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터...

요즘에야 마트에서도 팔기도 하고 서울 시내 어지간한 음식점에서도 취급하는 메뉴지만,

여전히 뭐랄까 좀 비싼 고급 식재료의 대명사 중의 하나로 통합니다.

랍스터 자체는 그렇게 비싼 식재료는 아니지만, 역시 요리를 제대로 하자면 품도 많이 들고 해서 랍스터를 요리한 음식은 비싸질 수 밖에 없죠.

그런데 GS25에 가봤더니 랍스터... 랍스터 도시락이라는 게 있더군요...?

뭘까 이건... 하고 하나 사봤습니다.


랍스터가 들어간 도시락 치고는 가격이 저렴한 편입니다. 3,900원. 다만 양은 좀 적네요.


제품 밑바닥에 노랑색 플라스틱 숟가락이 들어 있습니다. 젓가락은 안 들어있으니 계산하면서 카운터에서 꼭 달라고 해야합니다.


랍스터가 표효하고 있습니다. 랍스터의 빨강색은 랍스터가 잘 익었을 때의 색상입니다. 대부분이 소스 형태이기는 하지만, 랍스터 함량은 제법 높은 것 같습니다.


그릇도 랍스터 모양입니다. 귀엽네요.


할리피뇨와 오이 피클이 들어있습니다. 도시락 데우기 전에 빼야 합니다. 도시락 자체가 꽤 기름진 구성이라서, 할라피뇨가 아주 잘 어울립니다.


파스타가 약간 들어가 있습니다. 딱 한 입 분량 정도....? 양이 적어서 아쉽네요. 맛은 뭐 그냥저냥... 파스타 같은 맛이 납니다.


가라아게 두 조각이 들어있습니다.


소스가 묻어 있습니다. 안에서 좀 뒤집혔는지 소스가 눌렸습니다. 그리 아름답지는 못하군요... 좀 푸석푸석 하지만 뭐 못 먹을 정도는 아닙니다. 튀김은 바로 안 먹으면 맛이 없으니 어쩔 수 없겠죠.


흰 쌀밥 위에 3단계의 랍스터 소스가 올라가 있습니다. 맨 위의 노랑 노랑한 부분은 스크램블드 에그입니다.


랍스터 소스는 맛이 달달합니다. 랍스터 말고도 생선알 같은 것이 들어있어서 알밥 비슷한 식감도 느껴집니다.


3,900원 짜리 도시락에서 랍스터의 풍미...는 나기는 합니다.

랍스타를 갈아넣은 소스가 넉넉히 들어간 덕에 랍스타 향이 좀 나는 게 신기하네요...

양이 좀 적은 편이라서 아쉽습니다.

한솥의 마요네즈 덮밥 같은 간편한 느낌으로 한끼 하기에 좋습니다.

전체적으로 기름지고 좀 느끼해서 할라피뇨와 피클이 없었으면 아주 큰 일... 까지는 아니겠지만, 아무튼 할라피뇨가 아주 적절합니다.

추천 까지는 좀 애매하지만, 호기심에 먹어볼 정도는 되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