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Photography

[알리 직구] AH-4 카메라 핸드 스트랩

술이 발전하다보니 요즘은 미러리스 같은 작은 카메라들이 대세입니다.

니콘 같은 고루하고 고집센 업체도 135 포맷 풀 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내놓기에 이르렀죠.

물론 고루한 소비자인 저는 "광학 뷰파인더가 없는 것은 카메라가 아니"라는 평소의 지론에 따라 여전히 커다란 DSLR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슬프지만 뭐 기변 할 돈도 없고요...


아무튼 그래서 큰 카메라 쓰다보면 손이 아파서 핸드 스트랩이 간절해집니다.

사용해 본 핸드 스트랩 중 가장 편리 했던 것은 니콘의 AH-4였습니다.

그런데 이 AH-4는 핸드 스트랩 주제에 가격이 어마어마합니다.


11번가 AH-4 [링크] 96,800원 배송비 3,000원 별도


진짜 소가죽이고, 마감도 훌륭하며 구조도 아주 편리하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핸드 스트랩 중에서는 최고라고 할 수 있지만, 가격도 최고입니다.

스트랩을 10만원이나 주고 사는 호구짓을 할 수는 없었으므로...

알리익스프레스를 뒤져보았고 역시나 알리는 이번에도 저를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저는 12$ 정도 주고 샀습니다. 셀러 페이지에 다시 가보니 지금은 15$ 정도에 팔고 있네요.


포장도 오리지널인 니콘 AH-4와 비스무리합니다. 물론 니콘 로고 등은 없으므로 정품과 쉽게 구별 할 수 있습니다.


종이로 된 설명서가 들어있는데 왜인지는 몰라도 설명서만 똑같은 것이 두개가 들어있네요. 물론 설명서가 필요할 정도의 제품은 아니므로 패스.


인조가죽아닐까 싶었는데 진짜 가죽 같습니다? 저는 전문가는 아니라서 진짜 가죽인지 소위 "레쟈"인지 확실하지는 않습니다만, 재질이 나쁘지 않습니다.


카메라에 붙이는 부분도 AH-4를 충실히 재현하고 있습니다. 마감은 조금 떨어지는 편이지만 기능에는 지장이 없을 수준입니다.


카메라에 닿는 부분에는 고무로 처리되 있습니다.


오리지널 AH-4를 1/5의 가격에 80% 정도 수준으로 재현 하고 있습니다.


AH-4를 참 잘 사용 했었는데 오래 사용하면서 가죽이 찢어지는 바람에 버릴 수 밖에 없었죠.

생각나서 알리에서 찾아봤더니 이렇게 아주 훌륭한 대체품이 있네요.

가격도 저렴하고 품질도 그럭저럭 쓸만합니다.

오리지널 보다는 조금 뭔가 어딘가 아주 살짝 약간 아쉬운 느낌이 있지만 가격이 저렴하니 눈감고 쓸만 합니다.

제가 구입 했던 셀러는 이 [링크]였습니다만, 검색하면 더 싼 곳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