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Other thing

최악의 짝퉁, 이지스트 EZST

 

이것이 바로 EZST, 이지스트입니다. 멀쩡해 보이지만 아닙니다.... 이제부터 쭈욱 읽어보세요...

 

트라이다라는 자전거가 있습니다.

삼각형으로 생긴 톡득한 자전거지요.

접으면 휴대가 매우 편리하기 때문에 도심지에서 출퇴근용이나 짧은 거리를 이동하는 데에 적합합니다.

다만 가격이 무자비한데, 50~60만원 정도합니다.

물론 수백만원, 때로는 천만원이 넘어가는 고가의 자전거를 타고 다니시는 분들도 많지만 그런건 사치에 까깝기 때문에 넘어가고... 아무튼 생활자전거가 50만원이 넘어가는 건 애매애매애매에메랄드한 일인 것이죠.

다행이라고 해야할까요, 스트라이다는 특허로 보호받고 있었습니다만 특허가 만료 되면서 저렴한 짝퉁이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짝퉁 들 중 하나가 바로 이제부터 신나게 까일 EZST입니다.

가격은 무척 저렴해서 20만원 안쪽이면 자전거 본체부터 해서 필요한 액세서리까지 모두 갖출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말이 있죠.

 

 

"이유없이 비싼 건 있어도 이유없이 싼 것은 없다."

 

 

자, 이 말은 만고불변의 진리입니다.

(물론 관점에 따라 20만원의 가격이 싸다고는 못하지만)이 싸구려 자전거가 얼마나 막장인지 한 번 보시죠.

 

이것이 바로 이지스트라는 녀석입니다. 스트라이다를 고대로 베낀 녀석이죠. 일부 부품은 무려 그대로 호환됩니다.

 

배송 온 상자에서 막 꺼낸 모습입니다. 위 사진과는 좀 다르죠? 아무것도 안 달아놓은 기본 상태여서 그렇습니다.

 

정이라고 해야할까요, 기본 상태에서는 위의 사진과 같습니다.

일단 안장 뒤의 짐받이 부터 시작하자면, 모양은 그럴싸하지만 이게 조금만 힘을 주면 우드득하는 알 수 없는 소리와 함께 부서져버립니다.

 

1. 짐받이의 기능을 거의 못한다고 봐야합니다.

아주 가벼운 물건만 실을 수 있죠.

고정용 끈을 사기는 했는데 이걸로 뭔가를 운송하겠다는 생각은 버려야 합니다.

또한 스트라이다형 자전거의 특성상 무게중심에 심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화물적재는 엄금!

 

2.킥 스탠드... 이 녀석도 또 물건인 것이...

자전거를 주차 할 때 킥 스탠드를 이용해서 세워놓을 수 있습니다만, 하하 이게 고정이 제대로 안되서 쓰다보면 덜렁거리고 막 움직입니다.

당연히 제대로 세워 놓을 수 없죠.

자기 무게를 지탱하지 못해 넘어지니까요... 더 큰 문제는 주행중에 덜렁거려서 주행에 방해가 되고, 삐걱 거리는 기분나쁜 소리를 낸다는 것에 있습니다.

해결해 보려고 나사를 조여주면 나사가 삐꾸라 박살나요.

...대책이 없죠? 그냥 킥 스탠드 떼어내고 썼습니다.

 

3. 물받이...

젖은 길바닥 위를 주행할 때 바퀴를 타고 튀어오르는 물방울을 막아주는 물받이는 필수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순정상태에서 붙어서 나옵니다만 이것도 참 플라스틱을 베이클라이트를 쓴건지 아주 가벼운 힘만 줘도 부러집니다.

배송 받고 정비할려고 좀 손대면서 만졌는데 어이없이 박살.

결국 떼어내고 말았습니다.

 

 

이 사진을 보면 킥 스탠드를 떼어내고 뒷바퀴의 물받이가 없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짐받이는 물론 폼. 뭐 여기까지는 그래도 희망적이었죠...

 

 

자전거를 접으면 이렇게 됩니다. 아직은 킥스탠드가 멀쩡한 상태라 붙어있는 것이 보이네요. 저거 몇번 쓰다보면 덜렁거려서 떼어내버려야 합니다.

 

바퀴에는 자석이 붙어있어서 접었을 때의 상태를 유지시켜 줍니다.

 

앞, 뒤 바퀴에 있는 이 자석들이 서로 찰싹 달라붙는 거죠. 스트라이다와 작동구조나 원리, 심지어는 부품도 똑같기 때문에 스트라이다도 이렇다고 보시면 됩니다.

 

요로코롬 자석끼리 붙어서 접힌 상태를 유지시켜 주는 것이죠.

 

브레이크는 작은 크기와 접히는 구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디스크 브레이크를 씁니다. 물론 디스크 브레이크가 유리한 점도 많습니다만, 아무래도 좋은 부분입니다. 어차피 스트라이다 계열의 자전거는 10Km/h 내기도 힘듭니다.

 

핸들도 접힙니다. 은색의 고리를 위로 접으면 핸들이 고정되고, 아래로 풀면 핸들이 빠지게 됩니다. 동그라미 그려놓은 부분의 빨간색은 제가 테이핑 한 겁니다. 왜냐면....

 

고정을 시켜도 핸들이 주행 중 덜렁거리기 때문입니다!!!!! 주행 중에 핸들이 덜렁거리는 자전거라니... 그래서 테이핑을 해서 꽉 끼게 만든거죠. 참 사람 손을 많이 타는 녀석입니다....

 

이런식으로 핸들도 접혀서 컴팩트해집니다만, 아무튼 어설픕니다.

 

구입하면 보관 및 운송용으로 쓰라고 싸구려 천으로 된 케이스도 줍니다만, 이 케이스가 또 걸작인 것이....

 

천이 싸구려인 것은 그렇다쳐도(어차피 자전거 담을 거니까 싸구려여도 상관없죠), 여닫는 지퍼가 이 모양입니다. 하하..... 버렸습니다.

 

안장의 위치를 조절 할 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앉은 키가 다르니 당연히 조절 할 수 있어야겠죠. 문제는 조절용 나사도 무슨 찰흙으로 만들었는지 조금만 힘을 줘도 부러집니다............ 제가 같은 규격의 튼튼한 나사를 가지고 있었기에 망정이지 정말 낭패 볼 뻔 했습니다.

 

기본 제공되는 페달은 접히는 페달입니다만, 이것도 예외없이 문제를 일으킵니다. 싸구려다보니 타다보면 들그르르르르륵릌릌 하는 소리를 냅니다. 이게 무슨 소리냐면 바로 베어링이 망가지는 소리죠. 사진에 볼 수 있듯 베어링이 완전히 박살났습니다.....

 

결국 돈 주고 페달을 새로 사야했습니다. 하하하하....


새 페달은 좀 비싼 거라서 번쩍 번쩍 잘 어울리긴 합니다만 마음과 지갑은 쓰리겠죠.

 

페달과 연결되는 부분인 크랭크암... 여기에도 문제가 있습니다. 기어 크랭크와 크랭크암을 조여주는 볼트가 자전거 타다보면 저절로 풀려서 소리가 나는 것은 물론 덜렁거려요....

 

일단 응급조치. 스패너로는 조이지 못하기 때문에 전문공구인 너트 드라이버가 있어야 합니다. 참 속터지는 순간. ^^

 

자 하이라이트이자 클라이막쓰!!! 가장 힘을 많이 받고 중요한 부위인 연결부위 고리가 어느 날 뚝 부러져 버렸습니다......

 

이 부분은 구조상 자전거에서 제일 힘을 많이 받게 되는 부위입니다. 따라서 튼튼하게 만들어야 하는데, 보시다시피 무슨 깡철로 만들었는지 아주 개박살이 나셨습니다. 또 꼴에 알미늄 합금이라서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용접도 못해요. 용접기가 있었기 때문에 어찌 용접 좀 해보려고 했더니 다메뽀.

 

숨만 나오는 자전거였어요.....

일년도 못타고 결국 버렸습니다.

한 6~8개월 탔었나...

제 키는 183이고 체중은 당시 85Kg 정도 였습니다.

키에 비해 다리가 아주 긴 편이라서, 조선땅에는 제 몸에 맞는 옷이나 자전거를 찾기가 아주 힘듭니다만, 이지스트는 대충 안장 조절해서 탈만했습니다.

문제는 하중을 이기지 못하고 자전거를 접을 때 분리되는 저 연결부분이 삭아버리더라는 것이죠.....

나중에 좀 알아보니 정품 스트라이다라고 해서 딱히 별 다를 건 없다고 하더군요.

아주 약간 더 튼튼할 뿐이라고...

여하튼 이렇다보니 정이 싹 가시더군요.

 

AS를 잘해준다고 해서 (JS트레이딩이라는 회사에서 수입해서 팔고 있었습니다) AS를 받을까 싶었지만, 포기했습니다.

일단 같은 고장이 재발 할 가능성이 아주 높았기 때문이죠.

새 자전거 가져가 타도 결국 망가질 것이 뻔히 눈에 보이는데 AS따위 받아 무엇합니까.

그렇다고 뭐 험하게 타거나 많이 탄 것도 아니에요.

출퇴근 용으로 하루에 20분이나 타고 다녔나?

가끔 쉬는 날 마트에 왕복 20분 거리 왔다갔다 하는 거 정도랑...

자전거 자체가 장거리 주행에는 부적합해서 험하게 타지도 못하고요.

 

걸 수입해서 팔아먹던 JS 트레이딩이라는 회사는 망했는지 어쨌는지, 웹사이트도 닫았고 오픈마켓에서도 더이상 파는 곳이 없는 것 같더군요.

제가 못 찾은 걸 수도 있겠지만...

행여나 이 자전거를 새거나 중고로 구입할 기회가 생긴다면 절대로 피해가시기 바랍니다.

뽑기를 잘하면 튼튼한 걸 얻을 수도 있다고는 하는대...

자신의 운을 15만원에 시험하고 싶다면야 말리지 않겠습니다.

원조인 스트라이다도 내구성은 썩 좋지 않다는 체험담을 듣고보니... 애초 이지스트의 엉성한 부품들 탓도 있겠지만, 스트라이다 설계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 걸로 보입니다.

매년 개선이 되면서 업그레이드 모델이 나온다고는 하는데, 그렇다고 60만원 이상주고 내년도 제품 베타테스트 해주기에는 내 돈은 너무나 소중하죠.

몸무게가 아주 가볍거나 하면 모를까 될 수 있으면 다른 멀쩡한 형태의 자전거를 구입하라고 권해드리고 싶네요....

 

 

 

  • 스트라이다 8년째 아무 문제없이 타고 있습니다.
    저는 다른건 몰라도 내구성은 아주 좋다고 여기고 있구요. 지인은 스트라이다 레이싱 모델로 수원에서 여의도까지 1년 넘게 출퇴근 하고 있습니다.

  • 스트라이다는 홍보 컨셉 자체를 몸무게가 100kg 인 사람이 타도 끄덕없는 자전거라고 하는걸보면 아마 하중과 충격을 견디는 내구성이 가장 큰 차이인것 같습니다. 이지스트도 60kg 내외의 분들이 타시기엔 별 문제 없다고들 합니다. 참고로 저는 75kg입니다.