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Gadget

폴딩 헤드셋 젠하이저 PX200-IIi Black

유없이 비싼 물건은 많지만, 싼 물건에는 싸구려인 이유가 있게 마련입니다.

어떤 물건에 비용을 투자하면, 투자한 만큼 품질이 더 나아지지는 않습니다.

100만원 차이가 100만원의 가치로 환산되지는 않죠.

비닐봉투도 물건을 담을 수 있고, 구찌백도 물건을 담을 수 있죠(게다가 비닐봉투는 방수기능도 있습니다!).

더 비싼 제품의 기능이 꼭 더 낫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음향제품... 소위 AV제품의 경우 이런 경향이 좀 심합니다.

어느 정도 가격 이상이 넘어가는 하이엔드 장비가 되면 성능의 영역이라기 보다는 감성의 영역이죠.

 

지만 100만원 미만의 헤드폰이나 이어폰 제품의 경우에는 돈을 더 낸 만큼, 더 나은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만원 짜리는 만원 짜리 소리가 나오지만 만원 짜리 몇장을 더 내면 그만큼 소리가 더 좋아집니다.

특히 5만원 이상 되는 제품은 비용 투입하는 만큼 비용에 비례하여 음질이 좋아지는 편입니다(필립스 같은 함정카드도 있지만...).

가벼운 착용감과 과장없는 소리의 Boss 인이어 시리즈나(40만원 후반대), 가격과 성능이 조화로운 젠하이저 모멘텀 헤드폰 시리즈(20~30만원대) 등등 돈만 많으면 좋은 제품이 많습니다.

...만 우리는 돈이 없습니다!

그래서 가격대 성능비가 좋은 제품을 고르고 고른 끝에 결정한 것이 젠하이저 PX200-IIi입니다.

이 제품은 10만원 초반대(i가 붙지않은 헤드폰 버전이라면 9만원 미만도 있습니다)의 저렴(?)한 가격과 함께 적당한 소리, 무엇보다 작은 크기로 접히는 구조라 휴대가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아이폰으로 찍었더니 사진이 영.... 패키징은 이런 모양입니다. 국내 수입사의 정품 마크가 있습니다만 정품이라고 해서 뭐 딱히 메리트가 있는 것은 아니고 가격만 더 비싸고...

 

이어폰이 있고 없고 차이가 한 3만원 정도합니다. PX200-II(i가 붙지 않은 모델)은 조금 더 저렴합니다.

 

뒷면에는 보증서가 붙어있네요.

 

제가 구입한 것은 까만색입니다. 고객센터에 문의했더니 PX-200IIi는 까만색 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냥 PX-200II는 흰색도 있습니다. 이상하게 흰색을 더 비싸게 파는 곳들이 있습니다. 사실 저도 흰색을 사려고 했지만.... ㅠㅜ

 

 

이런 휴대용 파우치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하드 케이스가 아니라서 대실망.

 

뭐 없는 것 보다는 나으려나요.

 

접으면 이런 모양이 됩니다.

 

이 리모콘이 3만원 짜리입니다. 이게 없는 PX200-II는 10만원 미만 가격으로 구입 할 수 있지만 이게 붙으면 10만이 넘어가는 괴현상이...

 

마이크는 상단에 붙어있는데 성능은 많이 애매합니다. 컨트롤러가 없는 PX200-II에 아이폰 번들 컨트롤러를 이식해 주는 수리업체도 있다고 합니다. 조금 귀찮기야 하겠지만 시도해 볼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마이크와 컨트롤러가 워낙에 엉망이라.

 

마이크는 통화 할 때 상대편이 안들린다고 아우성이고, 저 버튼도 푸시 감이 그리 좋지 않은 편입니다. 누르면 이게 눌리는지 마는지... 불륨 버튼과 함께 통화용 버튼도 제공하기 때문에 아이폰 번들이어폰과 완전히 같은 UX를 제공하지만, 딱 거기까지.

 

플러그 팁은 일반적인 크롬도금입니다. 얄미가 잘근잘근 씹어놔서 엉망진창이군요....

 

접어 놓으면 요런 모습이 됩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이죠. 접히는 헤드폰들이 많지만, 이 제품 처럼 착착 접히지는 않죠. 크기가 놀랄만큼 줄어듭니다.

 

접히는 경첩은 상당히 튼튼해서 쉽사리 부서지거나 하진 않습니다. 강도도 적당하고 내구성은 걱정하지 않아도 될 정도.

 

이 상태에서 조금 더 펴면 딱 펴지는 느낌이 나면서 모양이 갖춰집니다. SENNHEISER 젠하이저 로고가 여기저기 어지러이 박혀있습니다....


스피커 부분이 이렇게 꺾입니다. 접을 때는 꺾어서 보관하고, 들을 때는 폅니다.

 

다 펴진 모습입니다. 저 젠하이저 로고 좀 적당히 박았으면 하는 바람이. 지워지지도 않게 아예 음각을 해놨어요...

 

머리에 닿는 부분에도 스펀지 처리가 되어 있습니다만, 아무래도 헤드폰인 만큼 오래 쓰고 있으면 좀 아플 수도 있습니다. 사이즈는 약간 작은 편입니다.

 

스피커가 꺾이는 부분입니다. 오래 썼지만 별다른 고장징후는 보이지 않습니다. 튼튼하네요.

 

스피커 부분의 디자인은 솔직히 좋다곤 못하겠습니다. 젠하이저 제품들은 디자인이 어딘가 좀 10% 모자란 느낌.

 

스피커 유니트. 스펀지는 따로 팔고 있기 때문에 손상될 경우 교체하면 됩니다.

 

경첩은 은근히 튼튼합니다. 오래 썼는데도 헐거워지거나 하지 않네요.

 

선은 왼쪽 스피커에서 나옵니다. 내구성은 그리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제일 짧은 상태

 

제일 길게 늘이면 이렇게... 크기 자체는 작지만 꽤 길게 늘어나서 큰바위얼굴도 문제없습니다.

 

일 중요한 소리는...

10만원대 언저리에서 이 정도 소리 내주는 제품은 없을 것이라고 봅니다.

마이크 컨트롤러 안달린 PX200-II 같은 경우는 더 싸니까 10만원 미만이겠군요.

유니트가 좀 작은 편이지만, 20만원 이상하는 제품들과 견주어 그렇게 떨어지지 않습니다.

비싼 제품... 그러니까 모멘텀과 비교하면 중저음 분리가 살짝 모자라고 전체적으로 약간 탁한 소리를 냅니다.

그러나 고중저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고 골고루 좋은 소리를 내 주고 적당한 타격감도 제공합니다.

이 가격에서 이런 소리를 내 줄 수 있는 제품이 얼마나 있을까 싶네요.

10만원대 인이어 이어폰들은 타격감도 거의 없고 과장된 중저음 때문에 이퀄라이저를 조절해도 웅웅웅 거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헤드폰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부피가 있고, 오래 쓰고 있으면 눌리는 부분이 아파온다는 점 등의 필연적인 단점은 어쩔 수 없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10만원 미만의 가격에서 이런 소리를 내는 제품은 흔치 않습니다.

이런 식으로 접히는 부분이 많은 제품은 잘못 만들면 금새 고장나기 마련인데, 몇 년 정도 사용한 지금까지도 큰 고장이 없는 걸 보면 내구성도 나름 괜찮은 것 같습니다. 

휴대성을 약간 희생하고서라도 저예산으로 좋은 소리를 찾는 사람에게 잘 어울리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