을 헤쳐나갑니다.

 

아마도... 홍수로 보이는 어떤 큰 재난이 일어났었던 것 같습니다. 사람들은 어딘가로 도망친 것 같아요.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혼자남은 아이(=플레이어)는 배를 관리해가며 전진합니다. 전작인 론 세일즈에서는 아마도 아버지의 것으로 보이는 어떤 무덤에서 출발했었는데, 이번에는 왜 이렇게 됐는지에 대한 암시 조차도 없습니다.

 

전작 론 세일즈는 유니티 엔진을 사용한 2.5D였지만, 체인징 타이드는 눈속임 없는 완전한 3D 그래픽입니다. 모든 이벤트가 풀 폴리곤 그래픽으로 덮쳐옵니다.

 

탈 것(아마도.... 배?)은 고장도 나고 연료 효율도 나쁘고 해서 손이 많이 갑니다. 조작이 필요한 빈도를 낮추고, 조금 더 간편하게 만들었다면 모바일로 포팅도 할 수 있었을텐데... 아쉬운 부분.

 

중간에 만날 수 있는 라디오에서 다른 생존자들의 것이 아닐까 싶은 소리가 들려옵니다. 과연 생존자를 만날 수 있을 것인지.

 

전작이 땅 위를 여행 했었다면 이번에는 바다를 여행합니다. 헤엄도 쳐야합니다.

 

그냥 돛단배였던 줄 알았더니 잠수도 할 수 있습니다.

 

전작과의 연결 고리 하나.

 

종이(사진?)에 그려진 전작 주인공 캐릭터의 모습... 전작과 같은 세계라는 건 확실하긴 한데, 세계관 분위기가 다소 달라진 면이 있습니다. 전작은 오토바이나 탱커 같은 현실 세계의 물건들이 배경에 많이 보였지만, 체인징 타이드에서는 스팀 펑크 색이 더 짙어졌습니다.

 

돛단배인 줄 알았더니 나중에는 날기도 합니다.

 

여행 끝에 생존자를 만나게 됩니다.

 

그 생존자라는 게 전작의 주인공...

 

후속작이 나올 수 있을지는 여러분이 이 게임을 얼마나 많이 사는가에 달렸습니다!


전작에 비해 발전된 부분이 많습니다.
그래픽은 완전한 3D가 되었고, 퍼즐이나 배의 조작을 좀 더 세심하게 다듬어 놨습니다.
음악도 신시사이저 사운드를 완전히 빼고 100% 어쿠스틱으로 채웠습니다.
3D로 구현된 배경 그래픽으로 인해 벌어지는 사건들의 스케일도 커졌고, 카메라 시점을 활용한 연출도 보다 나아졌습니다.
전작인 론 세일즈도 아주 좋은 게임이었는데, 체인징 타이드 역시 매우 훌륭합니다.
PC 키보드로는 조작이 다소 불편 할 수 있어 게임 패드로 하는 편이 좋습니다.


전작 주인공은 "Lone"이라고 하는군요. 이름이 아닌 보통 명사로 "외로운 사람"을 뜻하는 것일 수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