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ssip/Media

넷플릭스 위쳐(Witcher) 실사판...

플릭스가 소설 원작 인기 게임인 위쳐(The Witcher)의 실사화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인공 게럴트(Geralt of Rivia)로 분한 헨리 카빌이 메소드 연기에 심취한 나머지 촬영 중 자꾸 딴짓(?)을 해서 일정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는군요(관련기사 [링크])...

아무튼 남자배우는 이래서 문제라니까요.

누군가가 매소드 연기 한다고 깝치는 남배우에게 그랬다죠.


"맙소사, 그냥 '연기'를 하라고!"


뭐 아무튼 언젠가는 나오겠죠.

다만 저 헨리 카빌을 게럴트로 캐스팅한 것은 좀 애매한 것이...

너무 잘생기고 곱상해서 위쳐가 아니고 벌크 업한 레골라스 같다는 말입니다?


물론 위쳐의 설정 중 잘 생긴 외모라는 말이 있기는 한데... 이건 너무 부잣집 도련님 이미지...


좀 인상을 써 봅니다만... 더러운 맛이 없어요.


이건 게임 상의 게럴트인데, 산전수전 겪어서 흉험한 기운이 엿보이는 인상입니다. 쉽게 말해 잘 생긴 얼굴이지만 인상은 더럽습니다.


플리스의 위쳐 실사화 발표가 있었을 때 많은 사람들이 게럴트는 누구로 하면 좋을까 상상의 나래들을 펼쳤던 적이 있죠.

그 중 가장 지지가 높았던 것은 역시나 매즈 미켈슨이었습니다.


왼쪽 눈에 흉터만 좀 내주면 게임 속의 게럴트랑 구별이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건 다른 영화에 출연 했을 당시의 스틸 사진.


물론 지금은 할아버지가 되어서 캐스팅은 어렵겠지만, 에드 해리스가 했어도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았을까도 싶네요.


론 헨리 카빌도 유명한 배우고, 아주 딱 맞지는 않지만 뭐 그럭저럭 괜찬아 보여서, 원작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먹힐 것 같기도 합니다.

위쳐는 원래 소설이 원작인 만큼 굳이 게임 캐릭터를 따라갈 필요도 없고요.

넷플릭스 버전만의 새로운 해석을 할 수도 있겠죠.

...하지만 슈퍼맨 때도 느꼈던 그 느낌...

뭔가 아닌 것 같은 어딘가 안 맞는 듯한 양말 잘못 신어서 신발 안에서 틀어진 것 같은 느낌...

뭔지 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