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Travel

기타큐슈(北九州) 야옹이 냥냥 고양이섬 아이노시마(藍島) 1부

일본 여행기 1편 - 65년 역사의 장어 구이 전문점 川淀(가와요도) [링크]

일본 여행기 2편 - 모지코(門司港) 주변 모지코레트로(門司港レトロ) 산책 [링크]

일본 여행기 3편 - 고독한 미식가에나 나올법한 식당, 東京庵(도쿄앙) [링크]

일본 여행기 4편 - 일본의 편의점은 천국인가? 일본 편의점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5편 - 맛나니의 천국, 일본 편의점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6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로 가는 길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7편 - 고양이들 본격 등장! 우마시마(馬島) 2편 [링크]

일본 여행기 8편 - 고양이들과 뒹굴 뒹굴,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3편 [링크]

일본 여행기 9편 - 귀여운 고양이들이 우글우글,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4편 [링크]

일본 여행기 10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5편 [링크]

일본 여행기 11편 -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 최종편 [링크]

일본 여행기 12편 - 저렴하고 맛난 동네밥집 돈까츠카츠야(とんかつかつ屋) [링크]

일본 여행기 13편 - 스테이크 체인점 이끼나리 스테이크(いきなりステーキ) [링크]


본 전역에 고양이섬이 여러 개 있습니다.

기타큐슈(北九州; 한국의 멍청한 외국어 표기법으로는 기타큐슈로 적지만, 실제 발음은 키타큐슈에 가깝습니다)에는 고양이섬이 몇몇 있는데, 그 중 "아이노시마"라는 똑같은 이름의 섬이 두 군데입니다.

한 곳은 藍島라고 하고, 다른 한 곳은 相島라 합니다.

한자가 다르지만 발음은 아이노시마로 동일합니다.

후쿠오카 쪽의 아이노시마[링크]가 한국 지상파 방송에서 소개되는 등, 조금 더 유명합니다.

이번 여행에서 고양이섬을 총 세 곳, 우마시마, 아이노시마(藍島), 또 다른 아이노시마(相島)를 가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 소개 할 곳은 기타큐슈 고쿠라(小倉; 실제 발음 코쿠라 쪽에 가깝습니다) 가까이에 있는 아이노시마(藍島)입니다.

페리 항로가 중간에 우마시마(馬島)가 끼어있으므로, 가는 법은 우마시마 포스팅[링크]를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고쿠라에 있는 페리 선착장에서 페리를 타고 아이노시마로 출발... 먼저 우마시마를 찍고, 그 다음 아이노시마로 갑니다.


우마시마에서 약 5분 정도 정박 했다가 다음 아이노시마로 떠나기 때문에 배삯이 우마시마보다 더 비쌉니다. 왕복 800엔.


우마시마는 섬이 정말 작지만, 아이노시마는 더 큰 섬입니다. 항구에 배들도 더 많네요.


저멀리 고쿠라 해안의 공업 시설이 보입니다.


아이노시마(藍島)에는 민박이 있습니다. 낚시 여행이라면 민박을 이용해 볼만도 하겠습니다.


신사도 있네요. 어딜가나 신사가 있는 게 한국의 교회 같은 느낌입니다.


고쿠라 같은 도심지에서는 보기 어렵지만, 도심지를 벗어나면 이렇게 큰 매들이 날아다닙니다.


맹금류의 위용...


아이노시마에는 가게도 있습니다. 음식을 사먹을 수도 있으니 배가 고프면 이용해 볼만 하겠습니다.


구멍가게 앞에서 야옹이가 식빵을 굽고 있네요.


페리(고쿠라마루; こくら丸) 대합실에 있는 섬 안내도. 뭔가 여러가지가 있는 듯 보입니다... 실제로 가보면 뭐 별 건 없지만.


대합실의 쓰레기통에 세월이 묻어있습니다.


포켓몬 GO 같은 게임 하면서 걸어다니다가 사고가 있었던 모양인지, 스마트폰 사용은 적당히 해달라는 주의가 붙어있습니다. 걸어다니면서 스마트폰은 육지에서도 위험하지만 바다에서는 더 위험하겠죠!


독감 예방 주사 맞으라는 공고문입니다만, 뜬금없이 야옹이 사진이...


"쓰레기 버리는 곳 아닙니다"


행복실현당이라는 곳의 소비세 인하를 주장하는 포스터. 아베 정권은 소비세를 한차례 이미 인상 했고, 올림픽 등의 핑계로 더 올릴 것이라 하고 있죠.


자주국방 같은 호전적인 문구도... 일본도 한국만큼이나, 정치인들이 북한을 팔아 안보 장사에 치열한 곳입니다.


섬에는 터널도 있습니다. 터널 안의 거미...


해변도 있지만, 관리가 안 되어 쓰레기 투성이입니다. 모자가 파도를 맞고 있네요.


고영아일랜드이긴 하지만, 섬이 아래 위로 길고 넓은 편이라서 고양이들이 드문 드문 떨어져있습니다. 항구 쪽의 애옹이들...


섬 안쪽으로 들어가려니 또 고영 친구 하나가 매복을 하고 있군요.


藍島(아이노시마)의 고양이들 사진은, 다음 글[링크] 부터 본격적으로 나갈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