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독산동 먹자골목] 박효신 꼬지비어 Again

번에 소개했던 박효신 꼬치명가 꼬지비어 [링크]에 또 가봤습니다.

제가 사는 동네는 뭔가 먹자골목이라고 가게는 많은데 사실 실속은 별로 없어요.

제 취향이 아닌 가게들만 즐비해서 풍요 속의 빈곤이라는 말을 매일 실감하곤 하죠.

스몰비어 가게도 한두번이지 자주 가기는 좀 질리게 마련인데... 더워서 걷기도 힘들고 정말 갈 곳이 없어서 다른 메뉴는 뭐가 있을까 싶어 꼬지비어를 다시 찾았습니다.

가게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이 포스트[링크]를 참조 해 주세요.

 

 

저번에 방문 했을 때 어딘가 수상(?)했던 순살 양념 치킨 메뉴를 시켜보기로 했습니다.

 

꼬지'비어'라니까, 뭐 일단 맥주를 시켜야죠. 국산 생맥치고는 맥주맛이 나쁘지 않아서 신기했는데, 알고보니 OB 골든라거 생맥주입니다. 잔에는 MAX라고 되어 있는데 알고보니 페이크...

 

순살 양념 치킨이 나왔습니다. 뭔가 궁금했는데, 순살 강정이군요. 달달한 양념으로 코팅이 되어 있고 떡이 같이 나옵니다. 떡도 튀겨져 있어서 바삭바삭합니다. 사장님 말씀으로는 닭은 300그램 정도, 약 반 마리 정도라고 보면 될 것 같네요. 떡이라든지가 들어가므로 실중량은 더 나오겠죠.

 

강정은 바싹 튀겨 아주 바삭합니다. 양념도 달달하고, 가격을 생각하면 꽤 잘 나오는 편입니다. 옛날에 자주 갔던 "강정이 기가막혀" 같은 맛이군요.

 

수제 김말이 튀김이라고 4,000원 짜리 메뉴가 있길레 한번 시켜보았습니다. 툐끼는 김말이를 4,000원이나 주고 먹는 건 좀 아닌 것 같다고 반대했으나... 뭔가 궁금하기도 하고 오랜만에 김말이가 땡기기도 해서 일단 시켜봤는데요...

 

어라... 은근히 맛있네요?! 툐끼도 맛있다고 놀라워 하네요. 그냥 평범한 김말이 튀김인데, 어딘가 맛납니다...

 

같이 나오는 간장 소스입니다. 이 간장 소스도 감칠맛이 돕니다. 제법 조화롭네요.

 

제가 매운 것을 잘 못먹어서, 중간 맛 바베큐 꼬치를 시켜보았습니다. 적당히 매콤하고 달달한 것이 나쁘지 않네요.

 

킨이라고해서 뭔가 싶었더니 순살 강정이네요.

식재료 상이나 마트에 가면 봉지씩 팝니다.

자 여기서 TIP! 치킨 한 마리와 순살 한 봉지는 같은 가격이면 순살 쪽이 뼈가 없어서 중량은 비슷해도 내용물은 더 많은 편입니다.

꼬지비어 순살 양념 치킨은 제법 바삭하고 양념도 맛있네요.

가격을 생각하면 대단히 훌륭합니다.

김말이도 별 기대 안 하고 시켰는데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김말이 치고는 가격이 좀 비싸긴 했지만...

 

런 식으로 가격도 싸고 맛도 나쁘지 않은 스몰 비어 가게들이 많이 생기면, 제일 먼저 영향을 받는 건 아무래도 감자튀김이나 소시지, 과일 안주 등등을 12,000원, 15,000원 받고 팔았던 지지미니 유객주니 하는 술집들이겠죠.

IMF 시절 투다리가 엄청 유행했었는데, 뭔가 데쟈부 같습니다.

재벌은 분기 별로 수조원씩 순익을 내지만, 최저임금은 한 해 몇백원 씩 오르고 그나마도 못받는 사람들이 부지기수....

스몰 비어의 창궐을 보면서 어딘가 좀 씁쓸해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