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Travel

고영님 내 무릎에 오르시니 그 은혜 숨막혀...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2부

일본 여행기 1편 - 65년 역사의 장어 구이 전문점 川淀(가와요도) [링크]

일본 여행기 2편 - 모지코(門司港) 주변 모지코레트로(門司港レトロ) 산책 [링크]

일본 여행기 3편 - 고독한 미식가에나 나올법한 식당, 東京庵(도쿄앙) [링크]

일본 여행기 4편 - 일본의 편의점은 천국인가? 일본 편의점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5편 - 맛나니의 천국, 일본 편의점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6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로 가는 길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7편 - 고양이들 본격 등장! 우마시마(馬島)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8편 - 고양이들과 뒹굴 뒹굴,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3편 [링크]

일본 여행기 9편 - 귀여운 고양이들이 우글우글,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4편 [링크]

일본 여행기 10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5편 [링크]

일본 여행기 11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최종편 [링크]

일본 여행기 12편 - 저렴하고 맛난 동네밥집 돈까츠카츠야(とんかつかつ屋) [링크]

일본 여행기 13편 - 스테이크 체인점 이끼나리 스테이크(いきなりステーキ) [링크]

일본 여행기 14편 -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를 향해 1부 [링크]


씨가 썩 좋지는 못해서 흐린데다 바람도 불어 파도 역시 높고...

파도는 철썩 철썩 바람도 불어서 추운 가을날, 고쿠라마루(こくら丸)를 타고 드디어 아이노시마(藍島)에 도착 했습니다.

배가 좀 요동을 쳤지만 바닷바람이 매서워 배 안으로 피신 할 수 밖에 없었네요.

섬에 내리니 좀 살만하군요.

藍島(아이노시마)는 좀 넓은 편이라서 고양이들이 한 곳에 모여있는 게 아니고 드문드문 흩어져 있습니다.

곳곳에 매복한 고영들이 관광객을 노리는 흉악한 섬, 아이노시마...!



항구 부근의 매복냥냥이!


여기도 사람들이 해코지를 하거나 하지는 않는 모양입니다. 야옹이들이 붙임성이 좋아서 막 다가옵니다.


"호구 오셨는가!" 대충 먹이를 줄 것 같이 생긴 인간이면 막 다가옵니다!


어떤 고양이들은 쉬고 있네요. 물론 츄르를 꺼내들면 막 달려올 것입니다.


어느 사이에 야옹이들이 많이 몰려왔습니다.


동글 동글 귀엽고 잘 생겼어요.


츄르츄르를 바치고 있습니다.


검냥이도 츄르를 먹으러 왔습니다.


숨은 고양이 찾기.


다른 고양이들이 츄르를 먹고 있는 걸 멀찍이서 지켜보고 있네요. 아마 사이가 안 좋은 모양입니다. 츄르는 먹고 싶고, 겁은 나고...


다른 아이들이 츄르를 다 먹기를 기다립니다. 영 다가오지를 않아서 나중에 가까이 가서 츄르를 나눠줬습니다.


츄르를 좀 먹고나니 힘이 나는 모양인지 배 위에도 올라가고 점프도 합니다.


기분이 좋아졌는지 밧줄에 얼굴도 비비고...


다리가 아파서 잠깐 쉬려고 앉았더니 야옹님이 무릎에 올라오셨어요...!


고영님 내 무릎에 오르시니- 그 은혜 감당키 어려워- 고영님 큰 은혜- 츄르로 보답해-


고영님 머무셨던 자리* 발자국과 털이 남았어요...!


만 고양이 없어! 하는 사람도... 고양이섬에 가면 잠깐 동안은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은혜로운 고양이들의 섬...

藍島(아이노시마) 고양이들은 3부[링크]에서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