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 / 시원한 여름세트 / 30,200원

제일제면소라고 CJ에서 하는 프렌차이즈 식당이 있습니다.

CJ랑 별로 안 친해서 거의 안 가는 곳 중의 하나이긴 한데...

밥 먹을 곳 찾아 헤메이다가 한 번 들어가보았습니다.

이번에 가 본 곳은 [서울역사점]이었습니다.

서울역에서 아주 가까이에 있습니다.

도로명 주소는 [서울시 중구 한강대로 405 서울역사 3층]입니다.

구 지번 주소로는 [서울시 중구 봉래동 2가 122-11번지 서울역사 3층]입니다.

전화번호는 [02-313-1880]입니다.

 

서울역 롯데 아웃렛 간판 오른쪽의 계단 올라갑니다. 그 후 보이는 에스컬레이터 타고 다시 한 층 올라가면 나옵니다.

 

딱히 맛집이나 유명한 음식점도 아닌 것이, 유동인구 많은 목 좋은 곳에 있다는 이유인지는 몰라고 웨이팅이 있습니다.

주말 점심 때여서 그런지 기다리는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메뉴를 보니 주로 면이나 전 종류의 요리가 많습니다.

쌤쑹 갥탭 같은 기계로 주문을 받는군요.

아이패드도 아니고 많이 없어보이지만... 아무튼 귀찮아서 시원한 여름세트라는 걸 시켜봤습니다.

구성은...

제일 명태 회냉면 + 제일 수육 물냉면 + 펩시 콜라 한 캔 + 사이다 한 캔 + 여름 가지 쇠고기 육전

이렇게 해서 세트 가격이 30,200원입니다.

가격은 나쁘지 않은 것 같긴 합니다만... 저 200원은 뭘까요...

29,900원이나 30,000원 이렇게 맞추는 편이 더 좋지 않을까 싶지만, 요즘에야 대부분 카드로 결제하니 큰 상관은 없겠네요.

 

여름세트라고 해서 비빔냉면 + 물냉면이 세트로 나옵니다.

 

탄산음료 두 캔이 나옵니다. 많은 사람들이 싫어하는 그 펩시로군요. 따라 마시라고 얼음 채운 플라스틱 컵도 같이 나옵니다.

 

"여름 가지 쇠고기 육전" 이라는 이름을 가진 음식입니다. 일단 넓적해서 그런지 자신이 전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만, 뭐랄까... 이탈리아식 피자에 가까운 음식입니다.

 

밀가루 도우만 없을 뿐이지 가지 위에 치즈가 올라가 있어서 피자 같은 느낌... 맛은 괜찮네요.

 

자기가 "전"이라고 주장하는 피자 비스무리한 물질이 나와서 처음엔 약간 당황했습니다.

"여름 가지 쇠고기 육전"이라는 이름인데요...

"전이 뭐 이래! 납작하다고 다 전이냐!"라는 선입견(...🤔)을 버리고 먹어보니 꽤 맛납니다.

가볍게 먹을 수 있어서 마음에 드네요.

바짝 지진 가지 위로 치즈가 올라가 있고, 쇠고기가 중앙에 소복히 올라가있습니다.

너무 짜지도 달지도 않고 삼삼해서 괜찮습니다.

 

회 냉면입니다. 모양이 그럴싸합니다.

 

명태 회냉면은 짜고 맵고 한 전형적인 한국인들 좋아할 맛입니다.

좀 과하게 짜고 맵지만, 한국 사람들은 여기에 또 김치까지 얹어먹곤 하죠...

이런 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맛나게 자실 수 있을 것 같네요.

평범한 회냉면 맛입니다.

 

이것은 수육물냉면입니다. 면만 나오는 것은 아니고, 약간의 수육(이라고 주장하는 물질)이 같이 나옵니다.

 

면이 뭉쳐서 덜 익어있습니다. 개판이네요.

 

면 자체는 나쁘지 않고, 육수도 뭐 요즘 유행하는 "평냉" 스타일입니다.

저는 함흥냉면 스타일을 더 좋아합니다만, 전체적으로는 무난합니다.

심심할까봐 약간의 고기(같이 보이는 물질)도 같이 나오고요.

맛이 아주 없는 건 아니지만, 위 사진에서 보듯 면이 뭉쳐서 나왔네요.

웨이팅이 다소 있긴 했지만 점심시간이 약간 지난 오후 3시경이어서 주문이 폭주하는 시간대는 아니었습니다.

일반 식당 같으면 브레이크 타임이죠.

그런데 이런 면 상태라니...

음 역시... 제일제면소를 다시 방문하게 될 일은 많지 않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