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오랜만에 빠가.. 아니 버거킹

반응형

동안 버거킹을 멀리 하다가...

(뭐 별 거 아닐수도 있지만 와퍼포인트를 없애버렸죠)

오랜만에 한 번 와퍼나 먹어볼까 가봤습니다.

얼마전 너겟킹[링크]만 샀었는데, 이번에는 와퍼 먹으러 간 것이죠.

오랜만에 가니까 여러가지로 바뀐 점이 있군요.

와퍼 가격이 단품 5,400원으로 올랐네요?

원래도 싼 가격은 아니었지만 더욱 더 비싸졌네요.

오랜만에 와퍼세트 + 치즈프라이를 시켜보았습니다. 와퍼 가격이 크게 올랐네요. ㄷㄷㄷ...

 

와퍼 단품 5,400원으로 좀만 더 오르면 하늘도 뚫겠습니다 그려. 가격이 올라서 그런지 포장지가 좀 바뀌었네요.

 

이게 옛날 와퍼 포장지입니다. 사진 위쪽의 평범한 종이. 포장이 두꺼운 종이로 바뀌었습니다.

 

여전히 무지막지한 크기를 자랑합니다. 이 맛에 먹는거죠. 다만 비싸진 주제에 어째 좀 살짝 맛이 없어진듯한 느낌이...

 

제일 놀라웠던 부분은... 감자튀김이 진화 했습니다. 슈스트링 형태의 감자튀김이 Thick cut 이랍시고 엄청 두꺼워지면서, 더욱 바삭해졌습니다.

 

파파이스 제외하고는 이제 버거킹이 감자튀김으로는 최강이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끝내주는군요.

 

그런 의미에서 치즈 후라이(2,000원)도 하나 더 시켜보았습니다. 이 파워업한 감자 튀김 위에, 치즈를 자비없이 끼얹은 물건입니다.

 

사진을 보세요. 뭐 더 말이 필요없을 것 같습니다만.

자튀김이 이건 뭐 유치원에서 바로 대학원 간 것 마냥 극적으로 발전했군요.

와퍼가 비싸진 것과 와퍼포인트 없어진 것 리필도 안 되는 것 이런 저런 뭐 블라블라 단점이 엄청 많은 버거킹이지만,

일단 이 감자튀김은 신의 한수라 하지 않을 수 없군요.

파파이스의 케이준 감자튀김 빼 놓고는, 동종업계 최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레스토랑(아웃백이라든지)에서 나오는 감자튀김보다는 살짝 얇지만,

패스트푸드 업계에서는 단연 최강으로 감자튀김 좋아하는 분은 반드시 자셔보세요.

다른 건 몰라도 감자튀김만은 강력히 추천합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