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은 사람들의 분노를 샀던 "Macadamia nut rage"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의 조현아씨에 이어...

대한항공 오너 일가 조현민씨도 광고 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져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한 비난과 책임은 감당해야 하겠습니다만, 언론이 지난 조현아, 조현민을 묘사하는 방법을 보면 이 사회의 여성혐오가 드러나 보입니다.


공항에서 입국하는 조현민씨라는군요.


"땅콩회항" 조현아 사건 당시에도, 이런 분위기였죠.


정도로 따지면 훨씬 중한데다 죄질도 훨씬 나빴던 기업인 범죄 사건들은 죄다 한남충 기업인들이 벌였던 것입니다.

횡령, 배임 등의 중범죄도 모두 한남충 기업인들이 저지르고 있죠.

그럼 그 한남충 기업인들을 한국 언론은 어떻게 보도 했을까요?


한화 김승연. 이 양반은 자기 아들이 나이트클럽에서 얻어맞았다는 소리를 듣고서는 경호원과 조직폭력배를 이끌고 서울 북창동 나이트클럽에 쳐들어가서 사적 구제를 감행 했었죠. 이 사진은 횡령, 배임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되자 "아이고 내 팔자야(실제로는 내 팔자가 드센 것 같다라고 했습니다)"라며 매우 당당한 모습입니다.


죄인치고는 무척 당당합니다.


나중에 실형이 선고되어 건강이 나빠졌다는 핑계를 대고 감옥을 빠져나옵니다. 참 얍삽하죠...?


담으로...

한화 김승연 회장의 나이트클럽 폭력 사건은, 북창동 주민들은 언론 보도 이전에 모두 알고 있었습니다.

남대문에서 오뎅을 먹고 있는데, 노점 사장님이 그러시더군요.

며칠전에 한화 그룹 조폭들이 골목을 죄다 막고 나이트클럽을 박살을 내더라고.

그 근처에서 일하거나 사는 사람들은 그 현장을 죄다 지켜보았던 것이죠.

아직 언론에서 보도하기 전이었습니다.

기자들이라고 이걸 몰랐을리가 없었겠지만, 한화는 아시다시피 언론에 광고를 상당히 많이 집행하는 기업 중 하나입니다.

한화 그룹 총수의 나이트클럽 폭행 사건, 무슨 영화 속에서나 나올 특종이지만 그 누구도 보도를 하지 못하다가,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나고서야 비교적 광고영업에서 자유로웠던 연합뉴스에서 최초로 보도를 하면서 비로소 세간에 알려지게 됩니다

김승연 특종으로 연합뉴스 공병설 기자는 상도 탔습니다[링크].


SK그룹의 최철원. 이 양반은 야구방망이로 사람을 폭행하고 맷값이랍시고 돈을 건냈던 인간 쓰레기입니다. 경찰서에서 나오면서도 무척 당당하네요.


결국 항소심에서는 집행유예를 선고 받습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 이 때도 자기가 지은 죄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은 아닌 것 같죠...?


진만 봐도 방송과 언론이 여성 기업인과 한남충 기업인을 대하는 태도가 상당히 차이 납니다.

폭력배를 대동하고 온 동네 길을 막고 나이트클럽에서 사적 구제를 행사하고, 야구방망이로 사람을 쥐어 패도 이렇게 당당한 한남충 기업인들.

대한항공 조씨 자매도 분명 잘못된 행동을 저지른 것은 맞지만, 언론의 보도 태도를 이렇게 한남충 기업인들과 비교해 보면, 이 사회에 만연한 여성혐오가 뚜렷합니다.

'Photo > O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 21일 저녁밥  (0) 2018.08.22
한국 언론이 여성 기업인을 다루는 방법  (0) 2018.04.18
어느 날 구워먹은 소고기  (0) 2017.11.08
#Flowers #꽃 #튤립 #tulip #사진 #photo  (0) 2017.06.2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