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Cityscape

[Cityscapes] 용산 터미널 전자 상가의 마지막 날

반응형

아주 옛날, 용산에 터미널 전자 상가라는 곳이 있었습니다.


지하철 1호선 용산역에서 용산을 가기 위해선, 기나긴 육교를 건너간 다음, 터미널 전자 상가를 반드시 거쳐야 했습니다.

 

다른 통로가 없는 건 아니었지만 불편하기도 했고... 육교를 지나면 이런 광경이 펼쳐졌죠.

 

터미널 전자 상가 내부는 이런 느낌이었습니다. 한 때 뉴스에 나와 화제가 됐던 "손님 맞을래요?" 하던 용팔이가 이 건물에 있었죠.

 

그러던 어느 날 터미널 전자 상가를 막 부수는 게 아니겠어요?

 

건물 철거를 위해 외장재를 모두 떼어낸 모습.

 

경비원 분이 엘리베이터에 붙은 버튼과 표지판을 떼어내고 계시군요.

 

"2014년 4월 25일부터 터미널 전자상가 철거로 인하여 통로를 폐쇄하오니 이용에 착오없으시길 바랍니다."

 

만남의 광장...

 

토니 스타크가 부품을 사기당해 쓰러진 장소.

 

터미널 전자 상가에는 큰 호텔이 들어섰습니다.

 

으으으리 하네요. 코로나 때문에 장사는 잘 하고 있으려나 모르겠군요.

 

용산역도 민자역사가 되면서 으으으리 해졌습니다.

 

깨끗해지기는 했지만... 글쎄요, 이런 변화가 과연 좋기만 한 것일까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