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ssip/Media

선덕여왕, 시청률 1위에는 이유가 있다

선덕여왕 공식 홈페이지

 

덕여왕은 두 명의 작가가 공동집필하고 있다.

물론 드러나지 않는(스텝롤에 '구성'으로 표시되는) 보조작가까지 치면 더 많을 것이다.

일단 빠른 전개는 아니다.

지금까지 보면 이야기 흐름이 일반적인 드라마와 비슷한 수준으로, 느리다.

흔히 말하는 대사빨도 별로다.

대본이 훌륭한 드라마라기 보다는, 일단 연기자와 PD(드라마 판에서는 PD가 아니라 감독이라고 부르지만)를 잘 만났다고 해야 할 것 같다.

 

히 이번 선덕여왕 10회(6월 23일 화요일 방영)에서는 대규모 전투 장면이 펼쳐져, PD와 스텝, 그리고 연기자들의 고투가 엿보였다.

방송이 나가자 알천랑이 실시간 검색어 1위로 떠오르는 등, 이번 10회는 벌써부터 큰 화제를 뿌리고 있다.

화면 사진 Copyright (c) MBC, 2009. 

CG도 티 안나게 잘 처리되어 있고, 화면도 안정적이다.

특히 전투장면의 디테일은 요 근래 보기드물게 세세하다.

CG로 처리된 불덩어리가 날아가는 장면. 티도 잘 안나고 화면에 부드럽게 녹아있다.

왜 수구똘빡들이 주워 섬기는 단골 레퍼토리 '죽창'이 등장하기도 한다. 하기사 끓는 기름보다야 이 쪽이 촬영이 편할지도.

공성 장면도 박진감 넘치게 잘 촬영했다.

이요원도 나름 호연을 보여줬다.

사극에서 야전지휘관은 모두 장군으로 통한다. -_-;; 그런데 장군이 투구를 삐둘게 쓰고 있다. 장군부터 군기가 저래서야...

잠입 임무 중에 뱀을 보고 놀라 동료를 죽고 다치게 한 죄를 물으려 하는 부대장 알천. 물론 드라마니까 대충 넘어간다.

백제(전라도)에는 기본 반찬이 40가지라는 말에 입맛을 다시는 -_-;;; 잠깐 숨을 돌리는 장면인데 나름 잘 처리했다

숲속에서의 전투장면. 조명에 애로사항이 많았을 텐데 고생했을 스탭들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하이라이트였던 습지 전투 장면. 덕만(이요원 분)의 지휘로 원진을 이뤄 백제군과 대적하는 신라 화랑도들.

솔직히 리들리 스콧 감독의 '글라디에이터'에서 봤던 장면이지만 드라마에서 저걸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범상치 않다. PD, 연기자 스탭들이 정말 공을 들인 티가 난다.

선덕여왕 10화의 최고 명장면.

선덕여왕은 정극이나 대하 사극이라기 보다는 환타지 사극이지만, 전장의 참상을 고스란히 전달하려 하고 있다.

참고로 저 물은 말똥과 진흙이 섞여 대단히 지저분했다고... 연기자들과 스텝들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을 듯.

이 부분에 등장한 까마귀들은 대부분 CG였으나 티가 안 날 정도로 부드럽게 처리하고 있다.

전투가 끝난 습지를 방금은 로우앵글로 잡아주고, 다음에는 하이앵글로 잡고 있다. 다양한 카메라 워크가 돋보인다.

발가락 뼈 골절, 피부병까지 무릎쓰며 고군분투한 덕만 역의 이요원. 아역이 올려놓은 시청률은 당분간 잘 이어질 듯 하다.

실 선덕여왕은 태왕사신기의 계보를 잇는 판타지 사극이라고 해야 할 것이지만, 태왕사신기처럼 너무 만화적인 연출도 아니고, 적당히 현실적이고 사실적인 플롯을 가져와서 박진감 넘치는 전투장면과 잘 버무리고 있다.

사실 이런 전투장면과 현장감 넘치는 영상은 작가진의 힘이라기 보다는 PD의 의지와 스텝, 그리고 연기자들의 공이다.  

특히 이요원은 발가락뼈 골절에 피부병 까지 앓아가며 분투했다고 하는데, 이 정도 정성이니 1위가 당연했을 것이다.

참고로 AIG닐슨은 선덕여왕 9회 시청률을 전국 25.8%로 집계했고, TNS미디어는 전국 28.1%로 집계해서 두 조사기관 공히 1위였다.

이병훈 PD(멋진 분이다. MBC의 보물...)가 얼마전 공개적으로 한 말이 있다.

대장금을 찍으면서 이영애 씨가 여섯번째였다고...

유수의 女優들에게 연락을 했다가 모두 퇴짜를 맞았다 한다.

그래서 자포자기 심정으로 대본을 줬던 배우가 이영애 씨였는데, 생각지도 못했던 이영애 씨가 대본을 보고 승락, 결국 대장금의 신화가 만들어졌다고...

이병훈 PD의 제의를 거절했던 다섯의 배우들은 女愚로 남았고, 이영애 씨는 한류스타로 거듭났다.

그러면서  

"그 여배우들은 이미 높은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힘든 사극을 할 필요가 없었던 것"

이라는 말을 했다.


마디로 "배부른 여배우"들이 사극을 하기 싫어했다는 말이다.

현대극과 달리 사극은 특히 힘들다.

분장도 그렇고, 선덕여왕 같은 경우는 좀 더 재미있는 전투장면이 나오려면

스텝과 연기자들이 그만큼 더 노력해야 한다.

선덕여왕으로 이요원이라는 배우를 다시 보게 됐다.

그리고 MBC는 선덕여왕으로 태왕사신기의 뒤를 잇는 환타지 사극의 계보를 이을 수 있게 되었으며...

KBS2는 결혼 못 하는 남자(결못남)의 처참한 실패를 경험하게 될 것 같다.

-_-

음... 자명고는.... 내가 안 봐서 모르겠다.

6월 22일 월요일 AIG닐슨 기준 전국 9.1%을 기록했으니, 뭐 사실 선덕여왕에게 완전히 압도당했다고 해야겠지.

참고로 AIG닐슨 차트에는 결못남은 20위 바깥으로 밀려나있다.

TNS는 그 반대로 결못남이 위에 있고 자명고가 밀려나 있고...

-_-

 

ps. 선덕여왕은 남성들도 많이 보는 것 같다. 그러나 여성들은 아마도 결못남이나 자명고로 가는 듯.

또한 전투장면에 눈 찌푸리는 중장년층 역시 결못남이나 자명고를 보는 것 같다.

자명고, 결못남 각각 10%가 안 되는 share를 가지고 가고 있는데, 선덕여왕의 폭력성이나 빠른 화면(이야기가 빠른 것과는 다르다)에 적응 못하는 시청자들이 KBS와 SBS로 흩어지고 있는 듯.

사실 태사기 때도 양상은 비슷했다.

어쨌거나 선덕여왕은 10회를 이렇게 멋지게 쳐 놔서,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올라갈 것 같다.

10화 시청률이 기대된다.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잘 읽었습니다. 실제 드라마를 본적이 없었는데 관심을 가지게 되었네요.

    • 사실 드라마는 것이 뭐 그리 심각해야 할 미디어는 아니지만...

      월화요일 밤에 맥주 한 잔 하면서 시간 때우기에는 좋습니다. ^^;

  • 선덕여왕 재밌죠 ㅎㅎ
    요즘 중국 사람들도 선덕여왕 재밌다고 난리들입니다.
    이사람들 참 사극을 좋아하는거 같아요^^

    • 중국이야말로 사극 대국아닌가요?

      중국 역사극 보면 재밌더라구요.

      아무래도 역사와 기록이 풍부하다보니 이야기거리도 많고...

      중국에도 벌써 판권이 수출되었나봐요?

    • nnow 2009.06.24 0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출이라뇨 무슨 섭한 말씀을 -_-

      중국 동영상 사이트엔 1시간후면 고화질 엔탈릴로 바로바로 뜹니다.

      여기서 돈내고 본다는건 미친짓?ㅡㅡ

    • 뭐... 한국도 마찬가지라 뭐라고 못하겠네요;;;

      쩝쩝;;;;

  • 환타지 사극이라고 하지 않고, 선덕여왕측에서는 대하사극이라고 한답니다.. ㅋㅋ
    그들은 북두8성에서도 환타지로 보이면 안된다고 조심스러워 해답니다..

    • ㅋ 그런가요? 근데 대하사극이란 말은 없네요 그냥 특별기획이라는 말만 있고...

      사실 모래바람 불고 로마 상인 만나고 하는 거 자체가 이미 판타지죠....ㅎㅎ

  • 잘 봤네요. 좋은 드라마는 그냥 나오는 게 아니로군요. 고생들이 많으시겠어요.

    • 성공하는 드라마는 잘 살펴보면 연기자, PD, 대진운 등 뭔가가 잘 맞아서 돌아갑니다.

      선덕여왕도 그런 케이스 같습니다.

  • 날짱 2009.06.27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이 뭐길래> 등 많은 작품을 연출했던 박철 PD가
    어느 모 시상식에서 연출상으로 상을 받으면서 했던 말이 있습니다.
    ' 좋은 대본으로 이상한 작품이 나올 수 있지만,
    나쁜 대본으로는 절대 좋은 작품이 나 올 수 없다' 라고요.

    • 예 그 말은 저도 본 적이 있습니다.

      인기 있는 드라마는 대본이 받쳐주지 않고서는 힘들겠지요.

      하지만 선덕여왕 대본이 그렇게 좋은 대본이냐고 묻는다면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우연에 의한 전개 같은 것도 있고...


      물론 앞으로 더 봐야겠지요.

  • 그래픽디자인 2009.07.07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돈이 진짜 많이 들었겠어요..
    그보다 까마귀가 씨쥐였다니.....진짜 대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