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KFC 마이징거 버거 my zinger burger

이징거 버거가 나온지는 좀 됐습니다만, 별 인기가 없었는지 메뉴에서 내려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재고떨이를 위해서인지 할인행사를 하고 있네요.

단품 3,500원.

어떤 맛일지 궁금해서 한 번 먹어봤습니다.

 

 

징거초이스도 한창 할인 행사 중이네요. 닭고기 한 조각과 콜라, 징거버거 세트. 마이징거 버거는 굿바이 행사로 3,500원입니다.

 

시키면 이렇게 네모 네모한 종이 상자에 담아서 줍니다.

 

국내산 통가슴살 치킨 필렛과 화이트와인 비네거, 포도씨 오일로 직접 버무린 신선한 코울슬로 등등이 들어 있다고 합니다.

 

상자를 열면 이렇게 다시 종이 봉지에 햄버거가 담겨 있습니다. 패스트푸드 가게에서 파는 햄버거 치고는 무척 고급스러운 포장이네요.

 

빵이 보통 햄버거 빵과 좀 다릅니다. 깨는 없고, 약간 더 두터운 느낌.

 

코울슬로가(야채 샐러드)가 잔뜩 들어가 있습니다.

 

햄버가 빵이 무려 구워진 상태로 나옵니다. 치킨 필렛도 대단히 크고 두껍습니다.

 

당한 고품질이네요.

코울슬로가 잔뜩 들어갈 뿐만 아니라, 닭튀김(약간 매운 맛이 있고 짠 편입니다)도 두껍고 큽니다.

코울슬로, 오이피클, 치킨필렛 정도만 들어가고 다른 소스나 재료는 들어가지 않은 깔끔한 레시피.

야채 샐러드가 식감이 좋고, 닭고기만 먹어보면 짠 편이지만 샐러드와 같이 먹으면 적당히 조화롭습니다.

다만 가격이 좀 비싸서인지 인기는 그다지 없었던 것 같네요.

만들면서 연구를 많이 한 것 같은데... 없어지는 것이 약간 아쉬워지는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