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Travel

[후쿠오카] 3년 만에 다시 찾은 고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 1부

일본 여행기 1편 - 65년 역사의 장어 구이 전문점 川淀(가와요도) [링크]

일본 여행기 2편 - 모지코(門司港) 주변 모지코레트로(門司港レトロ) 산책 [링크]

일본 여행기 3편 - 고독한 미식가에나 나올법한 식당, 東京庵(도쿄앙) [링크]

일본 여행기 4편 - 일본의 편의점은 천국인가? 일본 편의점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5편 - 맛나니의 천국, 일본 편의점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6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로 가는 길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7편 - 고양이들 본격 등장! 우마시마(馬島)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8편 - 고양이들과 뒹굴 뒹굴,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3편 [링크]

일본 여행기 9편 - 귀여운 고양이들이 우글우글,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4편 [링크]

일본 여행기 10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5편 [링크]

일본 여행기 11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최종편 [링크]

일본 여행기 12편 - 저렴하고 맛난 동네밥집 돈까츠카츠야(とんかつかつ屋) [링크]

일본 여행기 13편 - 스테이크 체인점 이끼나리 스테이크(いきなりステーキ) [링크]

일본 여행기 14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를 향해 1부 [링크]

일본 여행기 15편 - 고양이들이 사는 섬 냥냥섬 아이노시마(藍島) 2부 [링크]

일본 여행기 16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3부 [링크]

일본 여행기 17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4부 [링크]


양이섬으로 알려진 아이노시마(相島)는 후쿠오카 부근에 있습니다.

이름이 똑같은 아이노시마(藍島)가 기타큐슈에도 있다는 것은 이전 글[링크]에서 소개 했었습니다.

3년 전 相島(아이노시마)에 다녀온 적이 있는데요, 당시 아이노시마(相島)는 이 글[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이번 일본여행에서는 다른 고양이섬인 우마시마(馬島)와 아이노시마(藍島)를 둘러보고 마지막으로 아이노시마(相島)를 다시 찾아가는 일정을 계획 했습니다.

3년 만에 다시 찾게 될 아이노시마는 어떤 모습일지... 두근두근하며 고쿠라를 출발해서 후쿠오카로 향합니다.


고쿠라에서 후쿠오카로 JR을 타고 이동. 러시아워를 피해서 한산한 시간이라 승객이 많지는 않습니다.


여행 초기에는 날씨가 흐리고 빗방울이 간간히 떨어지는 날씨였지만, 相島(아이노시마)에 가는 날은 아주 화창합니다.


오전이라 열차가 한산합니다.


JR신구츄오(新宮中央)역에 도착 했습니다. 내려보니 3년 전과 풍경이 그대로입니다. 이케아도 그대로고...


파출소라고 해야 할까, 경찰서도 옛날과 똑같네요.


JR을 통해 아이노시마(相島)로 가는 법은 몇 가지가 있는데, JR신구츄오(新宮中央)역이나 JR홋코다이마에(福工大前; 후쿠오카 공대 앞)역에서 내려서, 마을버스라고 할 수 있는 "마린크스(マリンクス)"를 이용하면 됩니다.

저번에 갔을 때는 선착장(渡船場; 토센바)까지 걸어갔었는데, 이번에는 신구커뮤니티버스(新宮町コミュニティバス) 마린크스(マリンクス)를 타고 갔습니다.

JR신구츄오(新宮中央)역에서 마린크스 타는 법이나 시간표는 3년 전과 다를 바가 없으니 3년 전 글[링크]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마린크스는 한 시간에 한 대 정도가 오갑니다.

마린크스의 운행 시간표는 이 [링크]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사철인 니시테츠(西鉄)의 신구역(神宮駅)에서 가는 방법도 있지만, 고쿠라에서 출발 하는 것은 JR 밖에 없습니다.

후쿠오카에서 출발한다면, 선착장에서 더 가까운 편인 니시테츠 신구역으로 가는 것도 좋겠습니다.


아침밥을 못 먹고 나선터라 마린크스 버스가 올 때까지 허기나 채울겸 신구쵸오역 부근을 두리번 거려봅니다. 마침 발견한 미스터도넛.


부실한 경영으로 인해 미스터 도넛은 한국에서 철수 했습니다. 계약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고 위생도 엉망이었죠. 일본 미스터도넛은 깔끔하네요. 도넛을 매장에서 직접 굽는 모양입니다.


미스터 도넛은 정말 오랜만이군요. 배고픈 상황에서 먹었지만, 맛은 그다지... 커피도 평범합니다.


버스 정류장도 3년 전과 비슷하군요... 11월에 축제가 있어 혼잡 할 수 있다는 알림이 나붙어 있습니다. 러시아워 때는 사람이 꽤 많은 모양입니다.


음 마을버스가 예전에 비해 기종은 같은데 새로 뽑았는지 번쩍 번쩍 합니다.


새차인지 예전에 탔을 때 보다 내부가 깔끔하네요.


오전에 타서 승객도 얼마없고 한산합니다. 기사 할아버지가 잘 가다가 선착장 까지는 좀 걸어가면 되니까 내리라고 하네요...


마침 날도 좋고 배시간까지는 두시간 이상 한참 남아서 슬슬 걷기로 했습니다. 날이 아주 좋아서 걸을 맛이 납니다.


3년 전에는 없던 것이... 이 지역에 수상바이크 시설을 지으려는 움직임이 있는 모양입니다. 방풍림에 수상바이크 시설에 반대한다는 입간판이 보입니다.


이것도 예전엔 못 봤던 것 같은데... 한밤중에 불꽃놀이 하지 말라고 써 있습니다.


날씨가 좋습니다.


사실 바다는 어제도 봤는데... 날이 맑은 날 바다를 다시 보니 탁 트여서 느낌도 다르고 기분이 좋아요.


선착장 앞에 있는 이 근처의 유일한 레스토랑... 여전히 영업중이네요.



아이노시마로 가는 페리를 타는 곳입니다. 표도 여기서 구입합니다.


선착장 앞이 마을버스 마린크스 정류장입니다. 배시간에 맞춰서 오갑니다. 배차는 한 시간에 한 대 꼴이지만, 배가 없는 시간에는 버스가 여기까지 오지 않는 모양입니다.


페리 시간표입니다. 소요시간은 17분, 정원은 150명... 이 곳에서는 편도 티켓만 살 수 있습니다. 돌아올 때는 섬에서 따로 사야합니다. 편도 어른 460엔.


리 시간표는 예전 글[링크] 마지막 부분에서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동절기와 하절기 운행 시간이 다릅니다.

왕복표는 팔지 않습니다.

대합실에서는 편도표만 팔고, 섬에서 나올 때는 섬에 있는 자동판매기에서 다시 표를 구입해야 합니다.


대합실 안이 좀 바뀐 점이 있습니다.


코인 락커가 생겼고, 티켓 자판기가 뒤로 옮겨갔네요.


편도 표 밖에 팔지 않습니다. 카드는 안 먹고 현금만 먹습니다... 동전 바꿔주는 기계도 없고, 카운터에서 바꿔주지도 않으므로 동전을 미리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편도 460엔... 가격은 3년 전과 똑같습니다.


코인 락커는 있으되 동전은 바꿔주지 않는 평범한 일본 시골 풍경...


그래도 코인 락커가 있어서 한숨 덜었습니다. 짐을 여기에 대충 우겨 넣고 가볍게 배를 탈 수 있겠군요.


3년 전에는 없던 경고문들이 붙어있습니다. 오후에 섬에서 나오는 배는 만원인 경우가 많으니 주의하라고. 선착순, 줄 선 순서대로 승선. 아이노시마(相島) 주민 우선으로 승선시킨다고 합니다.


줄을 서시오...


3년 이라는 시간 동안 이것저것이 좀 바뀌었군요. 사람이 많이 오가는 곳이 됐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대합실에 있는 신구 부근의 맛집 소개 책자... 치즈닭갈비가 일본에 진출 했었군요....


까마귀도 한가롭게 날씨를 즐기는 모양입니다.


평일 점심 때라 한가롭습니다.


낚시 금지 구역이라고 써 있지만 낚시하는 사람이 있는 것도 3년 전과 비슷하네요...


고양이들이 낚시꾼 주변에서 물고기를 구걸 합니다.


외로운 공중전화...


항구이기는 한데... 예전에도 그랬고 요즘도 배가 정박해 있지는 않네요.


페리가 오기를 기다리면서 주변을 거닐어봅니다.


배는 언제오나....


양이섬 아이노시마(相島)에 가기 전이지만, 선착장에도 고양이들이 삽니다.

다음 편[링크]에서는 선착장에 사는 고양이들과 잠깐 놀이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