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Travel

[후쿠오카] 3년 만에 다시 찾은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3부

일본 여행기 1편 - 65년 역사의 장어 구이 전문점 川淀(가와요도) [링크]

일본 여행기 2편 - 모지코(門司港) 주변 모지코레트로(門司港レトロ) 산책 [링크]

일본 여행기 3편 - 고독한 미식가에나 나올법한 식당, 東京庵(도쿄앙) [링크]

일본 여행기 4편 - 일본의 편의점은 천국인가? 일본 편의점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5편 - 맛나니의 천국, 일본 편의점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6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로 가는 길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7편 - 고양이들 본격 등장! 우마시마(馬島)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8편 - 고양이들과 뒹굴 뒹굴,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3편 [링크]

일본 여행기 9편 - 귀여운 고양이들이 우글우글,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4편 [링크]

일본 여행기 10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5편 [링크]

일본 여행기 11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최종편 [링크]

일본 여행기 12편 - 저렴하고 맛난 동네밥집 돈까츠카츠야(とんかつかつ屋) [링크]

일본 여행기 13편 - 스테이크 체인점 이끼나리 스테이크(いきなりステーキ) [링크]

일본 여행기 14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를 향해 1부 [링크]

일본 여행기 15편 - 고양이들이 사는 섬 냥냥섬 아이노시마(藍島) 2부 [링크]

일본 여행기 16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3부 [링크]

일본 여행기 17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4부 [링크]

일본 여행기 18편 - 3년 만에 다시 찾은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1부 [링크]

일본 여행기 19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2부 [링크]


안에서 약간의 멀미와 함께 한 끝에, 3년 만에 아이노시마(相島)에 다시 발을 디딜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3년이 길다면 긴 시간이긴 합니다만, 섬의 분위기가 살짝 변했네요.

오가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상업 시설도 들어서고,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면 안 된다는 규칙도 생겼습니다.

3년 전에는 아이노시마(相島) 고양이들에게 먹이를 줄 수 있었습니다.

간식 같은 건 줘도 되는 모양이지만, 사료 같은 먹이를 주면 안 된다고 합니다.

관광객이 많아지면서 이렇게 조금씩 변해가는구나 싶군요.



처음에는 배 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만 가을의 바닷바람이 꽤 맵네요... 안전한 대신 멀미가 나는 배 안으로 피신 했습니다. 30분 정도 밖에 안 걸리니까 조금만 참으면 됩니다.


아이노시마에 도착 했습니다. 덥지 않않은 가을 날씨. 돌아다니기에 아주 좋습니다.


3년 만에 찾은 아이노시마... 예전과 살짝 달라진 부분들이 보입니다. 없었던 표지판 같은 것들이 좀 더 생겼네요.


배에서 내리자마자 보이는 목 좋은 곳에, 전에는 없던 "키친 씨&스카이"라고 해서 음식점이 생겼습니다. 3년 사이에 상업 시설이 생겼군요....


조선통신사 객관도는 예전과 그대로네요. 아이노시마에는 전근대 조선에서 파견된 통신사들이 일본에 가는 중간에 잠깐 묵었던 곳입니다. 객관은 여기 이런 게 있었다 정도라서 볼 것은 별로 없습니다.


아마 3년 사이에 관광객이 좀 늘어난 모양입니다... 식당은 한시적으로 문을 여는 것 같습니다. 아이노시마에는 예전에는 민박이나 식당 등이 없었으나 지금은 이렇게 식당도 생기고 민박도 있다고 합니다... 오가는 사람이 늘어나니 상업이 발전하는군요...


아이노시마의 오래된 절이랄까 신사입니다. 꽤 오래되어 보입니다.


신사 한 쪽 구석에는 야옹이들이 코야 코야 중입니다.


쿨쿨쿨....


세상 모르고 자네요.


볕이 잘 드는 곳에서 도로롱....


털 상태도 좋고, 아주 건강해보입니다.


가까이 가지도 않았는데 인기척을 느꼈는지 벌떡 일어나서는 총총총 다가옵니다. 관광객 냄새를 너무 풍긴 모양입니다...


저벅 저벅....


아무래도 관광객들을 졸라서 먹이를 얻어내는 것에 아주 익숙해서인지 거침이 없습니다.


자세히 보니 목에 방울이 달려 있어요.


앞으로 척척다가오더니 턱 앉아서는 맛있는 걸 달라고 시위를 합니다.... 츄르를 주니 잘 먹습니다.


반대쪽에 나도 달라옹- 이라고 외치는 친구가....


고양이는 사실 야옹 야옹 하지않죠. 왱왱왱 웁니다. 맛있는 거 달라고 앵옹앵옹 하네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츄르를 주었습니다.


조금 내려가다보니 수풀에서 잠을 자는 야옹이가...


야생...이라면 야생일텐데, 주변에 천적이랄지 위협적인 상대가 없으니 아무데서나 쿨쿨 잡니다.


닝겐이 부시럭 부시럭 하니까 잠이 깨셔서 심기가 불편하십니다... 물론 츄르가 있으면 죄사함을 받을 수 있습니다.


눈이 안 좋아 보이는 아이입니다. 허피스 같아요. 보통 몸이 튼튼하면, 잘 먹고 잘 자는 것만으로도 나아집니다만, 아이노시마 고양이들은 대부분은 사실상 방치 상태라서 아픈 아이도 많습니다.


츄르라도 먹고 기운을 차리렴...


아이노시마 부근은 물이 꽤 맑아서 예전부터 낚시꾼들이 오락가락 하던 곳이었습니다. 물론 고양이들이 이 기회를 놓치지 않습니다. 낚싯대를 꺼내만 들어도! 냥냥이들이주변에 몰려듭니다.


그루밍 그루밍... 인간은 따라 할 수 없는 묘한 자세네요.


바닷가 부두 부근의 창고 옆에서 한가롭게 머리를 긁적이는 애옹이 한 마리.


볕이 좋은 곳에서 일광욕 중입니다. 이 친구는 아주 건강해 보입니다. 털도 보송보송하고 머리도 크고 눈꼽도 없고...


하지만 모든 애옹이들이 건강한 것은 아닙니다. 작은 새끼 야옹이가 무척 아파보이네요...


허피스 때문인지 눈도 제대로 못뜹니다. 허피스 증상을 앓고 있는 야옹이들은 3년 전에도 꽤 있었는데, 아이노시마(相島) 사람들은 고양이에게 해꼬지를 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딱히 중성화나 치료를 하지는 않으므로(쉽게 말해 방치 상태입니다), 이렇게 아픈 아이들이 많습니다.


또 다른 아파보이는 아가냥이.


아직 어리다고는 해도 너무 말랐습니다. 가여워라...


츄르를 주니 그래도 열심히 잘 먹습니다. 많이 먹고 힘내렴.


사실 이 정도면 아직 어미 옆에 있어야 할 것 같은데....


다른 어른 야옹이들도 츄르가 먹고 싶은 건 마찬가지일텐데, 아픈 애기 야옹이가 먹는 걸 방해하지 않고 지켜보네요. 맘충 맘충 거리는 한남충들 보다 훨씬 낫군요.


살려는 의지가 강한 아이입니다. 이번 겨울을 무사히 나고 건강하게 자라면 좋겠습니다.


아이노시마 고양이들 이야기는 4부에서 계속됩니다.


고양이섬 아이노시마의 야옹이들 이야기는 다음 편[링크]에서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