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Travel

[기타큐슈] 고양이섬 우마시마(馬島)로 가는 길 1편

일본 여행기 1편 - 65년 역사의 장어 구이 전문점 川淀(가와요도) [링크]

일본 여행기 2편 - 모지코(門司港) 주변 모지코레트로(門司港レトロ) 산책 [링크]

일본 여행기 3편 - 고독한 미식가에나 나올법한 식당, 東京庵(도쿄앙) [링크]

일본 여행기 4편 - 일본의 편의점은 천국인가? 일본 편의점 1편 [링크]

일본 여행기 5편 - 맛나니의 천국, 일본 편의점 2편 [링크]


양이는 귀엽고 먕츙하고 여러모로 인간보다 우월한 생물입니다.

이런 신비의 생물 고양이들이 모여사는 섬 냥냥섬...

고양이들이 막 모여서 야옹야옹 하고 있는 광경은 그냥 보기만 해도 힐이 1틱에 9999 들어오는 느낌입니다.

일본 전국에 고양이섬들이 많은데요, 이번 여행에서도 고양이섬을 찾아가기로 했죠.

3년 정도 전에 기타큐슈에 있는 고양이섬 냥냥섬 아이노시마[링크]에 가본 적이 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아이노시마와 함께 근처의 다른 야옹이섬들을 일정에 넣어봤습니다.

바로 우마시마(馬島)와 아이노시마(藍島)입니다.

북큐슈 쪽에는 아이노시마라고 이름이 같은 섬이 두 군데가 있습니다.

동명이도라고 해야 할까요, 물론 한 곳은 藍島, 다른 한 곳은 相島로 한자가 다릅니다.

입말 이름도 똑같고 위치도 서로 가까운 편이어서 혼동하기 쉽긴 한데...

相島 쪽이 더 유명해져서 고양이섬 아이노시마 하면, 보통 후쿠오카 쪽에 있는 相島를 말합니다.

얼마전에는 EBS '고양이를 부탁해'에 아이노시마(相島)가 소개되기도 했더군요.

우마시마(馬島), 아이노시마(藍島), 아이노시마(相島) 모두 다녀왔는데, 이번 글에서는 마도, 즉 馬島 우마시마에 가는 여정을 기록해 봅니다.



마시마는 기타큐슈의 고쿠라 앞 바다에 떠 있습니다.

고쿠라 역에서 머지 않은 도선장에서 페리를 타고 갈 수 있습니다.

페리가 자주 뜨지는 않습니다.

하루에 딱 세 번 오가기 때문에 사전에 페리 시간을 확인하고 스케줄을 잡는 것이 좋겠습니다.

페리의 시간표는 이 [링크]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페리는 하루 세 번, 고쿠라에 있는 아이노시마 나루터(藍島渡船場; 아이노시마토센바 혹은 토센죠라고도 합니다)에서 출발해서 마도를 먼저 찍고 5분 정도 후에 아이노시마로 갑니다.

올 때는 아이노시마에서 출발 해서 마도에서 잠깐 정박 후, 고쿠라로 돌아오게 됩니다.

도선장은 고쿠라 역에서 걸어서 5분 정도... 아주 가깝습니다.

도선장 자체도 큰 길 바로 옆에 있고, 주변도 한적 해서 찾기는 매우 쉽습니다.

페리 요금은 표를 사야 하는데, 일본 여행의 상식...

현금결제이므로 미리 동전을 준비 합시다.

자판기도 없어서 창구에서 사야 합니다....

우마시마까지는 성인 1명 왕복표가 560엔입니다.

도선장에서 왕복 표를 팔고 있으니 왕복 표를 한번에 구입합시다.

선착장의 자세한 위치는 아래 구글 지도를 보면 되겠습니다.



지도를 참조하여 도선장으로 이동합니다. 큰 길을 따라 걸어가다보면, 표지판이 나옵니다. 한글 패치가 되어있지 않으니 일본어 까막눈이라면 지도를 잘 봅시다.


자판기가 있는 조그만 건물이 표 파는 곳입니다.


대합실에는 의자가 몇 개 있으니 잠시 앉아서 쉬어도 좋겠습니다.


요금입니다. 섬에 가서 돌아오지 않을 작정이라면 몰라도, 왕복표를 사야겠죠, 당연히... 초딩은 반값입니다.


숙소와 가깝다고 늦장을 부리다가 출발 시간이 거의 다 되어서 표를 사고 헐레벌떡 배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좀 일찍 나올걸....


저기 저 배가 우마시마까지 타고 갈 배인 '고쿠라마루'입니다.


일본의 배들은 관습적으로 배 이름 끝에 "~丸(마루)"를 붙입니다. 왜인지는 모릅니다. 유래에 대한 설은 몇가지가 있지만 말 그대로 추측일 뿐.


한국의 멍청하기 짝이 없는 외국어 표기법에 따라서, 분명히 K로 적혀 있지만 한국어로 표기 할 때는 "고쿠라마루"라고 해야 합니다. 된 소리나 파열음을 첫 소리로 쓸 수 없으므로 코쿠라가 아니고 고쿠라...인 것입니다. 과학적인 문자인 한글 가지고서 정작 한국어 자체는 세상에서 제일 멍청합니다.


배를 타려고 보니 아마도 방송사인 것 같은데, 열심히 배를 찍고 있군요. 본의 아니게 승선 장면이 일본 어딘가에서 방송 됐었을지도...


나중에 하선시에 표 걷는 할아버지가 표를 달라 할 것입니다. 잘 보관해 둡니다.


흐리고 바람도 불어서 파도가 높은 날이었습니다... 이런 날 배 안으로 들어가면 멀미하기 딱 좋죠. 계단 위로 올라가면 탁 트인 자리가 있습니다.


다만 녹이 여기저기 슬어 있는 걸 보면 알 수 있듯, 파도 치면 바닷물이 막 튑니다! 재미있기도 하지만 아무래도 날도 춥고 바닷물이 튀고 하면 그냥 배 안으로 들어가는 게 낫겠습니다.


철제 의자라서 딱딱하고 바닷물 때문에 소금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앉을 때 주의... 앞에 보이는 에어컨 실외기도 소금에 삭지 않는 처리가 되어 있네요.


파고가 높아지고 바닷물이 마구 튀어올라서 배 안으로 후퇴... 창 밖으로 큰 배가 지나갑니다.


파도가 높아서 물보라가 크게 일어납니다....


배 안은 기온도 유지되고 NHK 방송도 나오고 멀미도 나고... 여정은 편도 30분 정도로 짧은 편이지만, 날씨가 안 좋으면 배가 크게 흔들릴 수 있습니다....

출발 직후. 고쿠라 스타디움이 보이는군요... 여기는 방파제 안이라서 파도가 잔잔합니다.


고쿠라 시가지가 보입니다. 큰 건물은 다 호텔입니다.


고쿠라 바닷가 주변으로는 임해공업단지가 있어서 공장이나 굴뚝 같은 것들이 보입니다.


서울 촌놈이다보니... 굴뚝이나 공장 시설이 이채롭습니다.


울산이나 여수 같은 곳에서 사는 사람들은 별로 신기하지 않겠죠.


서서히 방파제를 벗어납니다. 방파제 밖은 바람도 많이 불고 파도도 높은 편입니다.


비교적 큰 배들도 오락가락 합니다.


경계선이라고 써있군요. 작은 배지만 레이더가 다닥다닥 붙었습니다.


울 촌놈이라 그냥 배만 타도 재미있네요.

사진이 많아서 우마시마의 야옹이들은 다음 글 우마시마 야옹이 2편[링크]에서 등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