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Travel

[후쿠오카] 3년 만에 다시 찾은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4부

일본 여행기 1편 - 65년 역사의 장어 구이 전문점 川淀(가와요도) [링크]

일본 여행기 2편 - 모지코(門司港) 주변 모지코레트로(門司港レトロ) 산책 [링크]

일본 여행기 3편 - 고독한 미식가에나 나올법한 식당, 東京庵(도쿄앙) [링크]

일본 여행기 4편 - 일본의 편의점은 천국인가? 일본 편의점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5편 - 맛나니의 천국, 일본 편의점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6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로 가는 길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7편 - 고양이들 본격 등장! 우마시마(馬島)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8편 - 고양이들과 뒹굴 뒹굴,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3편 [링크]

일본 여행기 9편 - 귀여운 고양이들이 우글우글,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4편 [링크]

일본 여행기 10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5편 [링크]

일본 여행기 11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최종편 [링크]

일본 여행기 12편 - 저렴하고 맛난 동네밥집 돈까츠카츠야(とんかつかつ屋) [링크]

일본 여행기 13편 - 스테이크 체인점 이끼나리 스테이크(いきなりステーキ) [링크]

일본 여행기 14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를 향해 1부 [링크]

일본 여행기 15편 - 고양이들이 사는 섬 냥냥섬 아이노시마(藍島) 2부 [링크]

일본 여행기 16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3부 [링크]

일본 여행기 17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4부 [링크]

일본 여행기 18편 - 3년 만에 다시 찾은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1부 [링크]

일본 여행기 19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2부 [링크]

일본 여행기 20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3부 [링크]


번 편은 고양이 사진이 좀 많습니다.

로딩이 길고, 스크롤이 대단히 길게 내려 갈 수 있으며, 모바일로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은 데이터가 조금 더 소모될 수 있습니다.

3년 만에 찾은 아이노시마(相島).

섬에 들어가는 배를 조금 늦게 타서 섬을 곳곳까지 둘러보고 나오기에는 시간이 많이 모자라서, 항구 주변에 있는 야옹이들만 만나고 온 게 좀 아쉽네요.

시간이 더 있었으면 더 놀다왔을텐데, 육로가 아니고 정해진 배시간에 나와야하니...




섬의 바닷가를 슬슬 걸어보면 애옹이들이 드문 드문 흩어져있습니다.


방파제 위에 올라 잠을 청하는 냥이도 있습니다. 바닷바람이 추울텐데...


오늘은 해가 나고, 바람도 그렇게 매섭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고영들이 볕이 잘 드는 곳에 모여들 있네요.


아이노시마의 고양이들은 자리를 안 가립니다. 어디든 볕만 든다하면 누워 있네요.


천적이 없고, 인간이 해꼬지를 하지 않으니 집고양이 마냥 자리만 좋으면 아무데서나 쿨쿨 잡니다.


다만 섬의 고양이들은 따로 보살핌을 받는 것이 아니라서, 순전히 방치되어 있습니다. 어미 옆에 있어야 할 크기의 아기 애옹이가 홀로 앉아 있네요.


길 한복판에도 앉아있습니다.


무언가의 낌새를 눈치챈 냐옹이 한 마리...


어슬렁 어슬렁 다가오더니


광란의 츄르파티가 열리는 장소를 알아내고야 말았습니다.


"나도달랴옹~"


3부에서 보았던 아파 보이는 꼬맹이가 츄르 껍질에 너무 집착해서 결국 강제로 뺐어야 했습니다. 가엾어라...


까망과 치즈색이 특이하게 섞인 새끼냥이... 이런 특이한 조합은 처음 봤습니다.


볕이 좋은 곳이면 어디든 고영들이 햇살을 양분삼아 식빵을 굽고 있습니다.


딱딱한 돌바닥인데도 용케들 앉아있네요.


그 와중에 덩치가 좀 좋은 녀석들은 나무 위라든지, 약간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군요. 좁은 섬에 고양이가 많다보니 고양이들 끼리도 투쟁이 치열합니다.



그 와중에 사이 좋은 삼색이, 까망이, 턱시도 아기 냥냥이들...


"쮸르라는 게 있는데 맛이 그렇게 좋대!" "뭐라꼬?" "어디가면 먹을 수 있는대?"


(수상한 관광객들에게츄르를 얻어 먹은 뒤) "으어 잘 먹었댜"


맛난 츄르 먹고 열심히 그루밍 그루밍 그루밍


섬이 유명해지면서 관광객이 늘어난 덕인지, 3년 전에는 없었던 카페나 박물관도 생겼다고 합니다. 그런데 찾아서 77M를 올라가봤는데 발견을 하지 못했습니다.......


까페를 찾아 섬의 안 쪽 민가가 있는 곳으로 들어가봅니다. 역시나 여기저기 애옹이들이 배회 중입니다.


곳곳에 고양이들이 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이 친구는 일광욕이 아니고 잠을 자는 것 같네요. 그래서 일부러 그늘 쪽에 자리를 잡은 모양입니다.


열심히 그루밍


아메리칸 숏헤어 쪽으로 보이는 친구들도 있습니다. 아직 어린 것 같은데, 건강해보여 그나마 다행입니다.


회색털이 깔끔한 친구.


믹스 같은데, 아니 왜 이렇게 불쌍한 표정일까요...


뒷 모습도 너무 불쌍해보입니다....


불쌍냥이 막 어디로 가더니 다른 치즈 냥이와 대화를 하는군요. 무슨 말을 나누는 것일까요.


야옹이들이 많이 살다보니, 본의 아니게 인간들이 피해를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배설물 냄새라든지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는 주민들도 있다는군요. 발톱을 가지고 갉아대니 물건들이 망가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한 오토바이 안장 위에는 고양이 방지용 요철이 올라가 있네요...


안 그래도 고영 한 마리가 발톱을 열심히 갈고 있군요. 집고양이들은 인간이 깎아주기도 하지만, 야생 상태에서는 이렇게 스스로 발톱을 갈아냅니다. 이 친구는 돌에 해서 다행이지만, 인간이 자주 쓰는 물건에 발톱을 갈면 아무래도 곤란하겠죠.


이제 배시간이 거의 다 되어서 항구 부근으로 이동 했습니다. 여기에도 야옹이들이 많아서, 츄르 파티는 여전히 대성황!


마따따비 가루와 츄르에 몰려드는 야옹이들... 냐글냐글


마따따비 가루에 시선 고정... 초롱초롱초롱.....


츄르도 츄르지만 마따따비 가루에도 반응이 폭발적입니다.


마따따비 가루로 인해 LSD 환각파티가 흥행 하는 와중에도, 중용의 자세를 잃지않고 고고하게 앉아있는 냥냥이...


마따따비보다는 인간이 더 신기한 냥냥이....


모두 마따따비에 취해 난리가 난 와중에도 다른 야옹이를 정성껏 핥아주는 냥냥이.... 고양이들이 많으니 각양각색입니다.


항구 주변은 사람들이 자주 오간다는 것을 고양이들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인간들이 먹을 것을 나누어준다는 것도.... 사람이 뭔가 봉지를 부스럭거리거나 낚싯대를 꺼내기만 해도, 애옹이들이 우르르 몰려듭니다.


섬을 나가는 배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슬슬 대합실 주변으로 모여듭니다. 야옹이들은 여전히 마따따비에 취해서 냐롱거리네요.


이제 아이노시마의 야옹이들 이야기도 다음 편이면 마무리가 될 것 같습니다.....


이제 다른 편이 벌써 22편이군요...

아이노시마 이야기도 다음 편에서 마무리가 될 것 같습니다.

다음 편[링크]에서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