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KFC] 블랙 라벨 클래식 버거 6,600원

블랙라벨클래식버거...

이름도 참 장황합니다.

블랙 라벨 치킨이 나온지는 몇 개월 됐습니다.

나오자마자 먹어본 기록을 해 둔 적[링크]이 있는데, 블랙라벨치킨 자체는 맛있어서 먹을만 했습니다.

이걸 가지고 곧 버거도 만들더군요.

반응이 나쁘지 않았는지는 몰라도, 약 5개월 정도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대로 레귤러 메뉴로 올라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지만요.


KFC 홈페이지에는 블랙라벨클래식버거라면서, 이런 사진이 올라와 있습니다. 물론 당연히... 이렇게 나오지는 않겠죠. 가격은 버거 단품 6,600원입니다.


블랙라벨클래식버거...를 시키면 이렇게 종이 상자에 담아줍니다. 하나에 6,600원으로 햄버거 치고는 좀 부담스러운 가격입니다.


종이상자를 열면, 안에 또 종이 포장이...


깨는 올라가 있지 않은 평범한 번(bun)입니다. 번은 바닥을 살짝 구운 상태로 나옵니다.


양상추, 보라색 양파와 피클, 토마토 등이 들어있습니다. 블랙라벨치킨이 통째로 들어갑니다.


단면은 이런 느낌입니다. 블랙라벨치킨 자체가 상당히 맛있는 편이라서 버거로 만들어도 먹을만합니다.


들어가는 블랙라벨치킨이 식감도 좋고 두께도 우월한 편이라서 만족스럽습니다.


포장을 두 겹이나 해서 주는 걸 보면 나름 공을 들인 느낌이 납니다.

맛도 썩 나쁘지 않습니다.

안에 들어있는 블랙라벨치킨의 두터운 식감이 야채와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

다른 버거들보다 약간 비싸기 때문에, 세트로 주문하면 가격이 8,500원이 됩니다.

소위 "가성비"로는 그다지 좋은 선택은 아닌 것 같습니다.

배만 채울 것이면 더 싸고 양이 많은 다른 메뉴들이 많이 있으니까요.

맛은 나름 괜찮은 편이라서 가격 빼고는 추천 할 만 합니다.

물론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저라면 근처에 버거킹이 있다면 거기 갈 것 같습니다.

이 돈 주고 닭고기를 먹을 바에야 그냥 와퍼를 사먹는 편이 낫지 않을까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